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은 2013년 6월 27일에 있었던 서울시의회 247회 정례회의의 한 장면입니다.

사진상으로는 두 분이 어떤 대화를 나누었는지 알 수 없습니다.

그렇지만 박원순 서울시장을 앞에 두고 보여준 최호정님의 표정은 아이 참 얼척없다…라는 표정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질의 중 어이 참 얼척없다는 표정 지으시는 서울시 시의원 최호정님

그런데 최호정님 말씀 하실 때 입이 살짝 옆으로 삐뚤어 지신 것 같습니다.

혹시 환절기에 찬바닥에 누워 자면 걸리는 구안와사라는 병에 걸리신 건 아닌지 궁금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질의 중 어이 참 얼척없다는 표정 지으시는 서울시 시의원 최호정님

얼척없다… 정말…”

두 분의 열띤 토론이 나오는 오리지널 비디오는 유튜브에서 보세요.

내용을 보면 매우 흥미진진하기는 하지만 대화 내용이 아름다와 보이지는 않습니다.

 

대화 중 최호정님이 질의를 하시고,

중간에 박원순 시장이 답하려고 하자.

최호정 서울시 시의원이, “저는 듣고 싶은 이야기가 없어요.”라고 하십니다.



facebook posting twit

  • 미스에이 수지 푸우우우우- 사건 섹시하게 불었지만 왠지 거시기해
  • 요정을 가지고 노는 방법 – 참 가지가지다
  • 특이한 허벅지 문신 – 패션아이콘으로 개성을 드러낼 수 있지만, 이건 너무 특이하지 않나
  • 세빛둥둥섬 계약 연장에 분노한 박원순시장의 질타 일화
  • 돼지가 된 건 꿈이 아니야
  • 정몽준님을 두번 죽인 손석희 아나운서 – 서울시장 후보에게 던진 돌직구는 아파헤
  • 영화배우 이연희 – 윈드 서핑 배우러 가는 명장면
  • 잠시 멍해지는 개 사진
  • 몽골, 북한, 베트남 3국의 여군 비교 – 여군에 이렇게 이쁜 분들이 계시면 사회는 어떻하라고
  • 박주영 선수와 박주호 선수의 월드컵 대표팀 선발 의혹 – 대한민국 인맥축구의 의혹을 일으켰던 정보의 바다 한 장면 – 숏트랙과 별반 차이 없을 수 있다는 의혹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