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작품은 가 안타락시아의 가장 무서운 를 만나면서 생긴 썸씽을 거시기 한 것입니다.

네셔널 지오그래픽 작가가 체험한 바다표범의 온정 - 비실비실한 사람 그냥 지나치는 사람보다 낫다

가 물에 첨벙하고 뒤어들면서 뭔가 일어날 것 같은 찝찝한 생각이 들었다고 함.

다리는 부들부들 떨리고… 입은 바짝바짝 마르고…

이때 바다 표범을 만났다고 함.

네셔널 지오그래픽 작가가 체험한 바다표범의 온정 - 비실비실한 사람 그냥 지나치는 사람보다 낫다

이 사냥한 을 던져 줌.

이 다가와서 입을 벌림. 마주보니 생각보다 너무 큼.

네셔널 지오그래픽 작가가 체험한 바다표범의 온정 - 비실비실한 사람 그냥 지나치는 사람보다 낫다

이상하게 찍는 내내 살아 있는 로 가져다 주면서 려고 함.

네셔널 지오그래픽 작가가 체험한 바다표범의 온정 - 비실비실한 사람 그냥 지나치는 사람보다 낫다

이 계속 을 가져다 주는데, 계속 살펴보니 줄기차게 쳐다 봄

네셔널 지오그래픽 작가가 체험한 바다표범의 온정 - 비실비실한 사람 그냥 지나치는 사람보다 낫다

이 사진사를 무능한 동족으로 보는것 같은데, 아마도 굵어 죽을까봐 걱정하는 눈치임.

네셔널 지오그래픽 작가가 체험한 바다표범의 온정 - 비실비실한 사람 그냥 지나치는 사람보다 낫다

슬슬 비실비실한 을 가져다 주기 시작하는데, 그때 마침 이 죽음, 이때 친절하게 먹는 방법을 보여줌.

이때 먹다 남은 조각을 일부 주기까지 함.

네셔널 지오그래픽 작가가 체험한 바다표범의 온정 - 비실비실한 사람 그냥 지나치는 사람보다 낫다

카메라 속으로 을 가져다 주기 시작함.

아마도 카메라를 내 입이라고 생각한것 같고, 이는 아마도 모든 카메라 작가의 꿈일 것으로 생각됨.

이를 무려 4일동안 한 이 대단함.

네셔널 지오그래픽 작가가 체험한 바다표범의 온정 - 비실비실한 사람 그냥 지나치는 사람보다 낫다

무시무시한 동물이자, 에 해당하는 이 동물로부터 4일동안 보살핌을 당함.

네셔널 지오그래픽 작가가 체험한 바다표범의 온정 - 비실비실한 사람 그냥 지나치는 사람보다 낫다

에 있으면서 가장 현란했던 경험이라고 함.

이 느껴지는 포스트입니다.



facebook posting twit

  • 연예인 조형기님의 취미 생활
  • 대단한 대한민국의 대학교들
  • 참치 스팸 김밥 안에 참치와 스팸은 어디로 사라진 것인가
  • 히말라야 동물 마못(마멋;마르모트) – 이 녀석 보러 가고 싶은데요
  • 응급수술
  • 별에서 온 그대가 몰고 온 중국의 치맥 열풍 – 이제 중국 음식 체인점에서도 치맥을 즐길 수 있어
  • 애니메이션에서 보고 비현실적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이게 현실에서
  • 2044년까지는 꼭 살아야 하는 이유
  • 김정은과 오바마의 아름다운 시간 – 오바마의 장난끼 있는 표정과 분노하는 북한 김정은의 모습이 익살스러워
  • 김여사 완결편 – 그 현란한 운전 기술에 세계인들이 놀라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