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뱅킹/증권용 공인인증서 쉽게 백업 받는 방법

인터넷 뱅킹/증권용 공인인증서는 크게 두군데의 저장소에 관리 될 수 있다.

1) HDD
2) USB 메모리

보통은 HDD에 저장을 많이 하는데, 이것이 저장되는 위치는 다음과 같다.

C:Program FilesNPKI

이를 USB에서 사용하려면 다음과 같이 저장 된다.

E:NPKI

여기서 E:는 USB 저장소가 E:로 지정되었을 경우이다.

日 TV ‘중국인이 한국인 살해’ 보도…진상은?

2008년 4월 29일… 일본의 한 TV가 어제 서울에서 중국인 2명이 한국인을 무차별 폭행해 살해했다는 뉴스와 함께 동영상을 보도해 인터넷에서 큰 파문이 일었습니다.

확인 결과, 국내에서 보도된 내용을 일본TV가 다시 보도하는 과정에서 오해를 살 수 있는 부분을 추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日 TV '중국인이 한국인 살해' 보도...진상은?

그 진상을 강진원 기자가 짚어봅니다.

[리포트]

문제의 뉴스를 보도한 일본TV는 FNN, 즉’후지 뉴스 네트워크’입니다.

지난 22일 서울 시내 지하철 입구에서 중국인 2명이 한국인 남성을 마구 폭행해 두개골 골절로 숨지게 했다는 내용입니다.

부근 CCTV에 찍힌 동영상도 함께 내보냈습니다.

[녹취:FNN 뉴스 보도]
“남성은 두개골 골절로 숨졌습니다. 폭행한 남자 2명은 중국인으로 경찰에 체포돼…”

비록 모자이크 처리를 하긴 했지만 끔찍한 장면이 전해지자 인터넷은 성토의 장으로 변해버렸습니다.

특히 최근 성화봉송 과정에서 불거진 중국인 시위대에 대한 반감이 겹치면서 더욱 네티즌들의 분노를 자아냈습니다.

한국 언론에는 전혀 보도되지 않은 사건이 어떻게 일본 언론에 보도됐냐면서 보도 통제에 대한 의혹마저 제기됐습니다.

[녹취:김 모 씨, 경기도 안산시]
“성화 봉송하다가 사고가 있었잖아요. 양국 간에 외교관계도 있고 하다보니까…”

그러나 경찰 수사 내용을 확인한 결과 가해자들의 국적은 중국이지만, 재중국동포로 밝혀졌습니다.

31살 박 모 씨와 25살 박 모 씨로, 지난 22일 자정쯤 서울 대림동에 있는 술집에서 피해자인 35살 김 모 씨와 말다툼을 벌인 뒤 김 씨를 쫓아나와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피해자 김 씨도 지난해 한국 국적을 취득한 재중국동포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경찰 관계자]
“가해자 중국교포, 피해자 중국교포인데 귀화한 사람…”

가해자들은 지난 25일 CCTV를 확인하고 추적한 경찰에 검거돼 현재 구속 수감돼 있는 상태입니다.

또 이들이 구속된 직후인 그제 국내 언론들이 보도했으나 재중국동포의 우발적인 사건으로 파악돼 크게 다뤄지지는 않았습니다.

그런데 최근 중국인들의 과격 시위가 논란이 되고 있는 미묘한 상황에서 일본TV가 “서울에서 중국인들이 한국인을 살해했다”는 자극적인 내용으로 이를 보도해 파문을 더욱 확산시켰습니다.

자료출처: YTN

철부지 여대생 애정행각에 경찰서 비상 소동

애인과 ‘몰래여행’ 말리는 엄마 ‘납치범’ 신고

군 입대를 앞둔 남자친구와 달콤한 여행을 꿈꾸었던 여대생이 뒤늦게 알고 찾아 온 어머니에게 끌려 집으로 가게 되자 마치 납치되는 것처럼 주변에 신고를 요청해 5개 경찰서에 비상이 걸리는 등 한바탕 소동이 빚어졌다.

25일 오후 2시께 부산 중구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남자친구와 일본 여행을 떠나려던 A(21)양은 뒤늦게 알고 찾아 온 모친 B(39)씨에 의해 강제로 아버지 승용차에 태워졌다.

이 과정에서 여행을 떠나려는 A양과 이를 말리려는 모친 B씨 사이에 실랑이가 벌어졌고 일부 물리력까지 행사되자 반발한 A양이 주변 사람들에게 마치 납치되는 것처럼 경찰에 신고해 달라며 도움을 요청하는 사태가 빚어졌다.

이어 억지로 차에 태워 진 A양은 집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서도 도시고속도로 번영로 문현램프 인근에서 차에서 내리려고 반항하면서 주변 차량 운전자에게 다시 112에 신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

두 곳에서 납치의심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동래경찰서와 금정경찰서, 해운대경찰서, 북부경찰서, 양산경찰서 등에 비상을 걸어 시외로 연결되는 도로에 순찰차를 배치하고 A양이 탄 승용차를 긴급 수배했다.

결국 경찰은 경부고속도로 양산방면 톨게이트에서 문제의 승용차를 발견, A양과 B씨에게서 자초지종을 듣고는 허탈해 하며 납치의심 수배 조치를 해제했다.

모대학 2학년에 재학중인 A양은 남자친구인 C(20)씨가 7월께 군에 입대하게 되자 군 입대전에 단둘이 일본 후쿠오카로 여행을떠나기로 하고 집에는 사실을 숨긴 채 이날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출발하려 했으나 출발직전에 나타나 모친에 의해 불발로 그치게됐다.

사건을 담당했던 한 경찰관은 “한 여대생의 철없는 애정행각 때문에 경찰에 초비상이 걸렸다”며 “가뜩이나 납치 관련 사건으로 신경이 곤두서 있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신고로 경찰력이 낭비되는 사례는 없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출처: 부산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