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로폼은 가격대비 성능이 좋은 단열재

가격대비 성능이좋은제품은 스티로폼인데요 내,외부 단열로 드라이비트라는 스티로폼이있습니다

사이즈는 가로1200mm 세로600mm 두께50mm가 기성픔으로많이쓰입니다

지역건재상가시면 구입하실수있고 붙이기도 편합니다

석고보드는 단열제가아니라 마감재로 드라이비트붙이시고 석고보드대시고 도배마감하시면됩니다

중요한건 드라이비트 붙이실때 테이프로 틈이없이 붙이시는게중요합니다 테이프몇천원아끼실려다

단열공사 망칠수가있습니다 유의하시고 좋은집만드세요

석고보드는 단열재가 아니다

석고보드는 단열재가 아닙니다

단열을 어설프게하면 결로가 생겨 곰팡이가 만들어져 더 안좋은 상황을 만들수도 있어요

많은 비용이 들어간다는 생각이 드시겠지만 일반적으로 시공된 단열공사는 최소의 단열시공입니다

비용이 조금 들더라도 단열성능이 확보된 재료와 적정한 공법의 시공을 하셔서 건강한 생활을 하시길 바랍니다

단열재와 결로현상

결로현상은 실내공간 또는 대기중에 있는 습공기가 이 승복기의 온도보다도 낮은 물체에 닫게되면 습공기의 온도가 내려가서 포화수증기 상태로 되면서 물이 발생되는 현상이죠.

이런 현상은 한여름의 찬물이 들어있는 주전자 표면에 물이 맺히게 되는 현상이 바로 결로 현상 입니다.

요즘 같은 초겨울에 집안에 있는 샷시틀에 외부외의 온도차로 인하여 집안의 공기가 샷시에 접촉되어 집 안측 샷시 표면에 물방울이 생기기도 하죠.

이런 결로현상은 습공기의 양이 많을 수록 그리고 실내외의 온도차가 클수록 이런 결로의 양은 많아 집니다.

단열재는 이런 온도차를 줄여주기 위하여 시공되는 건축용 부자재로서 내부의 공기를 보온하거나 외부의 찬공기를 막아주어 결로현상을 억제하는 재료이기도 하죠.

만약 이런 단열재를 적용한 표면에 결로현상이 생겨 결로현상이 오랜기간 지속될 경우 단열재의 표면 부식이나 곰팡이 서식의원인이 되기도 하고 이런 현상은 시골집의 천장 내장재등에서 퍼렇게 곰팡이가 핀 벽지등을 본 적이 있을것입니다.

또한 이런 결로 현상이 단열재 내부에서 발생되어 온도가 더 내려가 이 결로된 수분이 얼게되면 단열재의 수명 단축을 재촉하며 내부 부식의 원인이 되기도 하죠.

그래서 보통 건축자재로 단열재를 사용할 경우 외부의 습공기가 단열재 내부로 침투할 수 없도록 단열재 외부를 마감하는 방식등을 적용하기 한답니다.

석고보드나 나무 등은 단열재로 구분하지 않는다

석고보드나 나무등은 대략 단열능력이 없다고 봅니다.

너무나 차이가 커서 아예 단열능력이 없다고 보는 것입니다. 그리고, 적법한 건축법의 적용을 받는 건물에는 이 재료로 단열을 할 수 없게끔 법으로 정해져 있기까지 합니다. KS 등의 검증을 받은 단열재료와 나무는 대략 20배 이상의 성능차이가 있거나 더 있습니다. 그러니 비교자체가 안된다는 결론입니다. 굳이 비교를 하자면 좋게 봐도 일반적인 단열재 50 mm = 나무 1미터두께 정도 되는군요. ^^;

윽, 그리고 석고보드나 나무같이 실내습도등으로 물을 함유할 수 있는 재료는, 물을 먹게되면 성능자체가 변화되어 열전도성능이 증가되어 더욱 단열성능이 떨어지게 되므로 최악의 경우 수십배이상을 능가하게 됩니다. 이에반해 일반단열재는 수분흡수가 안되는 재료를 사용합니다.

새집증후군의 증상

새집증후군의 원인이 되는 각종 유해물질들은 건축재료들의 고체화되어 있다가 일정한 온도가 상승하면 빠르게 반응하여 기체화되외부로 배출되는 휘발성의 특성을 가진다. 그 유해성분이나 고착상태가 각기 다르기 때문에 상당 기간동안 지속적으로 공기중에포함되어 호흡기를 통해 직접적으로 인체에 해를 입히는 것이다.

호흡을 통해 흡입되므로 각종 호흡기질환을 유발하여 천식등의 주요질병의 원인이나 발전을 제공하며, 피부알러지등의 증상을악화시켜 아토피의 직접적인 원인을 제공하기도 한다. 또한 중추신경을 자극하여 어지럼증, 두통, 기억감퇴, 무기력증같은신경계질환까지 유발하는 일상적인 증상부터 주요질병의 원인을 초래한다.

면역력이 약한 노약자나 어린아이의 경우는 그 위험은 더욱 크다 할수 있으며, 밀폐화된 실내공간의 특성이 위험을 가중시키는 문제를 낳는다.

일반적으로 실내공간의 활동시간이 가장 길고 기체화된 유해물질의 상당부분은 공기보다 무거워 실내 바닥면의 층을 형성하기 때문에 앉거나 누워지내는 주거공간의 경우는 노출수준이 심각함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새집증후군의 주요원인 물질

새집증후군을 일으키는 원인으로는 다음과 같은 원료가 원인으로 알려지고 있다.
1) 건물 구조의 기본이 되는 콘크리트
2) 시멘트등의 유해성분과 새집
3) 새 건축물의 실내에 마감되는 대부분의 재료 ( 벽지 / 천정재/ 도료 / 가구)

주로 이 물질은 화학적인 성분이 주가되어 만들어졌고

또한 이를 실내에 고착시키는 과정에 불가피한 본드/ 실리콘등의접착제에서 유출되는 유해물질은 수백가지의 이르며, 대표적인 유해물질로 알려진 포름알데히드와 허용기준치를 규제하는voc(휘발성유기화합물)이 주요 원인물질로 알려져 있습니다.

새집증후군이란 ?

새집증후군이란 영문으로 Sick House Syndrome이라고도 한다.

이는 새로 건축된 건물/ 주택등에서 유발되는 유해물질들로 인하여 나타나는 건강상의 문제나 불쾌감등의 증상을 일컫는 말로써, 국내에도 그 위험성이 부각되어 해결하려는 적극적인 노력이나 구체적인 산업이 발달되고 있습니다.

노란색 종이장판이 변색 되는 원인

노란 색 장판이 왜 빨갛게 변할까?

장판의 변색은 계절에 관계없이 생기나 특히 여름철에 많이 생기며 장판을 놓은지 3∼6개월 사이에 가장 많이 생긴다.

오늘날 장판지 제조과정은 폐지 및 원지에 노란 색 염료로 색을 내고 기름칠하여 장판지의 강도 및 내수성을 높게 하고 있다. 옛날에는 두껍게 만든 한지로 장판을 놓고 치자로 색을 냈으며 콩기름이나 들기름을 문질러 종이가 피지 않게 했다.

장판지의 변색은 방 바닥의 시멘트가 덜 마른 상태에서 장판을 놓거나, 장판을 놓고 습기가 차면 장판지와 방 바닥의 접착부분에서 생겨, 장판지 표면에 칠한 니스 때문에 날아가지 못하고 고착되어 나타난다.

장판지 변색의 직접적인 원인은 시멘트 용액이며, 열, 습기는 장판지 표면의 기름을 용해시켜 변색에 도움을 준다. 장판지가 발갛게 변하는 까닭은 시멘트의 주성분 산화칼슘(CaO)과 염료 “직접 Yellow”분자 말단에 있는 조색단 -OH(수산기)와의 반응 때문이다.

조상들이 사용했던 치자는 다른 염료와 비교하여 물, 빛, 열에 대한 견뢰도가 대등하거나 우수하다. 산화칼슘용액과의 반응에서 변색되지 않고 탈색정도가 낮아 장판지에 이용할 수 있다.

허리와 등을 따뜻하게 만들어 주는 양모나 다운패드

추워서 잘 수 없을 때에는 이불을 몇 장씩 겹쳐 덥기 쉽습니다만, 보온과 흡습력이 좋은 천연소재의 양모나 다운패드가 더욱효과적입니다.

허리나 등의 보온을 잘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불은 가능한 한 가볍게 덥고 깔개 침구로 보온성을 높이는 편이몸에의 부담이 적고, 따뜻하게 잘 수 있습니다.

보온과 흡습 그리고 발산을 잘 시키는 패드를 사용한 사람들은 전기 메트가 필요 없게 되었다고 자주 듣습니다.

발밑을 가능한한 따뜻하게 합시다

손이나 발 그리고 팔과 다리가 시려서 좀처럼 잠들 수 없을 때는, 조이지 않고 보온과 흡습 그리고 발산력이 좋은 실크양말(다운 삭스)을  신어 발밑을 따뜻하게 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최근 시중에서 선보이고 있는, 다운 삭스(거위 솜털 버선)는땀을 흡수하여, 발산시키는 소재로, 다리를 단단히 조이지 않는 것을 선택하면 좋을 것입니다.

나일론, 아크릴등의 양말을 신고자면 더 불쾌하게 되어 버리기 때문에, 잘 때는 적합하지 않습니다.

또, 전신 목욕이나 족욕 후에 발을 맛사지하는 습관도, 혈액 순환을 잘 시키데 효과적입니다

발을 더운물과 보통온도의 물에 교대로 몇 번 반복합시다

형편상 목욕을 할 수 없는 경우 세수 대야에 보통온도의 물과 40도정도의 더운 물을 발목까지 충분히 당굴 정도로 준비하여우선, 더운 물에 양 발을 2분 정도 당군 후에 보통온도의 물에 30초 정도 담구는 것을 3-5회 반복합시다.

이것만으로도 혈액순환이 좋아져 자율 신경도 강화되어, 발이 따뜻해져 푹 잘 수 있습니다.

냉한 체질 뿐만이 아니라, 쉽게 다리가 붇고 있을때에도 효과적입니다.

*족욕후에도 따뜻해진 발을 타올등으로 양 발을 감싸서 천천히 잠자리에 드는 것이 좋습니다.

자기 전에 목욕으로 몸을 따뜻하게 하면 푹 잘 수 있습니다

하루의 피로를 풀어 푹 그리고 따뜻하게 자기 위해서도 빠뜨릴 수 없는 것이, 자기 전의 목욕입니다.

이는 냉기를 막을 수있을 뿐만 아니라, 자율 신경이 릴렉스 하게 되어 체내 리듬이 잘 정돈 되는 것으로 자연스러운 잠을 얻을 수 있습니다.

단,너무 뜨거운 물로 목욕을 하면 오히려 잠들기 어렵습니다.

이는 심부의 체온이 너무 올라가서 내리는 데 많은 시간이 들기때문입니다.

미지근한 더운 물(39-40도)에 20분정도 몸을 당구는 목욕법이, 몸이 잘 준비를 할 수 있는 상태로 만듭니다.

* 목욕 후에 몸을 갑자기 식히지 말고 보온을 철저히 하여 자연스럽게 졸려지면 이 때 잠자리에 드는 것이 베스트 타이밍입니다. 땀이 났을 경우에 카페인은 절대 금물, 따뜻한 우유한잔으로 수분을 보충하면 더욱 좋습니다.

자율 신경의 기능에 영향을 주는 냉기

냉기는 왜 일어나는가?
혈액 순환을 조절하는 것은 자율 신경 입니다.

그런데 냉한 체질의 대부분은 이 자율 신경이 기능을 제대로할 수 없어 생기는 것입니다.
말초부의 손발은 심장에서 멀기 때문에 원래도 체온은 낮습니다만, 냉한 체질은 한층 더 자율 신경의혼란에 의해서 혈액 순환이 더 나빠져, 따뜻한 혈액이 말초까지 두루 미치지 않게 되기 때문에  차가워집니다.

냉한 체질이 되는것은 잘 못된 식습관이나 생활환경 등의 여러가지 이유가 있지만 특히 여성에게 많이 볼 수 있는 것은, 월경,임신,출산,갱년기등의난포 호르몬과 황체 호르몬의 혼란이 자율 신경에게 깊게 영향을 주기 때문입니다.

냉기와 숙면에는 서로 깊은 관계가 있다

냉한 체질을 호소하는 사람들은 전체여성의 약 70%나 된다고 합니다. 특히, 「냉한 체질」은 잠들기에도 상당한 시간이 걸리며 전체적으로 좋은 잠을 얻을 수 없다는 보고도 있습니다.

특히 겨울철에  「발이 시려 좀처럼 잘 수 없다」는 사람은 많고 심하면 요즈음은 여름철에도 이러한 현상이 나타나는 사람도 드물지 않습니다.

 그것은 이러한 이유입니다.생리학적으로 인간은 손발의 체온은 졸려짐에 따라 점점 올라가며, 반대로 심부 체온은 내려가,몸이 릴렉스 하게 되면 잠들어 버립니다.(우리들은 아기들이 졸려서 찡얼대면 손발이 따뜻해 지는 것을 관찰 할 수있습니다)그러나, 냉한 체질은 혈액 순환이 나쁘기 때문에, 심장으로부터 먼 손발의 체온은 좀처럼 올라가지 않아, 잠이 드는 데도시간이 걸립니다.실제로 정상적인과 냉한 체질의 사람과의 입면까지의 발 끝의 온도 변화를 조사하면, 정상인들은 자리에 눕고 나서약 10분에 5도 정도로 상승하여 잠들기 쉬운 체온과 매우 근사치 입니다만, 냉한 체질은 무려 50분정도를 지나도 겨우 1도밖에 오르지 않아, 그 후 발의 체온은 무려 10도 차이를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