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질환의 진단은?

간경변증으로 진행된 경우에는 가슴과 목 부분에 거미 모양의 붉은 혈관 반점이나 손바닥에 붉은 반점들이 나타날 수 있다.
일차적으로 혈액검사를 해보면 간기능이 어떤 상태인지 알 수 있으며, 간염의 원인도 밝힐 수 있다.

일반인들이 흔히 ‘GOP,GPT’라고 하는 ‘AST, ALT’검사는 간기능 검사들 중 하나로서 그 당시의 간세포 손상 정도를 반영하지만 워낙 변동이심하므로 장기 예후를 판정하는 데는 그리 정확하지 않다.

일단 간질환이 의심되면 영상학적 검사를 시행해서 간의 모양을 직접 관찰하는 것이 중요하다.
처음에 시행하는선별검사로는 초음파 검사가 가장 흔히 이용된다.
초음파 검사는 방사선을 사용하지 않으므로 인체에 무해하고, 가격이 다른 검사들에비해 상대적으로 지렴하다.

초음파 검사에서 이상소견이 발견된다면 정확한 진단을 위해 컴퓨터단층촬영(CT)을 해야 하는 경우가많다.
이러한 여러 검사에서도 간염의 원인이 불분명하거나 간염이 어느 정도로 진행되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 간조직 검사를 하는경우가 있다.

간조직 검사는 초음파를 보면서 간 안으로 침을 찔러서 조직을 아주 조금 떼어내는 방법으로서, 매우 안전하며 고통이거의 없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