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질의 중 어이 참 얼척없다는 표정 지으시는 서울시 시의원 최호정님

다음은 2013년 6월 27일에 있었던 서울시의회 247회 정례회의의 한 장면입니다.

사진상으로는 두 분이 어떤 대화를 나누었는지 알 수 없습니다.

그렇지만 박원순 서울시장을 앞에 두고 보여준 최호정님의 표정은 아이 참 얼척없다…라는 표정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질의 중 어이 참 얼척없다는 표정 지으시는 서울시 시의원 최호정님

그런데 최호정님 말씀 하실 때 입이 살짝 옆으로 삐뚤어 지신 것 같습니다.

혹시 환절기에 찬바닥에 누워 자면 걸리는 구안와사라는 병에 걸리신 건 아닌지 궁금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질의 중 어이 참 얼척없다는 표정 지으시는 서울시 시의원 최호정님

“얼척없다… 정말…”

두 분의 열띤 토론이 나오는 오리지널 비디오는 유튜브에서 보세요.

내용을 보면 매우 흥미진진하기는 하지만 대화 내용이 아름다와 보이지는 않습니다.

 

대화 중 최호정님이 질의를 하시고,

중간에 박원순 시장이 답하려고 하자.

최호정 서울시 시의원이, “저는 듣고 싶은 이야기가 없어요.”라고 하십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