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사이 체중 늘면 산모.태아 질병위험 증가

(런던 AP=연합뉴스) 임신과 임신 사이에 체중이 7파운드(약 3.2kg)만 늘어도 여성 자신과 아기를 의학적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공중보건대학원 에두아르도 빌러모어 박사와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과대학 스벤 크나팅기우스 박사는 영국 의학저널 ‘랜싯’에서 임신 사이에 체중이 증가한 여성들은 두 번째 임신 중 당뇨병과 고혈압 같은 합병증과 심지어 사산(死産) 위험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들은 1992~2001년 사이에 아기 2명을 출산한 스웨덴 여성 15만여명을 대상으로 두 차례 임신 시작 때의 체질량지수(BMI:체중kg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눈 수치)를 측정하고 두 번째 임신 기간 중 고혈압, 당뇨병, 사산, 제왕절개 가능성을 연구했다.

당뇨병과 고혈압을 가진 임신부는 발작이나 장기 손상을 일으킬 위험이 있으며 이런 증상들은 심한 경우 치명적일 수도 있다. 빌러모어 박사는 이 연구에서 분명하게 드러난 것은 과체중이 되지 않은 여성들에게서도 합병증 위험이 증가했다는 점이라고는 말했다.

연구진은 첫 임신 전 신장 5.5피트에 체중 139파운드의 여성은 BMI가 23으로 건강한 상태이며 이 여성의 체중이 두 번째 임신 전 7파운드 증가하면 BMI는 24로 높아지고 여전히 건강 범위에 해당하지만 두 번째 임신 기간에 당뇨병이 생길 가능성은 30%나 증가한다고 밝혔다.

만약 이 여성이 두 번째 임신 전에 체중이 13파운드 증가해 BMI가 2단위 늘어나 과체중이 되며 당뇨병 위험은 배로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서는 전체적으로 BMI가 1이나 2단위 늘어나면 두 번째 임신 기간에 당뇨병과 고혈압에 걸릴 위험이 최고 40%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BMI가 3단위 이상 늘어나면 사산 위험이 63%나 증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