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형 및 C형 간염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경우 간암에 걸릴 확률이 높다

병의 원인을 알고 예방하면 발병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은 보편적인 사실입니다. 다른 암의 경우 아직 명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경우가 많아 대처하기 어려운 점이 있으나 간암은 상대적으로 주요 원인이 분명히 밝혀져 있습니다.

간암의 중요한 원인은 B형 및 C형 간염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경우입니다. 그 외에 부패된 땅콩이나 옥수수 등에 피는 아스페루길루스라는 곰팡이에 존재하는 아플라톡신 B1이라는 발암물질을 섭취했을 경우, 알코올성 간염과 모든 원인의 간경변증(간경화증)이 간암 발생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간암 환자의 70%가 B형 만성 간질환을 가지고 있으며, 10% 정도는 C형 만성 간질환과 연관됩니다. 알코올성 만성 간질환과 관련된 경우도 약 10% 정도이며, 원인이 불명확한 경우가 나머지 10%를 차지합니다. 이 경우에는 비만 등과 관련된 지방 간염을 원인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위험 요소에 노출된 사람이라 하더라도 모두가 단기간에 간암 환자가 되는 것은 아니며 대개 수십 년에 걸쳐 여러 번의 유전자 돌연변이가 축적되어야 암이 생기므로 위험 요소에 대한 계속적인 노출을 차단시킴으로써 간암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B형 및 C형 간염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경우 간암에 걸릴 확률이 높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