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정신과 김기웅 교수팀은 "1990년부터 2013년 사이 국내서 발표된 11편의 관련 논문을 이용해 '23년간 국내 동향'을 분석한 결과 65세 이상 노인의 이 9.2%로 나타났다"고 2014년 7월 25일 밝혔습니다.

한국과 일본(15%)은 동남아시아와 중국보다 치매(알츠하이머) 비율이 높은 건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

해당 조사 결과는 지난 2009년 에 보고된 동남아시아와 중국의 (4.19~7.63%)보다 훨씬 높은 수치입니다.

의료진은 "한국이 중국과 동남아시아보다 상대적으로 가 많이 진행됐기 때문"이라며 "초고령 사회에 진입한 일본은 65세 이상 노인 인구의 이 15%나 된다"라고 설명했습니다.

65세 이상 10명 중 1명꼴 환자라는 조사 결과에 예방법이 화제인데, 과 관련된 것으로, 뇌 세포는 몸의 다른 세포와는 달리 일단 손상이 되면 재생이 되지 않기 때문에 예방이 중요합니다.

, 그 밖의 질환으로 구분되며, 병과 가 차지하는 비율이 전체의 80~90%를 차지한다. 병에는 뾰족한 예방법이 없는데 비해 는 중년부터 꾸준히 노력하면 얼마든지 예방할 수 있습니다.

를 예방하려면 혈관을 깨끗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성인병이 시작되는 40대부터 혈압이 높은지, 당뇨병이 있는지, 혈액 검사에서 이 높은지를 점검해야 하고, 담배를 끊어야 하며, 규칙적으로 운동을 해야 합니다.

에 네티즌들은 ", 담배가 문제" ", 우리나라 비율 높은 이유 있었네" ", 나쁜 생활 습관 때문인 듯"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facebook posting twit

  • 열대야에 숙면을 방해하는 요소는 알코올과 탄산음료 – 개운한 잠을 자려면 차라리 우유를 마셔라
  • 열대야 찬물 샤워 주의–오히려 냉방병, 설사 등의 발병 가능성 있어 – 미지근한 물로 해야 숙면에 도움
  •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 방법
  • 알츠하이머라고도 불리우는 치매의 원인
  • 알츠하이머 기억장애 원인과 증상 및 예방법
  • 단계별 일본뇌염모기 증상 – 고열→혼수→마비→의식장애 순으로 진행
  • 일본뇌염모기 증상 – 혈액내로 바이러스 전파되며 급성 신경계 증상 일으켜
  • 캐나다 교수 코딱지 파 먹으면 건강에 좋다 – 코딱지는 몸에서 나오는 자연 백신
  • 웃기는 스포츠 신문 기사 제목 – 돈 터치 마이 찌찌!!!!!
  • 어느 생선 가게의 황당한 주인장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