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호르몬과 생체시계

성장호르몬은 아침에 햇빛을 받으면 생체시계가 작동되어 그 후 약 15시간 후에 멜라토닌(잠을 오게하는 호르몬)이 어두운 곳에 있으면 분비되어  그 때 잠을 자면 약 1시간 후에 논렘의 4단계(가장 깊은 잠에서)에서 분비 됩니다.  그리고 그 후 다음 사이클(수면사이클은 약 1.5시간)인 1.5시간 후에 다시 처음보다는 적지만 분비됩니다.

그래서 우리들은 밤에 잠이 들면 (9-11시사이)에 성장호르몬이 나온다고 합니다. 그러나 불규칙한 생활이나 밤 늦게 까지 자지 않으면 성장호르몬의 분비에서 매우 불리합니다.

세계어디에 있던간에 아침에 생체시계를 작동시키고 그 로부터 약 15시간후에 어두운 곳(대부분 늦게까지 티비나 컴앞에 있으면 분비가 되지 않음)닌이 분비되고 그로 부터 잠에 들면 약 1시간 후에 깊은 잠에서 성장호르몬이 나옵니다.

성장호르몬 분비 시간대

우리들은 해가 뜨는 아침에 깨고 해가 지는 어두운 밤에 잠을 잡니다. 이는 최근에 밝혀진 뇌 속의 시상하부에 약 1미리 미터크기의 초소형 ,고성능의 생체시계가 있다는 것이 밝혀 졌습니다.

이 시계는 아침에 햇빛을 받으면 눈으로 망막을 통해 생체시계가 작동 됩니다.

그 후 약 15시간 후에 어두운 곳에 있으면 졸음을 오게하는 멜라토닌이라는 호르몬이 송과체에서 분비 됩니다. 그래서 그 때 잠을 자면 약 1시간 후에 가장 깊은 잠에서 성장호르몬이 분비됩니다.

우리들은 하룻밤에 2가지 종류의 잠을 잡니다. 하나는 뇌를 위한 수면인 논렘수면으로 깊이에 따라서 1.2.3.4단계로 나누며 가장 깊은 논렘수면의 4단계에서 대뇌의 피로를 잘 풀어 주며 성장호르몬도 다량 분비됩니다.

다시 논렘수면의 깊은 잠에서 점차 잠이 얕아지면 4.3.2단계를 거쳐 눈동자를 깜빡거리며 꿈을 꾸는 잠인 렘수면이 잠이 든 후 약 1.5시간만에 나타나며 이 잠은 뇌는 거의 각성에 가까우나 몸은 근육을 움직이지 못할 정도로 풀어 져 있어 이 잠을 몸을 위한 잠이라고 하며 이 때 깨기 쉬우며 깨어나도 기분이 좋습니다.

논렘수면과 렘수면은 한 세트가 되어 약 1.5시간만에 교대로 나타나며 약 4-6회 정도를 반복하면서 아침을 맞이 합니다.

성장호르몬은 잠들고 난 후 약 1시간 후에 나타나며 다시 다음 사이클인 1.5시간 후에 나타나기 때문에 보통 사람들은 잠들고 3-4시간이 소중하다고 합니다. 성장호르몬을 충분히 분비시키려면 무엇보다 아침에 생체시계를 맞추고 그 후 15시간 후에 어두운 곳에서 잠이 들고 반드시 깊은 잠을 자야만 합니다. 성장기에 있는 청소년들은 늦게까지 자지 않으면 성장호르몬이 제대로 나오지 않아 키나 성장에 문제가 생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