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들이 사랑니 염증이나 심한 충치로 고통을 받으면서도 치료과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진통제나 마취제 같은 약물을 우려하여 에 가지 않고 증상을 악화시키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중에도 치료를 받을 수 있다. 물론 가능성이 가장 큰 1기(1~3개월)와 의 성장으로 의 거동 자체가 불편한 (7~9개월) 에는 약물이 사용되는 치료를 피하는 게 가급적 좋다.

따라서 결혼 전 을 통해 불필요한 사랑니를 모두 뽑고 충치 및잇몸 질환을 미리 치료하는게 좋다고 전문의들은 권한다.

facebook posting twit

  • 레고로 만든 잠수함
  • 복수혈전…. 이에는 이… 눈에는 눈…
  • 노상방뇨에 대한 정부의 대책
  • 믿슴니꺄 ~ ??
  • 무통분만은 전혀 아프지 않다는 생각
  • 소녀시대 침묵사건의 그 전모…
  • 어젯밤 남친이…
  • 상큼한 여름… 오빠들이여 기다려라
  • 가려야 제맛
  • 연아도 스타들 사이에 끼니까…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