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로남불 –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분륜

2010년대 중후반에 들어서 TV나 공식 석상에서도 많이 쓰일 만큼 대중화된 용어 “내로남불”

한자성어로 아시타비(我是他非) 와 같은 의미입니다.

이와 같은 표현은 1980년대 초반부터 유행한 것으로 보입니다.

1993년에는 “남이 하면 스캔들 내가 하면 로맨스”라는 책도 발간된 적이 있고

1996년에는 신한국당 박희태 의원이 국회본회의장에서 사용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내로남불”은 단어 그 자체가 이중잣대를 비꼬는 것입니다.

image

이미지 출처 : http://it.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2/12/2020021203609.html

유사한 표현은 아래와 같습니다.

  • 너나 잘하세요
  • 내가 하면 합법, 남이 하면 불법
  • 내 의견은 진리, 남의 의견은 쓰레기
  • 내가 하면 전향, 남이 하면 배신
  • 너 자신을 알라: 자신부터 깨끗하지 못하면서 남을 까는 행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