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좀 껄렁 껄렁한 횽아들이 등교길… 또는 하교길에 착한 동생들 잡아 놓고 돈 내 놓으라고 그러는 경우가 더러 있었죠.

그중 저도 기억나는 멘트… 너- 주머니 뒤져서 나오면 10원에 한 대씩이다…

 

아래 작품 또한 그러한 작품이네요.

10원에 한 대씩…

안스러운 형님들이죵?

 

재밌네요… 이말년



facebook posting twit

  • 진돗개의 슬픈 이야기
  • 어- 도대체 버스는 언제 오는겨?
  • SNS에서 아무생각 없이 남긴 글 하나에 짱돌 맞고 분노하는 짝꿍
  • 4대강 사업때문에 지하수가 오히려 줄었다는 논란
  • 내가 아는 엄마
  • 아내의 소소한 부탁이 만들어낸 훌륭한 발명품
  • 시험지 낙서 모음
  • 길거리 작품들을 이용한 다양한 설정샷들
  • 어느 나라의 겨울 풍경 – 자연이 만든 아름다운 예술 작품
  • 주혹같은 학창시절 급훈 – 아이디어도 좋고 센스 있어, 일부 급훈은 좀 없어 보이기도…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