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존재


네 살 때
아빠는 뭐든지 할 수 있었다.

다섯 살 때
아빠는 많은 걸 알고 계셨다.

여섯 살 때
아빠가 모든 걸 정확히 아는 건 아니었다.

열 살 때
아빠가 어렸을 때는 지금과 확실히 많은 게 달랐다.

열두 살 때
아빠가 그것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건 당연한 일이다.
아버진 어린 시절을 기억하기엔 너무 늙으셨다.

열네 살 때
아빠에겐 신경 쓸 필요가 없어.
아빤 너무 구식이거든!

스므한 살 때
우리 아빠 말야?
구제 불능일 정도로 시대에 뒤졌지.

스물다섯 살 때
아빠는 그것에 대해 약간 알기는 하신다.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은 오랫동안 그 일에 경험을 쌓아 오셨으니까.

서른 살 때
아마도 아버지의 의견을 물어 보는 게 좋을 듯하다.
아버진 경험이 많으시니까.

서른다섯 살 때
아버지에게 여쭙기 전에는 난 아무것도 하지 않게 되었다.

마흔 살 때
아버지라면 이럴 때 어떻게 하셨을까 하는 생각을 종종한다.
아버진 그만큼 현명하고 세상 경험이 많으시다.

쉰 살 때
아버지가 지금 내 곁에 계셔서 이 모든 걸 말씀 드릴 수 있다면
난 무슨 일이든 할 것이다.
아버지가 얼마나 훌륭한 분이셨는가를 미처 알지 못했던게 후회스럽다.
아버지로부터 더 많을 걸 배울 수도 있었는데 난 그렇게 하지 못했다.

            -Anne Landers-


facebook posting twit

  • 로또 2등되는 만화
  • 웃지 못할 날 코메디…
  • ‘박명수를 웃겨라’ 장윤정 굴욕!
  • 맛좀 볼텐가 ?
  • 이효리의 유채영 따라하기
  • 어리다고 놀리지 말아요
  • 쑥스러워하는 귀염둥이 원더걸스 소희 모음
  • 진짜 효연을 찾아라
  • 역습의 야무치
  • 사람을 먹는다는 아나콘다를 보고…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