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로 진행된 경우에는 가슴과 목 부분에 거미 모양의 붉은 혈관 반점이나 손바닥에 붉은 반점들이 나타날 수 있다.
일차적으로 혈액검사를 해보면 간기능이 어떤 상태인지 알 수 있으며, 의 원인도 밝힐 수 있다.

일반인들이 흔히 ‘,’라고 하는 ‘, '검사는 간기능 검사들 중 하나로서 그 당시의 간세포 손상 정도를 반영하지만 워낙 변동이심하므로 장기 예후를 판정하는 데는 그리 정확하지 않다.

일단 이 의심되면 영상학적 검사를 시행해서 간의 모양을 직접 관찰하는 것이 중요하다.
처음에 시행하는선별검사로는 가 가장 흔히 이용된다.
는 방사선을 사용하지 않으므로 인체에 무해하고, 가격이 다른 검사들에비해 상대적으로 지렴하다.

에서 이상소견이 발견된다면 정확한 진단을 위해 ()을 해야 하는 경우가많다.
이러한 여러 검사에서도 의 원인이 불분명하거나 이 어느 정도로 진행되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 를 하는경우가 있다.

를 보면서 간 안으로 침을 찔러서 조직을 아주 조금 떼어내는 방법으로서, 매우 안전하며 고통이거의 없다.

facebook posting twit

  • 시린이에는 시린메드같은 시린이 전용 치약을 써야 한다
  • 시린이에는 시린 칫솔을 사용하면 효과를 본다
  • 간경변증의 치료
  • 만성 C형 간염의 치료
  • 만성 B형 간염의 치료
  • 만성 간질환은 왜 생기는가?
  • 우리나라에서는 만성 간질환이 왜 문제인가 ?
  • 간의 생김새와 하는 일
  • 임신과 풍진
  • 임신과 산모의 간염 검사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