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환절기

항히스타민제(Antihistaminic) – 미국에서는 마트에서도 구입 가능해 – 알러지를 치료하는 약물치료 방법으로 콧물, 재채기, 가려움 증 등 알러지 증상과 꽃샘추위 등으로 나타나는 각종 알러지 비염을 치료하는데 도움 줘

봄철 환절기 타이밍이 오면 콧물, 목감기로 고생하시는 분들 많죠.

 

이런 것은 주로 체내에 있는 히스타민(Histamine)이라는 물질때문에 일어나는 것으로, 단백질 분해 산물인 히스티딘에서 생성되며, 체내에 과잉으로 있으면 혈관 확장을 일으키고 심하면 알러지(알레르기;Allergy) 증상을 일으킵니다. 이는 외부자극에 대하여 신체가 빠른 방어 행위를 하기 위하여 분비하는 유기 물질중의 하나로 호염구, 비만세포 등에서 분비됩니다. 아토피도 이러한 증상 중 하나입니다.

항히스타민제(Antihistaminic) - 미국에서는 마트에서도 구입 가능해 - 알러지를 치료하는 약물치료 방법으로 콧물, 재채기, 가려움 증 등 알러지 증상과 꽃샘추위 등으로 나타나는 각종 알러지 비염을 치료하는데 도움 줘

화학식으로는 C5H9N3이며, 물에 녹는 성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참고로 현대의학에서 알러지(알레르기;Allergy)를 치료하는데 주로 사용하는 방법은 면역요법과 수술, 약물치료인데요, 그중 가장 보편적인 방법인 약물치료 중 가장 널리 사용해온 방식은 항히스타민제를 이용하는 것입니다.

 

이런 분들에게 처방 되는 약 중 하나가 지르텍(Zyrtec)이라는 벨기에에서 만든 약이 처방되고는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약국에서 쉽게 구입이 가능하고요, 또 미국에서는 대형 마트에 가면 구입이 가능하다고도 합니다.

 

미국에서 구입을 할 경우 다음과 같은 포장을 찾으시면 될 것도 같고요.

항히스타민제(Antihistaminic) - 미국에서는 마트에서도 구입 가능해 - 알러지를 치료하는 약물치료 방법으로 콧물, 재채기, 가려움 증 등 알러지 증상과 꽃샘추위 등으로 나타나는 각종 알러지 비염을 치료하는데 도움 줘

이 약은 2세대 항히스타민제로 신속하고 오랜 지속시간을 가진 것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콧물, 재채기, 가려움증 등 알러지(알레르기;Allergy) 증상과 꽃샘추위 등으로 나타나는 각종 알러지 비염을 치료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6세 이상인 경우 복용이 가능하며, 1일 1회 취침 전에 복용합니다.

또 미국 코스트코(COSTCO)에서는 아래의 제품도 쉽게 구입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항히스타민제(Antihistaminic) - 미국에서는 마트에서도 구입 가능해 - 알러지를 치료하는 약물치료 방법으로 콧물, 재채기, 가려움 증 등 알러지 증상과 꽃샘추위 등으로 나타나는 각종 알러지 비염을 치료하는데 도움 줘

항히스타민제(Antihistaminic) - 미국에서는 마트에서도 구입 가능해 - 알러지를 치료하는 약물치료 방법으로 콧물, 재채기, 가려움 증 등 알러지 증상과 꽃샘추위 등으로 나타나는 각종 알러지 비염을 치료하는데 도움 줘

또 COSTCO에서 자체적으로 만든 약도 판매가 되는것 같습니다.

항히스타민제(Antihistaminic) - 미국에서는 마트에서도 구입 가능해 - 알러지를 치료하는 약물치료 방법으로 콧물, 재채기, 가려움 증 등 알러지 증상과 꽃샘추위 등으로 나타나는 각종 알러지 비염을 치료하는데 도움 줘

저는 지르텍을 구입하여 먹고 증상이 호전되었는데요, 개인적으로는 커크랜드 제품도 나름 괜찮아 보여 한번 구입해 볼까 생각중입니다.

재미난 코감기약 – 니 코 멈추게 해주께 – 니코스탑 30

코감기 환자를 위한 국내 제품 중 재미난 제품 이름이 있네요.

니코스탑 30

 

니 코 멈추게 해주께… 뭐 이런 느낌.

 

탤런트 유준상씨의 진지한 표정이 왠지 코믹하게 느껴집니다.

“야- 이 녀석아 니 코좀 어떻게 해봐라” 하는 느낌!?

재미난 코감기약 - 니 코 멈추게 해주께 - 니코스탑 30

환절기 때에 알러지 있는 분들은 콧물을 어떻게 하기 힘든데요.

박원순 서울시장 질의 중 어이 참 얼척없다는 표정 지으시는 서울시 시의원 최호정님

다음은 2013년 6월 27일에 있었던 서울시의회 247회 정례회의의 한 장면입니다.

사진상으로는 두 분이 어떤 대화를 나누었는지 알 수 없습니다.

그렇지만 박원순 서울시장을 앞에 두고 보여준 최호정님의 표정은 아이 참 얼척없다…라는 표정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질의 중 어이 참 얼척없다는 표정 지으시는 서울시 시의원 최호정님

그런데 최호정님 말씀 하실 때 입이 살짝 옆으로 삐뚤어 지신 것 같습니다.

혹시 환절기에 찬바닥에 누워 자면 걸리는 구안와사라는 병에 걸리신 건 아닌지 궁금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질의 중 어이 참 얼척없다는 표정 지으시는 서울시 시의원 최호정님

“얼척없다… 정말…”

두 분의 열띤 토론이 나오는 오리지널 비디오는 유튜브에서 보세요.

내용을 보면 매우 흥미진진하기는 하지만 대화 내용이 아름다와 보이지는 않습니다.

 

대화 중 최호정님이 질의를 하시고,

중간에 박원순 시장이 답하려고 하자.

최호정 서울시 시의원이, “저는 듣고 싶은 이야기가 없어요.”라고 하십니다.

아이가 천식에 걸렸다면

천식이란 말 그대로 `헐떡거릴 천(踐), 숨실 식(息)’ 즉 헐떡거리고 괴로워하며 숨을 쉬게 되는 병을 말한다. 천식은 ‘쌕쌕’ 하는 숨소리와 호흡곤란을 일으키는 상태를 말한다.

아이가 천식에 걸렸다면

환절기가 되면 한의원, 이비인후과, 소아과는 쌕쌕거리는 아이들로 붐빈다. 바야흐로 어린이 천식은 극히 일상적이고 흔한 병이 되었다. 우리 나라의 경우 2 ~ 19세 청소년의 4.9%가 이 병을 갖고 있으며, 이중 절반 정도는 자라면서 저절로 낫고, 나머지는 성인이 된 다음에도 계속해서 이 병과 싸워야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천식은 알레르기중 하나인데, 알레르기는 유전성이 많다. 부모 중에 알레르기성 천식이나 알레르기성 비염, 알레르기성 피부염 등이 있으면 아이 의 30% 이상이 어떤 형태의 알레르기든지간에 알레르기 체질이 된다는 것이다.

부모가 모두 알레르기 소질이 있으면 자식의 90% 이상이, 부모 중에 한 사람이 알레르기가 있으면 자식 중에는 40% 이상이 알레르기가 생긴다는 것이다. 즉 2명 중에 1명 이상이 알레르기 체질을 갖고 태어난다는 결과가 나온다.

추운 겨울철이 다른 계절에 비해 기침과 콧물, 코막힘 등의 알레르기성 천식과 알레르기성 비염이 극성을 부리는 계절이다. 밖의 날씨는 춥고 아파트 등 실내는 더우며 건조하여 실내와 바깥의 기온 차이가 많이 난다는 데 문제가 있다. 또한 우리 나라는 근래 아파트에서 생활하는 가정이 늘고 있기 때문에 알레르기성 질환이 더욱 늘어나고 있다.

아파트 실내는 건조할 뿐만 아니라 먼지나 집진드기 등이 밀폐된 공간에 많이 있다. 이러한 것들이 알레르기의 항원이 되어 찬 공기와 어울려 천식과 코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것이다.

기관지 천식은 기관지가 여러 가지 기온의 변화, 피로, 심리적 자극, 불안, 스트레스 등에 대해 더할 나위 없이 민감한 증세로 기도의 협착을 일으킬 뿐만 아니라 기침, 호흡곤란, 가래 등의 증상을 나타내는 병이다. 특히 기관지 천식은 소아에게 많이 나타난다. 소아 천식 환자는 전국에 수십만 명이 될 정도로 많다.

아이가 천식에 걸렸다면

최근 들어 어린이 인구의 약 5~10%가 천식이라고 한다 이것은 불과 20~30년 사이에 급격히 증가했다. 어린이가 성인에 비해 환경 오염에 약할 수밖에 없는 근거는 성인에 비해 단위 체중 당 더 많은 물과 공기를 마신다. 이 때문에 물, 공기가 오염되면 상대적으로 더 많은 오염 물질을 흡수할 수 밖에 없다. 또 어린이는 기관지가 좁고 점막이 약해 오염 물질로 기관지가 붓거나 수축되면 호흡곤란을 일으키기 쉽다. 성장, 발달 단계에 있는 어린이가 호흡기 질병에 걸렸을 경우 평생 곤란을 겪게 된다.

환경오염이나 진드기 등이 어린이 천식을 증가시킨 주된 요인이기도 하지만 이것 말고도 주거 구조, 생활 양식의 변화, 곰팡이 등 알레르기의 원인이 되는 물질의 증가, 애완 동물 사육의 일반화, 식생활의 변화, 식품 첨가물의 증가, 이유의 조기화, 스트레스가 많은 사회 등으로 다양하다. 그러나 사실 원인은 충분히 밝혀지지 않고 있다. 문명의 진보와 함께 알레르기성 질환은 늘어나고 있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그건 그렇고 어린이 천식은 60%가 2살 이하, 90%가 초등학교 시기에 발병한다고 한다. 그후 성인이 되어 낫는 경우도 많지만 재발하는 사람도 적지 않는다. 대체로 “어린이 천식의 약 70%는 성인이 되기 전에 치료된다. 반대로 30%는 성인까지 이어진다.”라고 말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