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 비타민 B12를 많이 섭취하면 의 전 단계로 알려진 (MCI), 더 나아가 를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 생명의과학센터와 고려대 의대 안산노인연구소는 2004년 9월∼2006년 3월 ‘안산지역사회노인 코호트연구’에 참여한 경기도 안산시 거주 60∼85세 노인 1215명을 대상으로 ‘마요클리닉 척도’로 측정한 와 그 관련요인들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이 내용은 ‘우리나라 노인의 와 혈중 호모시스테인과의 관련성’이란 논문으로 국제과학저널인 ‘영양학회지’ 9월호에 발표됐다.

연구 결과 혈장 과 비타민 B12의 양이 혈장 호모시스테인의 양과 반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과 비타민 B12를 많이 먹으면 노인 와 그 전단계인 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박병진 기자



facebook posting twit

  • 부처님이 가르쳐주신 졸음 쫓는 8가지 방법
  • 여성, 남성 보다 치매 많은 이유
  • 불면증 증상과 원인
  • 정통부 “AM전파 노출, 백혈병 위험 근거 없어”
  • 잘생긴 코, 건강한 코는 당신의 경쟁력?
  • 목욕할때 사용할 입욕제의 종류
  • 건강 미용 목욕의 효능
  • 성장호르몬, 많다고 좋은 건 아냐
  • 3㎜보다 긴 손톱, 폐렴균이 ‘득실’
  • 검버섯 갑자기 늘면 암 의심을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