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가 카메라에 기록된 메모리를 지우라고 말한 것은 찍히고 싶지 않다는 의사의 표시이므로 그 의사에 반하여 촬영한 상황이다.이런 경우 상대방의 의사에 반하여 촬영한 것에 대해서 사죄하고, 상대의 마음을 달래 험한 상황을 피해야 한다.
또, 카메라에 기록된 메모리를 지울 것을 요구받은 경우, 인물의 모습, 형태는 법적인 보호를 받고 있는 것으로 되어 이론이 정착되어 있다.

그것은「함부로 남의 용모나 자태를 촬영하던지, 사진을 공표할 수 없다」는 것이다. 사적인 공간에 있는 인물을 촬영하는 것은 모두 함부로 찍는 것에 해당된다.

공적인 공간에서도 은 일정조건 하에서 인정된다. 보통사람이 지나다니는 공적인 장소(도로, 공원, 공항, 역 등)에서 인물을촬영할 경우, 주변 사람들이 어느 정도 찍히는 것은 용인된다. 단순히 일상적인 보행 상태의 상황을 찍는 정도이므로 상대에게심리적인 부담을 주지 않는 형태라면 는 인정되지 않는다. 그러나 크게 당겨서 찍거나, 누가 봐도 수치스럽다고 생각되는자세를 몰래 찍는 것 등은 공공장소에 있어서도 가 인정된다.

자연스러운 포즈를 찍기 위해 도촬을 했다면, 촬영 즉시 상대방에게 이해시켜, 저질러놓고 승낙받는 쪽으로 유도하는 것이 상책이다.. ^^;;

상대가 납득하지 않고, 찍힌 것을 문제삼으려 할 경우에는 사죄한 후 상대의 의사대로 메모리를 지워주어야 한다. 상대도 그 이상 요구하지 않을 것이고, 또 요구해도 그 이상 응하지 않아도 좋다.

공공장소에서 인물을 촬영할 때에는 자신의 입장에서 판단하지 말고, 상대방의 입장에 서서 판단해야 할 것이다.



facebook posting twit

  • 철책에 오줌 누시다 봉변 당하신 분
  • 북한 통치자 김정은이 보고 놀랐다는 최신무기
  • 귀엽다고 어린아이에게 뽀뽀 받고 성추행범으로 벌금 낸 사연
  • 허락 안받고 남의 집 마당에 들어가 사진찍다 걸리면?
  • 사진을 몰래 찍다 사진기를 빼앗기고 파손 당했다. 보상 받을 수 있나?
  • 양자로 간 아들에게도 친부모에 대한 부양의무가 있나?
  • 아내가 저 몰래 양자를 들였습니다.
  • 양자로 들인 아이가 강도전과가?
  • 본인 의사와 상관없이 양자로 보내진 경우 무효시킬 수 있나?
  • 동생도 양자가 될 수 있나?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