회사에 일이 있어 삼일절에 근무를 하고 대신 그 다음날(평일) 대체 휴일을 맞이하였습니다.

물론 직원들과의 합의하에 삼일절 근무를 결정했고, 일할때는 아무 생각이 나지 않았습니다. 오로지 일에만 전념했으니…

좋았던 것은 삼일절에 일한 만큼에 대한 보람은 있었다는 것입니다.

남들 놀때 놀아야 노는 맛이 난다

이제 나쁜 점에 대해 이야기 해 보려 합니다.


삼일절이 뭐 대수냐… 다음날 쉬면 되지… 하고 생각했습니다.


쉬는 날이니 뭔가 좋을 줄 알았는데,

아침에 일어나 애들 학교에 데려다 주고

아침에 인터넷 관련 정보 찾고 메일 보고나서 밥 먹고 나니 하루가 거의 다 끝나 가네요.


책을 봐도 재미가 없고

영화를 봐도 재미가 없네요.


이런날일수록 회사에 가고 싶다는 생각이 문득 드는 이유는 무엇인지…

남들 놀때 놀아야 노는 맛이 난다

역시 남들 놀때 놀아야 노는 맛이 제대로 나는 것 같습니다.



facebook posting twit

  • 정치의 의미 – 원래 의미는 부조화로운것,부정적인 것을 바로 잡아 극복하는 일
  • 한국-인도 FTA 발효 – 사람들이 잘 모르는 사실, 그런데 인도 가려면 여전히 VISA 발급 받아야 해
  • 넷플릭스(Netflix)의 글로벌 가격 전략 – 가격변화 없이 미국 외 시장에서 얼마나 살아 남을 것인지 궁금해
  • 대한민국에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이름을 가진 맥주가 필요해 – 미얀마 비어 너 참 부럽다
  • 인구 감소로 생산과 소비층이 점점 줄어드는 한국에 대한 걱정과 대안
  • MERS 발병에 따른 일본의 대응 방안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