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에 사는 남자가 국밥을 먹다가

"아지매, 대파 주이소"

 

아지매, 대파 주이소


그러자 아주머니는 못마땅한 표정으로
대파를 한 움큼 썰어 국밥그릇 위에 얹어 주었다.

그러자 남자가

"아지매, 대파 주라니까예"

아지매, 대파 주이소

 

"대파 드렸잖아요".....

"아! 데~워 주이소"

 

하하… 사투리의 흥미진진한 세계군요.



facebook posting twit

  • 2014년 2월을 강타한 강원도의 흔한 초밥
  • 겨울왕국 70-80년대에 개봉했다면?
  • 성 매매 원하시는 분 연락주세요
  • 아사다 마오 – 지못미
  • 추돌사고 현장에서의 랜드로버의 위엄
  • 인터넷에 뜬 김연아와 아사다 마오의 소치 훈련 소식–꼭 이렇게 안나온 사진을 올려야 하나
  • 대한민국 공짜 대란 Top 3–공짜는 국민들을 열광하게 만든다
  • 기인열전–아랫 입술 밑에 뭐든 끼울 수 있는 능력자-난 안되는데, 당신은 되는가?
  • 남탕으로 변한 대륙의 누드비치–폐쇄위기 극복할 수 있을까?
  • 2014년을 강타한 이란의 유행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