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P2P

최근 가상화폐의 폭등/폭락 원인과 그 자금 출처

최근 가상화폐의 폭등과 폭락은 많은 투자들에게 기쁨과 슬픔을 안겨주었습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018년 1월 21일 기준으로 한국 거래소 두 업체가 전세계 1위와 3위에 랭크 되어 있다고 합니다. [ 원문링크 ]

가상화폐의 특성상 기존 거래소에서 사용하는 계좌는 실명확인이 어려운 가상계좌여서 아직은 이 돈의 출처를 알기가 어렵다고 합니다.

최근 금융시장 자금 흐름을 보면 신용대출이나 단기자금 시장에서 유입되었을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고 합니다.

가상화폐 커뮤니티를 보면 그 투자자들은 다음과 같은 부류로 분류 할 수 있다고 합니다.

  • 2017년 9월 중국 내 가상화폐 운영을 전면 중단하여 그 대안을 찾아 다녔고, 정부 규제가 없어 누구나 들어와서 투자 할 수 있는 분위기가 만들어졌다는 것. 이 때문에 김치 프리미엄이 만들어졌을 것이라는 것. 김치 프리미엄이 한때 50% 가까이 올라갔다 최근 줄어든 것은 지난해 말 정부에서 해외 거주 외국인의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면서 이들이 대거 이탈하면서 생긴 현상이라는 것
  • 재벌이나 정치인들이 비자금이나 정치자금을 세탁하기 위해 대거 유입됐다는 음모론
  • 대학생 투자자들이 등록금을 투자하여 손실을 본 부류들이 많으며, 이 때문에 휴학을 하는 사례들도 있다고. 이들이 신용불량자로 전략하면 제2의 카드 사태가 나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있어

이에 SBS는 태국/홍콩서 날아드는 비트코인을 버블폭탄에 비유하기도 했습니다.

  • 김치 프리미엄이 있어 매수는 태국과 홍콩, 매도는 무조건 한국에서 하면 큰 수익을 얻을 수 있다고. 결국 가상화폐 원정투기로 이어지는 모양을 만들 고 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대개 한번에 2억원을 들고 나간다고. [ 원문링크 ]

이 때문에 관세청에서는 가상화폐 원정투기 여행객 조사 착수를 하기에 이르렀다고. [ 원문링크 ]

불법 거래를 원천적으로 막기 위해서 정부의 개입이 이루어질 경우, 가상화폐의 최초 컨셉인 투명한 개인간거래(P2P)의 본질이 훼손될 것입니다. 그러나 현재의 상태를 그대로 방치하면 외국에서 70원 주고 산 가상화폐를 우리나라에 들어와서 100원에 환전하여 30원을 남겨먹게 될 것이고, 결국 우리나라의 돈이 해외로 유출되어 결국 나라가 돈한푼 없는 빈털털이 거지 국가로 전락하고 말 것 같아 보입니다.

  • 정부가 손 놓고 이를 시장의 논리로 그들이 알아서 하라고 방치 할 경우, 국내에서 빠져나간 돈이 다수 우리나라로 부메랑이 되어 돌아올 것은 자명해 보입니다.

이에 대응 가능한 방법으로는

  • 당국이 추진하고 있듯이 거래는 반드시 실명계좌로만 하도록 하고
  • 거래소 출금시 화폐 단위는 반드시 원화결제를 하도록 유도하고
  • 환전 시 돈의 출처를 반드시 물어 일정 액수가 넘으면 당국에 신고하도록 금융기관에 시스템을 구축하고
  • 해외 출국 시 돈의 액수가 얼마 이상일 때 출처가 불분명하거나 그 출처를 가상화폐 매도 금액이면 세금 내고 출국하도록 함이 어떨지… 또 이 세금은 김치 프리미엄 만큼 메기면 어떨지…

2018년 1월 18일 있었던 JTBC의 가상화폐(암호화폐) 토론을 보고

JTBC의 가상 화폐에 대한 토론은 많은 국민들에게 관심을 가지게 할 큰 이벤트였습니다.
 
한편으로는 가상화폐(암호화폐)의 부정적인 측면에 대해 문과출신인 유시민님이 토론을 통해 했던 여러 발언은 짧은 시간에 공부한 것이라고 하기에는 매우 놀랍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른 한편으로는 패널 구성이 적절했는지 생각해 보았습니다.
 
사실 이번 토론회는 구성 자체가 적절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마치 공돌이 vs 문돌이의 구성으로 보였기 때문입니다. 
 
한 쪽은 기술적 강점을 주장했습니다.
  • 가상화폐는 인센티브를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화폐라는 이름이 꼭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가상화폐와 블럭체인은 절대로 뗼 수 없으며 한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블록체인은 국가나 지역과 관계없이 누구나 참여 및 접근이 가능하고 거래의 실행이 보장되며 누구든지 거래의 내용 및 결과를 확인할 수 있으며 거래 결과는 영원히 저장되며 위변조될 수 없는 기술이라 주장했습니다.
  • 상대방의 반문에는 중앙정부의 컨트롤 없이 민간에 의해 자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이를 죽여서는 안된다는 주장을 했습니다.
  • 이 패널의 특징은 이 기술에 대한 절대적인 신뢰를 가지고 있어서 그런지 상대방의 반문에는 수학적이지 않다… 혹은 수학적으로 증명할 수 있느냐…. 자발적 참여는 수학적이지 않다는 등… 답답한 토론 행태를 보였습니다.  제 생각에 수학적 검증은 이 토론과 맞지 않는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이 토론을 하게 된 이유는 가상화폐의 현재 상황과 문제점, 그리고 앞으로 나가야 할 방향에 대한 토론이었지 기술적/수학적 검증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 이 패널에 대한 제 개인적인 느낌은 사업적,사회적,경제적,정치적 파장에 대한 고려나 전문성은 미약해 보였습니다. 즉, 기술 이외의 파장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어보였습니다.
다른 한 패널은 문과출신과 공돌이 조합.
  • 아마도 둘 간에 뭔가 암목적인 토론 전략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공통된 텀으로 가상화폐와 블럭체인기술을 나누어 육성해야 한다는 전략을 짠 것 같습니다. 
  • 현재의 가상화폐는 투기성 세력의 개입으로 인해 비정상적인 개인 투자자의 개입이 이루어지고 있는바, 암호화폐 이외에 이 기술을 쓸 곳이 없다면 이 기술은 폐쇄되어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이 패널은 가상화폐는 폐지하고, 블록체인의 장점을 살려 산업 발전에 이바지 하자고 했습니다.  원래 가상화폐의 이론은 개인간 거래(P2P)로 진행되어야 하나, 중간에 거래소가 끼어 개인간 거래를 부추기고 유통 마진을 남기고 있는 거래소의 폐지를 주장했습니다.  
 
이 토론회를 보고 느낀 점은 서로 다른 배경의 사람을 모아 놓고 토론이 아닌 서로 하고 싶은 말만 발설하게 하고 끝난 것처럼 느껴집니다.
  • 패널 선정시 균형이 제대로 맞춰지지 않은 것 같습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의 가상화페는 투기의 광풍의 주체이며 블록체인 기술 자체에 대한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어 보였습니다.
  • 두 패널간 사용하는 용어도 달랐습니다. 경제라는 단어를 가지고도 기술쪽 패널은 암호경제를… 다른 패널은 실물경제를 바라보고 토론했습니다.

앞으로 같은 토론회가 있을 거라면, 양 패널간의 공통된 텀(용어)를 정의하고, 이를 기반으로 합의(Concensus)를 이룬 뒤, 이에 대한 옳고 그름에 대한 토론이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생각되네요.

JTBC 뉴스룸 긴급토론 (가상화폐) 유튜브 링크 : https://youtu.be/kEni2R2iawI

 

Peer-to-peer pattern은 BitTorrent와 같이 파일공유 솔루션이나 P2PTV, PDTP와 같은 멀티미디어 프로토콜에 주로 이용

P2P는 Peer-to-Peer의 줄임말입니다.

P2P 아키텍쳐 패턴(Architectural pattern)에서 개개의 각각의 독립적인 컴포넌트를 피어(peer)라고 부릅니다. 각각의 피어는 클라이언트로서 다른 피어에게 서비스를 요청하면서 한편으로는 서버로서 요청받은 서비스를 동적으로 처리해주는 기능을 가집니다.

Peer-to-peer pattern은 BitTorrent와 같이 파일공유 솔루션이나 P2PTV, PDTP와 같은 멀티미디어 프로토콜에 주로 이용

2000년대 초반에 많이 쓰이던 당나귀(eDonkey), 냅스터(Napster), 소리바다와 같은 소프트웨어가 P2P 아키텍쳐 패턴에 해당하며, P2PTV나 PDTP같은 멀티미디어 프로토콜이 및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의 최근 크립토 커런시(Crypto Currency) 등이 아키텍쳐 패턴에 해당합니다.

P2P 아키텍쳐 패턴(Architectural pattern)은 탈중앙화된 컴퓨팅을 지원하며, 특정 노드 장애에 매우 강하고, 리소스 및 컴퓨팅 성능면에서 확장성이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반면에 노드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기 때문에 서비스 품질에 대한 보장이 어려우며 보안에 대한 보장이 어렵고, 노드의 갯수에 따라 성능이 좌우된다는 것은 단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