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보다 긴 손톱, 폐렴균이 '득실'

이 길면 에 나쁘다는 것은 유치원생도 안다. 중년 이상은 초등학교 다닐 때 검사를 받아본 기억들을 갖고 있다. ‘ 밑의 때’는 무슨 문제를 일으킬까.

미국 미시건의대가 병원 직원 500명을 대상으로 (끝 부분)이 3㎜ 이상과 미만인 두 그룹으로 나눠 조사한 결과3㎜ 이상인 집단의 95%에서 각종 이 검출됐다. 의 종류는 , , 을 일으키는 , 의원인인 등이었다. 이 3㎜ 미만인 집단에서는 20%만 이런 들이 발견됐다.

이 연구는 병원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것이어서 약간 특수성은 있으나, 손은 인체에서 이 가장 많으며 그 중에서도 밑이 에 취약하다고 전문의들은 말한다.

고려대안암병원 피부과 계영철 교수는 “이 길면 손을 자주 씻어도 들이 잘 씻겨 내려가지 않는다.게다가 이 길수록 손 씻은 뒤 습기가 잘 가시지 않아 들이 더욱 잘 번식한다”고 말했다. 한 마리는 1시간만에64만 마리, 4시간이 지나면 1600만 마리로 늘어날 정도로 의 번식력이 강하다.

한양대병원 감염내과 배현주 교수는 “, , , (), 조류 독감 등은 대부분손의 을 통해 감염된다. 밑은 이 번식하기 좋은 곳이므로 이 길면 감염 위험이 매우 높아진다”고 말했다.

/ 배지영 헬스조선 기자 baejy@chosun.com



facebook posting twit

  • 잘생긴 코, 건강한 코는 당신의 경쟁력?
  • 보건연구원·고려大 – 엽산·비타민 B12가 치매 줄여
  • 목욕할때 사용할 입욕제의 종류
  • 건강 미용 목욕의 효능
  • 성장호르몬, 많다고 좋은 건 아냐
  • 검버섯 갑자기 늘면 암 의심을
  • 근육 키우려다 병 키웠다?
  • 성폭행 혐의 개그맨 양모씨 “억울하다“
  • 담뱃값 안 올리면 흡연율 상승? “흡연자 향한 협박”
  • 어묵군의 슬픈 사랑 이야기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