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식과 라색 심층분석

일반적으로 많이 시행되는 시력 교정 방법에는 라식과 라섹, 에피라식등이 있습니다.
방법적인 차이는 있지만 대 원칙은 하나입니다. 안전하고 효과적인 시력 교정입니다.
이 목표를 달성 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검사와 엄격한 대상자 선정이 중요합니다.
안전하고 좋은 조건에 좋은 결과가 예상되는 분께 수술을 해드린다면 부작용의 가능성은 확 줄어듭니다.

일반적인 라식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계시리라 생각됩니다.
라식은 각막 실질을 포함하는 절편을 만든 후 레이저를 조사하여 필요한 만큼의 각막을 제거하고 다시 절편을 덮게 됩뉈다. 통증은 하루정도 느끼시고 다음날부터 제한된 범위의 일상생활이 가능하시죠. 대부분의 경우 라식 수술로 효과적인 시력 교정이 가능한데 각막의 두께가 얇으신 분이나 근시 정도가 높으신 분들은 잔여 각막량이 충분치 않아서 라식으로 교정이 불가능할때 각막상피만을 절편으로 사용하는 라섹이나 에피라식을 생각하게 됩니다.

라섹은 알콜을 이용해 상피를 벗겨내는 반면 에피라식은 특수미세각막 절삭기를 통해 상피를 분리해 내는 것입니다. 나머지 수술 방법은 라식과 같습니다. 라섹이나 에피라식은 라식에 비해 통증이 좀더 심하고 시력 회복이 더딥니다. 그러나 약 1달후에는 별 차이가 없습니다. 단 고도근시에서는 각막혼탁의 가능성이 라섹이나 에피라식에 좀 더 높습니다.

시력교정수술방법의 종류가 많은 것 같지만 크게 분류해 보면 절편을 만드는 방법에 대한  차이와 레이저를 조사하여 교정하는 방법의 차이의 조합입니다.

우선 절편을 만드는 방법의 차이에 따라 다음의 5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1) 일반적인 라식 절편 (미세각막 절삭기를 이용 각막 실질을 포함한 130-160um 두께 절편 만듬)
2) 마이크로 라식 절편 (특수 미세각막 절삭기를 이용 각막 실질을 포함한 90-110um 두께 절편 만듬),
3) 인트라 라식 절편 (레이저 미세각막 절삭기를 이용 각막 실질을 포함한 100-120um 두께 절편 만듬),
4) 라섹 절편 (알콜을 사용하여 50-70um 두께 상피 절편 만듬),
5) 에피라식 절편 (에피톰이라는 특수 미세각막 절삭기를 이용 50-70um 두께 상피 절편 만듬)

절편을 만드는 차이가 많은 이유는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충분한 잔여 각막량을 확보하기 위함입니다.

잔여각막량이란 절편의 두께와 시력교정을 위해 제거되는 각막 두께를 제외한 나머지 각막 두께를 말하는 것으로 320um 이상을 남겨야 각막 확장증과 같은 치명적인 부작용을 피할 수 있습니다.

시력교정을 위해 제거되는 각막 두께는 줄일 수 없는만큼 충분한 잔여각막량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절편의 두께를 줄일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절편을 만드는 방법이 다양해진 겁니다.

근시나 난시가 많지 않고 각막 두께가 충분하다면 일반적인 라식 수술로도 안전하면서 질적으로 우수한 시력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근시나 난시가 많고 각막의 두께가 모자란다면 안전하게 하기위해

절편을 얇게 만드는 다른 수술 방법을 선택하여야 합니다.

시력교정을 위해 근시나 난시를 제거하는 레이저 조사 방식에는  일반적인 레이저 조사 방식과 웨이브프론트 레이저 조사 방식이 있습니다.

동공이 크거나, 난시가 많거나 고위 수차가 높다거나, 보다 질적으로 우수한 시력이 필요하다면 웨이브프론트 방식의 레이저 조사가 필수적입니다. 수년전에만 해도 이런 개념이 없어서 일반적인 레이저 조사를 받은  일부 환자에서 야간 시력이 떨어지거나 빛번짐이 있어 부작용을 호소했지만 웨이브프론트 개념의 레이저 조사가 나온 후 이를 대폭 줄일 수 있었습니다.

모든 분이 웨이브프론트 수술이 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꼭 필요한 분이 계십니다.

대부분의 분들은 일반적인 라식,라섹 수술로도 충분히 안정적이고 효과적인 시력 교정이 이루어지므로 라식,라섹을 먼저 생각하고 필요한 경우만 웨이브프론트나 에피라식 등을 고려하면 될 것 입니다. 

라식 수술을 하려면 이것만은 꼭 주의하자

라식수술을 하기전에

최소 2~3군데에서 검사를 받고
수술이 안전한지와 수술이 가능하다면 어떤 수술이 적합한지를 조언을 들어보시고
천천히 비교해보시고

수술을 결정을 하셔야 하며

결정된 후에는 상담자분의 스케쥴상 편한 날을 잡아서 수술하시고,

라식이나 라섹의 경우 1달가량은 눈을 비비거나 충격이 가면 안되고
안약점안이나 수술 후 관리를 잘해주셔야 합니다.

라식수술이 가능한 연령

–  기본적으로 정밀검사시 라식 수술에 적합치 않은 소견이 없어야 합니다.

–   만 18세 이상이어야 가능합니다

–  최근 1년간 안정된 시력을 유지해서 안경돗수의 변화가 없어야 합니다.

–  -12디옵터 까지의 근시나 -4디옵터 까지의 근시성 난시, +4디옵터 까지의 원시는 수술이 가능합니다.

라식 수술과 써클렌즈, 그리고 라식 수술 가능한 연령

먼저 렌즈를 오래 착용하면 각막이 얇아진다는 것은 맞는 말은 아닙니다.

렌즈 자체가 수분을 흡수하는 능력이 있어서 각막내 수분을 빨아들여 일시적으로 조금 얇게 측정이 될수는 있지만 영구적으로 얇아지지는 않습니다. 장기적인 렌즈 착용이 시력교정 수술에 미치는 영향은 각막의 두께 보다는 감각 신경의 둔화로 인한 안구건조증, 각막 저산소증으로 인한 신생혈관 출현, 반복된 각막염이나 궤양으로 인한 각막 혼탁등의 증상들이 더 영향을 많이 줍니다.

써클렌즈는 다른 렌즈에 비해 산소 투과률이 안좋아서 각막에 저산소증, 부종, 각막염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특히 써클렌즈는 색칼을 내기 위해 염료가 렌즈 중간에 들어가기에 산소 투과률도 더 낮아지게 됩니다.
재질에 대해 개선이 많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라식 수술이 가능한 연령은 보통 근시 난시와 같은 굴절 이상은 성장기인 만 18세 정도까지 조금씩 진행합니다. 시력 교정 수술도 이 성장기를 감안하여 안정적인 단계로 접어든 후 받아야 나중에 추가 수술없이 편안한 시력을 유지 할 수 있습니다. 만 18세의 성장기가 지난 후에도 가족력이 있는 고도 근시에서는 근시가 진행 될 수 있으므로 수술 검사전 1년간 근시나 난시의 변화가 없는지를 꼭 확인해 보아야 합니다.

에피라식과 라섹수술 비교

에피라식이나 라섹수술은 굴절이상에 비해 각막두께가 얇거나 눈이 심하게 작은 경우, 육체적으로 심한 충격이 가해질 우려가 있는 심한 운동하는 분들이 받는 좋습니다. 라식수술의 경우는 각막절편의 두께가 두꺼워 수술전상태로 접합이 되지 않지만 라섹수술의 경우는 상피절편을 만들어 자연치유가 되어 수술 전 상태로 접합이 됩니다. 물론 라식이 가능하신 분들은 대부분 라섹수술도 가능합니다. 반대로 라식은 격투기를 할 정도로 강하지는 못하다고 보셔야 합니다. 에피라식이나 라섹 수술후 2주면 바다물에 들어가도 될 정도로 안정됩니다.

세균에 감염될 우려가 수술 때문에 더 증가하지는 않습니다.

에피라식이나 라섹 수술후 3-4일부터 일상생활을 할 수 있습니다.

다만 고도근시였던 분들은 며칠간 가까운 것을 볼때 불편을 느끼나 금방 호전이 됩니다. 세수, 샤워는 1주후 부터는 편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비눗물 들어가도 괜찮습니다. 하지만 세게 문지르는 것은 보름간만 피하십시요.

 

수술비용은 수술방법에 따라, 수술받으시는 병원에따라 조금씩 차이가 납니다.

평균적으로 150~250만원정도인 것 같습니다. 대부분 병원에서는 경과관찰로인한 진료비는 따로 받지 않고 약값비용이 평균적으로 3~5만원정도 들어갑니다.

해외 스타들의 집

허리우드 스타들…

별로 궁금해 하지 않을거 같긴 하지만,
그들의 집이 어떻게 생겼는지 보여주겠다.

뭐, 내맘이지… ㅋㅋ

해외 스타들의 집

엘리사 밀라노… 오랜만에 본다. 사진 참 가슴뭉클하구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