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중독증이란?

임산부에게 일어날 수 있는 질환 중 가장 무서운 병이 임신중독증. 미숙아 출산은 물론 태아와 산모의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 그러나 조기 발견하면 치료가 가능하므로 미리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중요하다.

◆ 태아와 산모의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임신중독증

얼 마 전 임신 7개월만에 미숙아를 낳고 치료비를 감당하지 못해 아기를 병원에서 퇴원시켜야 하는 주부 모씨(31세)의 안타까운 사연이 신문에 보도된 적이 있었다. 아기의 몸무게는 정상적인 아이들보다 2kg 이상 모자라는 7백30g 밖에 되지 않았고, 더욱이 아이의 엄마는 출산 후 시력까지 잃었다. 그 원인은 임신중독증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 처럼 임신중독증에 걸리면 미숙아를 출산할 뿐더러 시력 장애를 가져오고, 심하면 태아와 산모의 생명에 지장을 초래한다. 그렇기 때문에 임산부의 병중에서 가장 위험한 것이 임신중독증인데, 임산부의 5~6퍼센트가 이로 인해 고생한다고 한다. 특히 직장을 다니는 임산부들에게 많이 나타나고 있다.

◆ 임신중독증은 왜 일어날까?

임신중독증은 임신 후기(임신 7~8개월)에 주로 나타난다. 중독증이라고 하지만 어떤 유해 물질이 원인이 되어 발병하는 것은 아니다. 원인은 정확히 규명되지 않았으나 혈관계가 손상을 입었거나 면역 반응 체계 이상으로 임신중독증에 걸린다고만 알려져있다. 칼슘 부족이나 유전적인 원인도 임신중독증을 발병시키는 요인.

이런 요인들로 혈관이 수축되어 고혈압이 발생하고 신장 혈관이 수축하면서 신장이 손상되거나 단백뇨가 생긴다. 신장 질환이 원인이 되어 부종이 일어나기도 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