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 여성의 30~40%에게 나타나는 복압성 요실금의 치료

중년 여성의 30~40 %에서 나타나는 요실금은 재채기나 기침, 줄넘기 시 자신이 억제하려고 해도 억제되지 않아 순간적으로 소변을 흘려 속옷을 적시게 되는 경우를 말하며, 주로 복압성 요실금이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이는 환자로 하여금 외출을 기피하게 하며 운동도 마음 놓고 할 수 없게 하며 심한 경우, 대인 기피증이나 우울증으로까지 발전하게 되는 경우도 있다.

복압성 요실금의 원인은 출산으로 인한 골반근육의 약화로 순간적인 복압 증가 시 방광을 지지하는 골반근육이 요도를 압박하지 못함으로 인해 방광으로부터 소변이 분출하게 되는 것이다. 드물게는 분만의 경력이 없는 젊은 여성에서 생기는 경우도 있으나, 대부분의 경우 출산의 횟수가 많거나 폐경기로 인한 여성호르몬의 부족이 원인이 된다.

진단은 그리 어렵지 않다. 자세한 병력 청취만으로도 쉽게 진단이 가능하며, 방광에 소변이 찬 상태에서 기침을 시켰을 때 외요도구로부터의 소변 분출을 관찰하게 되면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소변이 마려운 상태에서 이를 참지 못하고 화장실에 도달하기 전에 소변을 흘리는 이른바 절박성 요실금과는 구분되어야 한다. 실제로 일부 병원에서는 절박성 요실금 환자에서 요실금 수술을 시행하여 수술 후 오히려 증상이 악화되었다는 환자들을 종종 불 수 있다. 따라서 절박성 요실금을 동반한 경우에는 요류역학검사를 시행할 필요가 있다.

요실금의 치료에 있어서 가장 간편하고 비용이 들지 않는 방법은 소위 말하는 케겔운동이다. 이 운동은 골반근육의 근력을 강화시켜 순간적인 복압상승시 요도를 닫아 주는 힘을 키우는 것이다. 실제로 이 운동은 증상이 경미한 경우 즉, 심한 기침이나 재채기 시 한, 두 방울 정도의 소변이 흐르는 환자에서는 효과를 볼 수 있다. 그러나 흐르는 소변양이 팬티를 촉촉히 적실 정도이거나 겉옷을 적시는 정도라면 이 운동만으로 치료될 수는 없다.

자기장을 이용하여 골반근육을 강화시키는 자기장 치료가 일반 개원가에서 흔히 사용되고 있다. 이 방법은 환자에게 아무런 불편감이나 부작용이 없어 환영받고 있으나, 어느 기간동안 이 치료를 받아야 하는지가 아직 확립되지 않았고, 치료를 중단하면 일정기간 경과 후 다시 재발하기도 한다. 따라서 확실한 치료방법은 수술이다.

요실금의 수술방법은 1950년대 이후 지금까지 수많은 방법이 고안되고 사용되어 왔다. 이는 바꾸어 말하면 아직까지 어느 것 하나 요실금을 영구히 치료할 수 확실한 수술방법이 없다는 것과 동일하다. 그러나 1997년 스웨덴의 의사가 TVT(Tension-free Vagianl Tape)를 개발하여 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 획기적인 방법으로 인식되고 있다. 이 재료는 polypropylene으로 만들어진 폭 1 cm정도의 mesh로, 요도의 중앙에서 치골상부로  hammock 형태로 걸쳐주는 방법으로 수술이 간단하고 성공률이 높다. 초기 성공률은 95 % 이상으로 보고되고 있으며 7년 장기 성적에서도 85~90 %에 이른다. 현재 TVT와 유사한 제품들이 수입되어 시중에 많이 유통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이들 제품을 모방하여 여러 회사에서 제조하여 판매하고 있다. 그러나 각각의 제품에 대한 안전성이나 장기임상 결과에 대한 보고가 없으며, 다만 TVT를 포함하여 2, 3개의 제품만이 외국학회에서 임상성적과 부작용 등에 대해 보고되고 있다. 일부 수입제품마저 기대한 만큼의 성공률이 보고 되지 않고 있다.  

TVT에 의한 수술중의 부작용이나 수술 후 후유증의 빈도는 매우 낮다. 그러나 TVT에 의한 혈관손상이나 장 천공 등에 의해 사망한 예가 문헌에 보고 된 바 있으며, 수술 후 요도폐색, 요실금의 재발, 질미란, 요로감염 등을 호소하는 경우에는 이에 대한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기 때문에 비록 간단한 수술이라도 많은 임상 경험을 필요로 한다.

최근에는 TVT의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한 방법의 하나로 TOT(TransObturator Tape)가 개발되었다. 이 방법은 TVT와 같이 치골상부를 통하지 않고 골반뼈의 폐쇄공을 통과하므로 TVT에 의한 혈관손상이나 장 천공, 방광천공 등을 피할 수 있다. 또한 TVT보다는 요도에서의 테이프의 각도가 작기 때문에 요도폐색의 빈도도 적다고 한다. 그러나 TOT는 개발된 지 2년 정도밖에 지나지 않아 TVT와 같은 7년 이상의 장기성적을 알 수 없다.

결론적으로 요실금 수술에서 사용되는 TVT나 TOT는 아무리 수술방법이 간단하다고 해도 무분별하게 사용되어서는 안되며 제품의 선택에도 신중을 기해야 수술 후 재발이나 후유증 등을 줄일 수 있다. 한편 지난 9월 그리스의 아테네에서 개최된 국제 비뇨부인과학회(International Urogynecology Meeting) 에서는 TVT나 TOT 보다 더 간편한 방법의 수술재료가 소개되어 많은 의사들의 관심을 끌었다. 내년부터 임상에 적용될 수 있다고 하니 기대해 볼 만 하다.

자료출처: 가톨릭대학교 성모자애병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