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P, 스마트폰「iPaq 610」과「iPaq 910」발표

HP는 신형 스마트 폰인 ‘HP 아이팩 610 비즈니스 내비게이터’와 ‘HP 아이팩 910 비즈니스 매니저’를 발표했다. 두 기종 모두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HP, 스마트폰「iPaq 610」과「iPaq 910」발표
HP 아이팩 910 비즈니스 매니저(제공: HP)
아이팩 610은 HSDPA를 지원하는 쿼드 밴드 휴대 전화로 구글 맵스를 통합한 어시스 GPS(AGPS)에 대응한다. 같은 비행기종은 ‘윈도우 모바일 6(프로페셔널 에디트)’을 기본으로 하고, 블루투스 2.0, 와이파이(보안 기능의 WPA2에 대응한 802.11 b/g), 256메가바이트의 플래시 롬, 128메가바이트의 SDRAM 그리고 3메가 픽셀 카메라가 장착돼 있다.

전 기종 ‘HP 아이팩 510 보이스 메신저’처럼 아이팩 610도 음성 조작에 초점을 맞춘 스마트 폰이며, 아이팩 510처럼 고도의 음성 커맨드 시스템이 내장돼 있다. 아이팩 610은 아이팩 510보다 2인치 큰 2.8인치의 스크린이 탑재됐으며, 터치스크린이 장착됐다.

또 하나 개선점은 숫자키 0의 키패드 한가운데를 ‘스마트 터치’로 바꿔서 이것을 이용한 다양한 메뉴에 스크롤이 가능하다. 아이팩 600 시리즈는 9월말 출하될 예정으로 예상 가격은 잠금 해제판이 약 600달러이다.

HP, 스마트폰「iPaq 610」과「iPaq 910」발표
HP 아이팩 610 비즈니스 내비게이터(제공: HP)
HP 아이팩 910 비즈니스 매니저는 자주 메일을 이용하는 유저를 위한 제품이다. ‘HP 아이팩 hw6900’의 후속 기기로 쿼티 키보드와 2.46인치 터치스크린을 가졌고 푸시형 전자 메일 기능이 있다. HSDPA, AGPS, 블루투스 2.0, 와이파이, 3메가픽셀 카메라 탑재 등 아이팩 610과 같은 기능을 갖고 있다.

아이팩 910은 오는 11월말에서 12월초에 출하될 예정이지만 가격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HP는 휴대 전화 사업 관련 발표도 하지 않았다. @

TV없는 거실..라운드형 거실, 평면의 변신

주택업계가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신평면을 속속 선보이고 있다. 최근 공급되는 평면은 누구에게나 맞는 획일화된 구조가 아니라 개별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특화된 구조로 진화하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TV를 없앤 거실, 전통주택의 안마당 형태를 본뜬 중정형 평면, 두 방향을 한번에 보는 라운드형 거실 등 새 평면에서는 집에 대한 변화된 시각을 보여준다.

TV없는 거실..라운드형 거실, 평면의 변신

◇서재형 거실이 뜬다=

그 동안 아파트 거실은 TV를 중심으로 가족들이 모이는 곳이었다. 이런 TV 중심의 거실 개념에 변화의 바람이 일고 있다. ‘리빙라이브러리(서재형 거실)’로 꾸민 아파트가 선보이고 있다는 것.

남광토건 상품개발팀 황희전 대리는 “최근 고객들이 TV 전자 소음이 가득한 요란한 거실보다는 가족의 대화가 풍성한 거실을 원한다”면서 “서재형 거실로 꾸미면 컴퓨터에 몰입하던 자녀들에게 책읽는 습관을 심어줄 수 있다”고 말했다.

남광토건의 하우스토리는 2005년부터 ‘거실에 TV가 사라집니다’라는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이런 인테리어는 포항 양덕과대전 문화동, 진접 하우스토리에 적용, 고객에게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 서재장을 이용한 아트월디자인은 디자인등록을 진행 중이다.

현대산업개발이 남양주 오남아이파크와 화성 남양아이파크 등에서 선보인 라이브러리하우스도 가족문화공간으로서의 오픈형 거실을 강조했다.

TV없는 거실..라운드형 거실, 평면의 변신

폭이 10미터가 넘는 대형 거실은 한쪽 벽 전체를 빌트인 서가로 구성해 많은 양의 책을 용이하게 보관 관리할 수 있다. 주방과 함께 설치되던 식탁도 독서공간으로 활용이 가능토록 거실과 통합해 전면으로 배치했다.

현대산업개발 이종진 상품개발본부장은 “기존 거실은 TV와 소파를 마주보게끔 단위세대의 평면이나 거실장 위치, 콘센트구성이되어 있는 탓에 거실을 서재로 꾸미기에는 책장이나 가구의 배치에 한계가 있었다”며, “마치 북카페나 호텔의 라운지와 같은여유있는 공간을 조성해 가족이 함께 책을 읽고 다양한 문화생활을 수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대림산업이 선보인 판교e-편한세상에서는 거실과 서재의 인테리어를 ‘책과 문화를 사랑하는 사람의 집’으로 디자인했다.

하나의 문화적 생활공간으로 표현하기 위해 서재와 거실 사이에 책꽂이 형태로 된 가ﳀ형 벽체를 설치한 것이 눈에 띈다. 실용적이면서도 거실과 서재간의 공간감이 한껏 살아나게 디자인 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TV없는 거실..라운드형 거실, 평면의 변신

현재 거실과 서재에 책장을 빌트인으로 적용하는 디자인은 8월 분양한 황학아크로타워와 9월 분양할 오산세마 e-편한세상에 각각 적용된다.

◇전통주택의 안마당을 느낀다=

실내 한복판을 빈 공간으로 배치한 ‘중정(중앙정원)형’도 눈에 띄는 신평면이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개발한 것으로 건물한 가운데를 정원용 공간으로 활용하는 기법이다. 단독주택이나 오피스텔 등에는 널리 적용됐지만 아파트에는 처음 시도됐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중정형은 대형 평형에 적용되며 전통주택 안마당과 같은 운치를 주고 자연채광 효과를 극대화시킨다”고 설명했다.

쌍용건설은 중정형 평면을 리모델링에 적용한다.

쌍용건설이 12월 착공할 도곡동 동신아파트에 옆집과 경계가 되는 세대 중간 양측벽을 제거한 뒤 한쪽에는 1층부터 최상층까지 이어지는 중정형 정원을 만들 계획이다.

이렇게 하면 발코니 확장을 통해 세대내부가 앞뒤로 길어지는 것을 보완하고 온 집안을 음식냄새로 찌들게 했던 주방 통풍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또한 중정을 기준으로 세대분리 효과가 있어 거실과 안방이 아이들방과 분리돼 손님이 오더라도 아이들에게 방해받지 않을 수 있다.

현재 도곡동 동신아파트 외에 방배동 경남아파트, 당산동 평화아파트 등에 중정형 설계가 적용돼 리모델링이 추진중이다.

◇고정관념 깬 라운드형 거실, V자형 아파트 나와=

‘거실은 네모반듯하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라운드형 거실’이 선보이고 아예 V자형 평면을 도입한 아파트도 선보여 관심을 끌고 있다.

라운드형 거실은 지난해 성남 판교신도시 2차 분양 시 금호건설과 경남아너스빌이 선보인 평면이 대표적인 예다.

거실을 집의 모서리에 배치한뒤 곡선으로 뽑은 발코니를 확장, 라운드형 평면을 선보였다. 라운드형 거실에서는 두 방향을 한번에 조망할 수 있어 기존 아파트에서는 누릴 수 없는 조망감과 개방감을 선사한다.

TV없는 거실..라운드형 거실, 평면의 변신

경남아너스빌 설계팀의 임기수대리는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거주자가 십분 공감할 수 있도록 180도까지 외부 조망이 가능한 거실을 만들었다”면서 “조망을 선호하는 예술인, 전문직 종사자를 겨냥한 특화된 평면”이라고 말했다.

삼성물산이 경기 용인시 동천동에 짓는 ‘래미안 동천’ 아파트에 ‘V’자형 평면을 도입했다. 삼성물산은 109∼338m²(33∼102평형) 2393채 가운데 769채를 새로 개발한 V자형 평면을 적용한다.

이 평면은 V자의 날개 부분에 방을, 뾰족한 모서리에는 거실을 배치한 것으로 거실의 3면은 모두 창(窓)으로 돼 있어 개방감을 극대화했다는 게 삼성물산 측 설명이다.
다만 거실 전면이 창으로 구성되다 보니 바깥 공기의 전도율이 높아 여름과 겨울에 냉·난방비가 많이 들어가는 게 흠이다.

일반적인 거주자에겐 각진 평면이 가구 배치나 공간 활용면에서 더 효율적이란 게 전문가들의 얘기다. 라운드형 거실이나 V자형 평면은 특정 수요자를 대상으로 개발한 특화평면으로 가치가 있다.

TV없는 거실..라운드형 거실, 평면의 변신

앞으로 일반아파트에 이들 신평면이 나올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업체들은 분양가 상한제 시행으로 라운드형 거실과 같이 공사비 증가가 뒤따르는 설계는 사업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하고 있기 때문이다.

출처: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