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들이 즐기는 탄산음료나 빵, 사탕에는 각종 인공 색소와 향료가 들어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첨가물들에 신경쓰는 엄마는 거의 없습니다.

2007년 9월 17일자 SBS는 영국 사우샘프턴 대학 연구진의 연구 내용을 하기와 같이 보도하였습니다.

색소·방부제, 어린이 행동장애 유발

연구진은 어린이 3백 명을 세 그룹으로 나눠 고농도의 첨가제, 보통 수준 첨가제, 첨가제가 들어있지 않은 음료를 마시게 했습니다.

그 결과 고농도의 첨가제가 섞인 음료를 마신 어린이들에게서 '상당히 좋지 않은 영향'이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확인했습니다.

특히 색소방부제는 모두 10세 미만 아이들의 알러지 증상을 악화시킨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진은 특히 방부제안식향산타르 등 각종 색소 혼합물이 과잉행동 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국에서는 어린이의 10%가 과잉행동 장애를 겪고 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에 따라 대형 유통업체 2곳이 이들 인공 첨가물을 제품에 사용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습니다.

facebook posting twit

  • 코카콜라에 들어 있다는 마약성분때문에 중독이 될까?
  • 콜라가 우리 몸에 유익할 때
  • 콜라가 안좋은점 5가지
  • 콜라가 뼈나 이에 좋지 않은 이유
  • 방부제와 실리카겔의 차이점
  • 청량음료 속 방부제가 파킨슨병 일으킨다
  • 음식에 첨가물을 넣어야 맛있는 이유
  • 사이다, 콜라 등 청량음료로 인한 인체의 부작용
  • 과자를 많이 먹으면 뼈나 치아가 약해지는 이유
  • 빵에 들어 있는 첨가물을 알면 빵이 먹기 싫어지게 된다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