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빛둥둥섬(플로팅 아일랜드, Floating Island)는 2006년 서울 시민 김은성씨의 제안으로 서울시에서 수익형 민자사업(BTO)으로 만든 인공섬입니다. 비스타(Vista), 비바(Viva), 테라(Terra)의 3개로 나뉘어 있는데 주 시공사로는 (주)대우건설이 있고, (주)진흥기업, STX건설도 시공에 참여했습니다.

세빛둥둥섬 계약 연장에 분노한 박원순시장의 질타 일화

참고로 세빛둥둥섬 지분 57%를 소유한 최대주주인 (주)플로섬효성그룹의 계열사라고 합니다.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세빛둥둥섬컨벤션홀과 공연·전시 공간, 레스토랑, 수상레저시설 등을 갖춘 총면적 2만382㎡, 3개의 인공섬으로 2011년 9월 전면 개방할 예정이었는데 운영 방식이 문제로 제기되었습니다. 사업의 운영은 CR101이라는 업체가 대행하는데, CR101세빛둥둥섬에 투자한 민간자본 '플로섬'에 매달 10억8800만원, 연간 130억6400만원의 임대료를 지불해야 합니다. CR101은 이렇게 25년 동안 3000억원 이상을 내야 하며 CR101은 적자를 면하기 위해 최대한 이익을 내야 하는데, 이 때문에 공공성은 사라지고 부유층을 위한 장소로 사용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또한 이곳에서 열린 '모피쇼'도 동물보호단체들의 반발을 불러왔는데요, 2011년 SBS의 《TV 동물농장》에서 모피 제조 과정에서 산채로 동물의 가죽을 벗기는 실상이 보도되어 큰 충격을 준것도 큰 데미지를 주었습니다. 또한 사업성 부분에서도 투자비용은 줄이고, 사업효과는 부풀리는 등의 문제가 감사원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참고로 감사원은 또한 민간 사업자에 특혜를 남발 400억원을 낭비했다고 밝혔습니다.

세빛둥둥섬 계약 연장에 분노한 박원순시장의 질타 일화

2012년 서울시 한 공무원이 세빛둥둥섬 계약을 25년에서 30년으로 연장해준 일이 있었고, 박원순 시장이 이 사실을 알자 크게 노하여 다시 처리할 것을 지시하셨는데요. 해당 공무원이 박원순 시장에게 보고서 낼 때 구두 보고했다고 대들었다고 합니다.

이때 박원순 시장이, 풋! 하고 코웃음 치면서 회의 때마다 기록하는 사관이 녹음하고 속기한 것을 꺼냈다고 합니다. 여기서 회의  내용을 녹음속기로 기록한 것을 보고서와 일일히 대조하여 해당 공무원이 거짓말을 한 것이 밝혀냈습니다.

모든 회의는 몽땅 녹음하고 기록하는 박원순시장의 치밀함에 대단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역시 변호사출신?

사진 속의 저 노트북 앞에 있는 분이 기록사관입니다.

세빛둥둥섬 계약 연장에 분노한 박원순시장의 질타 일화



facebook posting twit

  • 흔한 단거리 육상선수의 몸풀기 장면 – 높이뛰기가 더 적성에 맞아보여
  • 자동차를 훔친 후 분해 해서 루마니가아 가져가려다 발견된 도둑 – 분해된 차가 BMW네
  • 미스에이 수지 푸우우우우- 사건 섹시하게 불었지만 왠지 거시기해
  • 요정을 가지고 노는 방법 – 참 가지가지다
  • 특이한 허벅지 문신 – 패션아이콘으로 개성을 드러낼 수 있지만, 이건 너무 특이하지 않나
  • 돼지가 된 건 꿈이 아니야
  • 박원순 서울시장 질의 중 어이 참 얼척없다는 표정 지으시는 서울시 시의원 최호정님
  • 정몽준님을 두번 죽인 손석희 아나운서 – 서울시장 후보에게 던진 돌직구는 아파헤
  • 영화배우 이연희 – 윈드 서핑 배우러 가는 명장면
  • 잠시 멍해지는 개 사진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