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

흩어진 추억들이 어쩌다 한번 생각나면

혼자라는 생각에

가던 길도 멈추고 한동안 눈물만 흐른다

희미하게 보이는 풍경앞에는

나의 친구였던 그 별마저도 보이지 않고

싸늘한 바람만이 나와 친구를 하자한다

별이 보고싶다

그 별을 안고 멀리 떠나고 싶다

`슬픈 추억` 이 없는 그때 그 곳으로…

지금 눈물이 흐른다

세상의 흔적 모두 가지고 있는 나에게

아직도 맑은 눈물을 흘릴수 있는 내마음은

여전히 추억속에서만 살아가고 있다

추억속에만 살아있는 너를 생각하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