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명 목숨 앗아간 강화 캠핑장 – 불꽃 일고 3분만에 – 6명 잠든 텐트 화염 휩싸여

2015년 3월 23일자 국민일보 신문에는 22일 오전 2시 9시 인천 강화군 동막해수욕장 인근 글램핑장 텐트 입구의 텐트 화제 사고에 대한 기사를 인천지방경찰청제공 자료와 함께 보도하였습니다.

5명 목숨 앗아간 강화 캠핑장 - 불꽃 일고 3분만에 - 6명 잠든 텐트 화염 휩싸여

이 사고로 인하여 이모(37)씨와 이씨의 첫째 아들(11), 셋째아들5명 목숨 앗아간 강화 캠핑장 - 불꽃 일고 3분만에 - 6명 잠든 텐트 화염 휩싸여 등 일가족 3명과 이씨의 친구인 천모(36)씨와 천씨의 아들(7) 등 두가족 5명이 연기에 질식해 숨졌다고 합니다. 이씨의 둘째아들(7)은 가까스로 구조되어 2도 화상을 입고 치료받고 있다고 합니다.

이 사고는 글램핑장 텐트 입구 좌측 바닥 쪽에서 불꽃이 일었고, 3분만에 텐트가 전소되었다고 하는데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관들의 조사 현장을 보면 그 텐트가 왜 3분만에 전소했는지 이해 할 수 있습니다.

5명 목숨 앗아간 강화 캠핑장 - 불꽃 일고 3분만에 - 6명 잠든 텐트 화염 휩싸여

그런데, 화재의 원인이 무엇인지는 확인되지 않아 많은 사람들이 안타까워 하고 있습니다.

5명 목숨 앗아간 강화 캠핑장 - 불꽃 일고 3분만에 - 6명 잠든 텐트 화염 휩싸여

이 글램핑장(캠핑장)의 문제는 강화군에 민박업이나 야영장 등록 신고도 하지 않았고, 화재보험에도 가입되 있지 않아 보상문제는 매우 복잡하게 풀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facebook posting twit

  • 시험지 낙서 모음
  • 길거리 작품들을 이용한 다양한 설정샷들
  • 어느 나라의 겨울 풍경 – 자연이 만든 아름다운 예술 작품
  • 주혹같은 학창시절 급훈 – 아이디어도 좋고 센스 있어, 일부 급훈은 좀 없어 보이기도…
  • 사람들이 만들어낸 해변가의 미스테리한 작품들
  • 2014년 11월 피사의 사탑처럼 기울어진 잠실의 5층 건물 – 30cm 지반 침하를 보수하는 공사 있으나 이 주변의 지반 전체 위험 여부를 봐야 하는 것 아닌지
  • 폭발물 허위 신고 장난전화 걸면 실형이 선고 된다
  • 혼인 빙자 임신 사건
  • 국정원 간첩조작 사건 담당 검사 3명 징계 – 협조자 김씨는 구속영장 청구
  • 어제 공원 – 운명을 바꿀 수 있다면 당신은 어떻게 하겠는가?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