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 기온이 25℃가 넘는 열대야불면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열대야에 지켜야 할 건강 수칙에도 관심이 증가하고 있습니다.다. 이에 전문가들은 열대야찬물 샤워는 주의해야 한다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무더운 날씨가 지속되면서 낮에는 뜨거운 햇볕으로 무기력해지고, 밤에는 열대야로 인해 잠을 설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잠을 설치는 횟수가 늘고 생체 리듬이 깨지면 피로감, 무기력증, 두통, 소화불량, 만성피로 등으로 고생을 하게 된다고 합니다.

열대야 찬물 샤워 주의–오히려 냉방병, 설사 등의 발병 가능성 있어 - 미지근한 물로 해야 숙면에 도움

사람이 수면을 취하기에 적당한 온도는 18~20℃로, 열대야가 이어지면 체내의 온도 조절 중추가 흥분돼 일종의 각성상태가 유지됩니다.

이에 선풍기와 에어컨을 과도하게 틀거나 차가운 물을 마시고 찬물로 샤워하는 등 일시적인 방법으로 더위를 식히려고 하지만 오히려 냉방병, 설사 등의 질병을 불러 올 수도 있습니다.

열대야 찬물 샤워 주의–오히려 냉방병, 설사 등의 발병 가능성 있어 - 미지근한 물로 해야 숙면에 도움

특히 잠자기 전 찬물 샤워는 금물이다. 몸이 일정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오히려 열을 내 잠을 방해한다고 합니다. 찬물로 샤워하면 당장은 시원하겠지만 일시적으로 수축됐던 피부 혈관이 곧 팽창해 다시 체온이 올라가게 됩니다.

대신 샤워는 미지근한 물로 하는 것이 좋은데요, 이때 가벼운 스트레칭마사지도 숙면에 도움이 됩니다.

에어컨은 수면 적정온도보다 조금 높은 22~23℃로 설정하고, 에어컨은 1시간 정도만 예약해 놓고 바깥과 공기가 통하도록 창문을 조금 열어 놓는 것이 좋습니다.

열대야 찬물 샤워 주의–오히려 냉방병, 설사 등의 발병 가능성 있어 - 미지근한 물로 해야 숙면에 도움

음주도 금물이다. 술을 마시면 소변이 잦아지면서 탈수가 나타나고 그 결과 체온이 쉽게 올라가 잠을 방해합니다. 물을 자주 마시거나 수박 같이 수분이 다량 함유된 과일을 많이 먹는 것도 좋지 않습니다.

맵고 짠 음식, 커피 등 카페인 음료도 체온을 올리기 때문에 취침 전에는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반면 우유, 바나나 등은 숙면에 도움이 됩니다.

 



facebook posting twit

  • 듀우 – 알고보면 설탕 맛 – 텁텁한 맛을 없애려고 설탕으로 맛 조절 해
  • 항히스타민제(Antihistaminic) – 미국에서는 마트에서도 구입 가능해 – 알러지를 치료하는 약물치료 방법으로 콧물, 재채기, 가려움 증 등 알러지 증상과 꽃샘추위 등으로 나타나는 각종 알러지 비염을 치료하는데 도움 줘
  • 열대야에 숙면을 방해하는 요소는 알코올과 탄산음료 – 개운한 잠을 자려면 차라리 우유를 마셔라
  •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 방법
  • 알츠하이머라고도 불리우는 치매의 원인
  • 알츠하이머 기억장애 원인과 증상 및 예방법
  • 한국과 일본(15%)은 동남아시아와 중국보다 치매(알츠하이머) 비율이 높은 건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
  • 단계별 일본뇌염모기 증상 – 고열→혼수→마비→의식장애 순으로 진행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