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착성 관절낭염이라고도 불리우는 오십견

오십견(유착성 관절낭염)은 독립된 질환이 아니라 견관절의 능동적, 수동적인 운동 범위의 제한을 가지면서, 확인된 다른 원인이 없을 때를 말합니다.

즉 어깨의 통증과 더불어서어깨 관절이 굳어지면서 운동의 제한을 받게 되는 상태를 말합니다.

오십견의유발인자로는지속적 고정, 연령, 당뇨병, 심한 외상 또는 가벼운 외상등이 있으며, 특히 당뇨병이 있는 경우 5배 이상 위험성이 증가하며, 양측성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흔합니다.

유착성 관절낭염이라고도 불리우는 오십견

어꺠가 아프고 팔이 잘 움직이지 않으면 오십견인가요? (X)
어깨가 아프고 팔을 들지 못할 때 대게는 오십견을 떠올리게 됩니다.
하지만 어깨를 들고 돌리는 회전근개라는힘줄이 끊어진 경우나석회성 건염인 경우가 많아 적절한 검사 및 치료를 해야 합니다.

유착성 관절낭염이라고도 불리우는 오십견

오십견이 생기면 아파도 참고 운동을 해야한다?  (X)
어깨가 굳지 않도록 하기 위해 통증을 참으면서 물리치료만 받는 경우에는 호전되지 않거나 오히려 악화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오십견으로 알고 물리치료나 한방치료를 상당기간 치료한 후 병원에 오는 환자의70%정도가 다른 병으로 진단됩니다. 그러므로, 정확한 진단과 병에 맞는 치료가 중요합니다.

오십견의 치료

1) 약물 및 주사요법
오십견에서 어깨 동통 및 관절 운동 회복을 위한 가장기본적인 치료입니다.

2) 자가 운동 요법
통증이 어느 정도 조절되면 견관절 운동 회복을 위해 집에서 간단히 할 수 있는자가 운동을 시작합니다.

3) 관절경 수술
다른 치료법으로 동통 및 관절운동의 개선이 효과적이지 못할 경우 전신마취 하에 먼저 도수 조작을 해서 관절을 풀어주며, 심한 경우에관절경을 이용해서 관절낭을 풀어주는 수술을 시행할 수 있습니다.
관절경 수술은 오십견에 대한 치료 뿐 아니라 견관절내의 다른 병변도 함께 진단 및 치료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 마디병원 (http://www.madi.or.kr/)

갑상선암 환자의 갑상선호르몬제 치료

1) 갑상선호르몬제(씬지로이드,씬지록신)는 수술 후 갑상선호르몬의 보충을 위해서 뿐만 아니라, 갑상선암의 재발율을 낮추기 위해서 복용하는 매우 중요한 치료제로서 매일 빠짐없이 드여야 합니다.

2) 공복복용 :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공복에 복용, 이후 1시간 이상의 공복을 유지하시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부득이 아침복용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차선책으로 자기 전에 (저녁 식사 후 3시간 정도 공복 유지) 갑상선 호르몬제를 복용하도록 합니다.

3) 갑상선호르몬제 복용시에는 갑상선호르몬제가 잘 흡수되지 않을 수 있으므로 음료수(우유 등), 다른 약(특히 비타민, 철분, 위장약 등) 등과 함께 드시지 않도록 합니다. 부득이한 경우 진료시간에 상담하십시오.

4) 갑상선호르몬제를 드신 후 피검사를 하는 경우에는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있습니다. 갑상선 기능검사(피검사)를 하는 날에는 그 날은 혈액검사를 하신 후에 갑상선 호르몬제를 복용하도록 하십시오.

5) 건강검진 등에서 갑상선호르몬 검사를 시행하시면 “기능항진”이라고 들으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는 갑상선암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하여 치료 목적으로 갑상선호르몬제를 정상 보다 조금 많게(항진) 유지하는 것으로, 절대 임의로 갑상선호르몬 용량을 조절하지 마시고 담당의에게 용량 조절이 필요한가 상의 하십시오.

출처: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안내지

어깨관절의 통증과 경직으로 대표되는 오십견의 증상

주된 증상은 어깨관절의 통증과 경직으로 인한 운동장애입니다. 팔을 밖으로 돌릴 때 통증이 심하게 나타나고 특히 야간에 통증이 심하여 옆으로 잠을 자기가 곤란하거나 잠을 깨게 됩니다. 심한 경우에는 머리 빗기, 상의를 입고 벗기, 수저를 드는 동작조차 곤란해지게 됩니다.

이러한 증상들은 대개 4단계의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간단히 살펴보면
제1단계는 통증이 증가하는 시기
제2단계는 통증이 감소하면서 경직이 나타나는 시기
제3단계는 통증이 소실되면서 경직이 남는 시기
제4단계는 경직이 풀어지면서 정상 회복되는 시기로 나눌 수 있습니다.

각 단계별로 보통 4~8개월이 소요되며 전체적으로는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은 경우 약1~2년이 소요됩니다.

즉 별다른 치료를 하지 않아도 약 2년 정도면 봄눈 녹듯이 녹아 내려 대부분 정상회복이 됩니다.

그러나 이 기간이 너무나 길고 고통스럽기 때문에
치료의 초점은 가능한 빠른 시일내의 회복과 통증의 감소에 맞추어져 있습니다.

오십견 예방 방법

오십견을 예방하는 방법으로는 바른 자세의 유지, 온열요법, 적당한 운동등을 들 수 있습니다.
 

1.바른자세

 바른 자세라면 자연스럽고 피로가 없는 척추의 자연 경사각을 유지 할 수 있는 자세를 말합니다.

 귀에서부터 다리 쪽으로 수직선을 그린다고 가정했을 때 귀를 지나 어깨관절의 중앙을 거쳐 무릎과 발목뼈를 통과하는 선을 그릴 수 있다면 좋은 자세이고, 턱을 당기고 등 근육을 펴며 좌우 어깨는 같은 높이가 되도록 하고 목은 수직이 되게 합니다.

 너무 등을 젖혀 차렷자세를 취하는 것은 오히려 어깨근육의 긴장을 유발 할 수 있습니다.

 의자도 푹신한 쿠션보다는 다소 딱딱한 것으로 팔걸이가 있는 의자가 좋으며, 팔을 내려뜨리면 어깨에 무게가 가므로 옆으로 붙여 팔걸이에 얹고 등받이에 의지하지 말고 등 근육을 쭉 펴고 발바닥은 바닥에 닿게 앉습니다.

 특히 운전을 할 때 무거운 팔을 올린 채 핸들을 조작하므로 어깨에 부담이 많이 갑니다. 따라서 운전을 할 때는 상체와 목을 펴도록 합니다.

 1시간 이상 같은 자세를 취해야하는 경우에는 가능한 한 10분 정도 어깨 근육을 이완시켜 주기 위한 가벼운 체조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물론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데 있어 수면시의 자세가 중요한데 부드러운 침대나 이불은 척추의 자연경사를 흐트러뜨리므로 좋지 않고, 엎드려 자는 자세도 목이 앞으로 또는 측면으로 구부러지므로 어깨근육에 부담이 되며, 높은 베개의 사용 역시 목이 앞으로 숙여지게 되면서 어깨 근육에 부담을 주게 됩니다. 따라서 조금 딱딱한 듯한 침구를 사용하며 베개는 8cm정도 내지는 자신이 베고 가장 편한 높이를 선택합니다.

 

2. 온열요법

 어깨 주변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한 방법으로 온탕이나 따뜻한 팩 등을 사용하여 혈액순환을 촉진시키고  긴장완화를 유도합니다.

 하루 10~15분 정도 따뜻한 물에서 온탕을 하고 온탕을 하면서 목의 좌우, 전후 운동, 어깨의 상하운동을 합니다.

 

3. 적당한 운동

 하루 1시간이상 전신운동이 되는 조깅, 경보, 수영, 등산, 가벼운 에어로빅 등의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며, 실내에서는 가끔씩 어깨와 등근육을 풀어줄 수 있는 체조를 실시합니다.

오십견 환자를 위한 자가 치료 요법

(1) 다리미 체조

 1) 한 손으로 의자나 책상에 기대고 앞으로 숙여서 아픈 쪽의 손을 떨어뜨린다.
 2) 반동을 주면서 좌우로 흔든다.
 3) 반동을 주면서 오른쪽으로 돌린다. 다음에는 왼쪽으로 돌린다.

 

(2) 벽, 장롱을 이용한 체조

 1) 다리미 체조로 운동 범위의 개선이 확인되었다면 이번에는 마주 향한 벽을 손가락을 번갈아 가며 위로 올라가는 체조이다. 또한 똑같은 자세로 벽을 위로 미끄러져 가면서 조금씩 조금씩 올라가는 체조를 말한다.
 2) 장롱같은 모서리에 가급적 거상한 손을 올려놓고 그 상태에서 무릎을 굽힌다.

 

(3) 타올체조

 1) 타올의 양끝을 잡고 이것을 머리위, 목뒤, 등으로 가져간다.
 2) 목욕할 때 등을 씻는 것처럼 허리 뒤로 아픈 팔을 당겨올린다.
 3) 아픈 어깨가 움직이기 쉽게 건강한 손으로 타올을 사용하여 당긴다.

 

(4) 저하체조 : 외회전 운동

 문에 서서 몸에 팔을 붙인 채로 팔꿈치를 직각으로 굽힌다.
 손바닥을 벽에 대고 건강한 손으로 아픈 팔을 고정하고 천천히 몸을 돌린다.

자연 치유되는 경우도 있지만 그러다 큰일 날 수도 있는 오십견의 치료

오십견은 아무런 치료를 하지 않더라도 6개월 내지 1년이 지나면 저절로 자연 치유되는 경우도 많지만, 어떤 경우에서는 고식적인 방법으로 치료를 해도 통증과 운동 장해가 오래 남는 경우도 드물지 않습니다.

가만히 있어도 낫는 병이라고 간과하지 말고 조기에 적절한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며, 이렇게 통증이 지속되는 환자 중에는 목 디스크를 동반하는 경우도 상당수 있다는 것과 골다공증이나 수술 후에 견관절 주위조직의 유착등이 원인이 되는 경우도 있다는 것을 알고 이런 경우는 원인을 찾기 위한 정확한 검사를 시행하여 진단을 확실히 내린 후 원인에 따른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오십견의 치료는 신경 치료와 더불어 어깨 운동을 시켜 주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