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를 소개 받거나 자신을 소개할 때 가장 많이 하게 되는 .

할 때는 상대방의 눈을 쳐다보면서 부드럽게 미소 띤 얼굴로 손을 가볍게 쥐는 것이 좋다. 여성이라고 지나치게 힘없이 손을 내밀거나 느슨하게 잡는 것은 무기력하거나 소심한 사람으로 보일 수 있으며 때로는 상대를 경멸한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도 있다. 상대의 손을 가볍게 잡고 부드럽고 정겨운 인사말을 건네면 된다. 인종과 국적, 언어를 넘어 눈빛으로 주고받는 처럼 더욱 중요한 것이 없기 때문이다. 를 가장 좋아하는 사람들은 프랑스인, 이탈리아인, 스페인인 등 라틴계 사람들이라고 한다. 옛날 로마인들에게 손은 의 상징이었으며 하는 행위는 상대방을 한다는 표시였다고 하니 그럴 만도 하다.

재미있는 건 프랑스에서는 남성과 여성, 초면과 구면에 상관없이 하기를 좋아하는 반면 영국에서는 초대면의 남성들 사이에, 그것도 의 장소에서만 제한적으로 를 한다는 것이다. 또 프랑스인들은 펌프질을 하듯이 거칠게 하며 이탈리아인은 하는 시간이 비교적 길다는 것도 흥미롭다.

facebook posting twit

  • 미련과 후회
  • 삶이란 무엇일까?
  • 소원을 말해보게나…
  • 키스하는 방법
  • 마음에 드는 이성을 사로잡는 필살기 3종세트
  • 솔직함으로 승부하는 O형 인류의 특징
  • 천재 아니면 바보라고도 불리우는 AB형 인류의 특징
  • 독특한 성격으로 유명한 B형들의 특징
  • 통계적으로 소심하기로 유명한 A형의 특징
  • 찝찝하지만 왠지 솔깃한 혈액형별 성격 분석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