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1997년

1997년에는 흔했던 뉴스 키워드 부도 – 이 중 살아남은 기업은 많지 않아

1997년에는 흔했던 뉴스 키워드 부도 - 이 중 살아남은 기업은 많지 않아

지금 와서 보면 1997년은 험난했던 한 해였던 것 같습니다. 그럴 법도 한 것이, 대한민국의 내 놓으라 하는 많은 기업들이 부도라는 믿지 못할 상황에 직면하게 되니까요.

이 모든 것이 외환위기에서 비릇 된 것이긴 하지만, 이때 대한민국 국민들은 금 모으기 운동 등… 나라를 살리겠다는 일념 하에 많은 일들을 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런데, 그때 모은 금들은 어떻게 처분했고, 정말 어디에 다 썼는지 궁금하네요.

1997-1998년 IMF 사태가 대한민국에 남긴 씁쓸한 상처

1997년-1998년에 있었던 IMF 사태를 기억하시는 분들 계시나요?

나이를 제법 드신 분들은 IMF를 체험했던 분들도 계실것입니다.

당시 대한민국의 살벌했던 분위기…

 

오늘은 그 살벌했던 분위기를 정리한 자료를 찾았습니다.

대한민국… 언제 IMF 같은 상황이 다시 올지 모릅니다.

 

개인 부채가 증가하고, 환율이 요동치는 상황은 우리나라 경제를 혼돈의 상황으로 몰아넣을 것입니다.

 

긴장하며 아래 콘텐츠를 감상 해 보아요.

1997-1998년 IMF 사태가 대한민국에 남긴 씁쓸한 상처

환율과 이자율의 상관관계

환율이 상승하면 실질적으로 (화폐의 공급이 )증가하게 되고, 그로 인해 화폐를 빌리는 비용이라고 볼 수 있는 이자율이 하락하게 됩니다.

환율과 이자율의 상관관계

그런데 실질적으로는 환율이 오른다는 것은 반대로 보면 달러의 공급량이 감소로 생각해 볼 수도 있습니다.그렇다면 실제로는 반대의 현상이 초래될 수도 있는 것이지요. 자금시장에서 급격히 달러가 빠져나가게 되면 환율은 오르는데 환전수요로 인해서 시중의 화폐공급이 감소하게 되고  그로인해 이자율이 상승하는 현상입니다.

실제로 1997년 외환위기 당시, 그런 일이 발생했었지요. 달러가 급속히 빠져나가면서 외환보유고는 바닥이 났고, 환율은 급등했으며, 이자율은 지금의 몇 배 수준으로 높았었습니다.
 
환율이 이자와 비례적인 관계에 놓이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는 것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