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홍제균형발전촉진지구

서울 명지대 인근 10만㎡ 재건축

서울시는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명지대 인근인 서대문구 홍은동 411-3 일대 10만4291㎡(3만1600평)를 주택재건축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서울 명지대 인근 10만㎡ 재건축

이곳은 당초 재건축 추진을 놓고 주민들 간 찬반 의견이 갈리면서 도시.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상 ‘협의대상구역’으로 돼 있었다.

하지만 서대문구가 최근 실시한 주민투표 결과 재건축 동의율이 66.75%로 나타나 재건축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이로써 이 구역에는 용적률 190%,평균 10층 이하 범위에서 1200~1500가구의 주택을 지을 수 있게 됐다.

공동위는 또 마포구 대흥동 12 일대 6만1925.9㎡를 ‘대흥 제2주택재개발구역’으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용적률 232% 이하,평균 16층 범위에서 주택 1032가구를 비롯,각종 부대시설과 종교시설,주민센터 등이 들어서게 됐다.

아울러 공동위는 종로구 옥인동 47 일대 3만428㎡를 ‘옥인 제1주택재개발구역’으로 지정하는 계획안도 통과시켰다.

인왕산자연공원 인접지역인 이곳에서는 지상 5층 높이(용적률 143%)의 아파트 330가구가 신축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서울시는 서대문구 홍제.홍은동 일대 홍제 균형발전촉진지구(균촉지구) 내 ‘홍제5구역(홍제동 165-2,5691㎡)’과 ‘홍은1구역(홍은동 48-149,1만1438㎡)’을 도시환경 정비예정구역으로 신규 지정했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서울APT값 0.01%↓…2주 연속 내림세

Datanews /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의 침체가 계속되고 있다.

2007년 11월 23일 부동산114(www.r114.co.kr)가 발표한 <주간 아파트 시장 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값은 이번 주 0.01% 떨어져, 2주 연속 하락했다.

서울APT값 0.01%↓…2주 연속 내림세

구별로는 △동작(-0.22%) △송파(-0.12%) △광진(-0.06%) △강동(-0.05%) △강남(-0.04%) △서초(-0.03%) △강서(-0.03%) △양천(-0.02%)등이 떨어졌고, ▲노원(0.18%) ▲서대문(0.17%) ▲용산(0.14%) ▲성북(0.12%) ▲은평(0.10%) 등은 올랐다.

서울은 급매물 증가로 부진한 강남권외에도 강서구가 화곡2주구 재건축 신규입주를 앞두고 주변 아파트 급매물이 출시되면서 4주 연속 하락했다.

동작구는 노량진동 상도건영이 주변 신규아파트 입주로 일시적 1가구2주택 매물이 출시되면서 중대형 매물이 적체되고 있다.

송파구는 내년 서울지역 최대 입주물량인 2만호 이상 입주를 앞두고 신규단지로 갈아타는 수요자들의 금융부담으로 인한 매물 출시가 늘었지만 거래는 쉽지 않다.

반면 노원구는 99㎡대 이하 중소형 매수세가 꾸준하다. 서대문구는 최근 명지대 인근이 재건축 정비 예정구역 지정과, 홍제동, 홍은동 일대 홍제균형발전촉진지구 영향으로 홍제원현대3지구와 인왕산현대4지구 등이 소폭 상승했다.

한편, 대선과 신규분양을 앞두고 매수자들의 관망세가 짙어진 수도권은 0.01% 올랐다.

지역별로 △과천(-0.24%) △화성(-0.10%) △오산(-0.10%) △파주(-0.09%) △구리(-0.09%) △수원(-0.07%) △용인(-0.05%)등이 내림세를, ▲인천(0.18%) ▲의정부(0.15%) ▲남양주(0.10%) ▲광명(0.08%) ▲이천(0.08%) 등은 오름세를 보였다.

이수아 기자 leesooah@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