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혈당

당뇨로 투병하시던 아버지께서 돌아가시기 전까지의 혈당 변화 추이

2019년 7월 11일 3시 – 8년간 지병으로 고생하시던 아버지께서 별세하셨습니다.

아버지 유품을 정리하던 도중 아버지께서 2017년부터 혈당을 기록하셨던 일지를 발견하여 스캔하여 인터넷에 올려 봅니다. 당뇨병 환자들은 혈당 관리를 해야 하는데, 이를 잘 기록해두는 것이 중요합니다.

당뇨로 투병하시던 아버지께서 돌아가시기 전까지의 혈당 변화 추이

당뇨로 투병하시던 아버지께서 돌아가시기 전까지의 혈당 변화 추이

혈당이 높은 고혈당도 위험하지만 저혈당도 때로는 환자를 매우 위험하게 할 수도 있습니다. 저혈당 쇼크가 오면 환자가 추위를 타며 사람을 알아보지 못하고 추워하며 횡설수설 할 수도 있습니다. 이는 사람마다 다른 형태로 증상이 나타나므로 저혈당 증상이 어떤지 숙지하고 있을 필요가 있습니다. 이 때에는 사탕이나 음료수를 통해 당을 섭취하면 상태를 호전시킬 수 있습니다.

당뇨로 투병하시던 아버지께서 돌아가시기 전까지의 혈당 변화 추이

위아래에 보시면 빈 칸은 병원에 입원하셔서 미처 기록을 하시지 못한 기간이 대부분인데, 돌아가시기 직전 5월, 6월은 힘이 없으셔서 기록을 하시지 못하셨습니다.

당뇨로 투병하시던 아버지께서 돌아가시기 전까지의 혈당 변화 추이

당뇨로 투병하시던 아버지께서 돌아가시기 전까지의 혈당 변화 추이

돌아가시기 직전 7월 10일 혈당은 오전에 324, 오후에 340을 기록하였습니다.

다음 생에서는 당뇨의 고통으로 힘들어하시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신화당의 혈당상승효과 원인

신화당은 70%의 포도당과 30%의 사카린나트륨으로 만듭니다.

물론 제조사에 따라 조금씩의 차이는 있습니다만 포도당이 들어가므로 혈당을 올리게 됩니다.

다만 설탕보다는 당도가 훨씬 높기 때문에 많은 양을 쓰지 않고 또한 드실때도 많은 양을 드시지는 않으므로 거기서 오는 이점은 있습니다만 드시지 않는것이 더 좋겠지요

또한 사카린나트륨은 과량, 장기 복용했을때 해로운 점이 많으므로 사용하지 않는것이 좋습니다.

 현재 식품 첨가물로서 사용이 금지된 것으로 알고 있는데 계속 판매는 하고 있더군요

FDA에서도 식용으로의 사용을 금하였고 발암 물질이라는 보고도 있어 외국의 여러 나라에서도 사용을 금하고 있습니다.

혈당조절의 중요한 역할을 하는 췌장의 해부학적 위치 및 구조

췌장은 무게 약 80~100g, 길이 약 15cm의 길고 편평한 모양으로 위장의 뒤에 위치하며 십이지장과 연결되어 있고, 비장과 인접해 있습니다.

췌장은 머리, 몸통, 꼬리 3부분으로 나눌 수 있는데, 십이지장과 연결된 넓은 부분이 머리이고, 좁은 부분이 꼬리, 머리와 꼬리 사이의 1/3정도 되는 부분을 몸통이라고 부릅니다.

췌장의 선방세포에서 만들어진 췌액이라 불리는 소화액은 췌장 안에 있는 그물처럼 가는 관들을 통해 분비되어 췌장 중심에 위치한 하나의 주췌관(main pancreatic duct)에 모입니다. 그리고 췌장의 머리부분으로 들어오는 총담관과 만나 십이지장 내로 흘러들어가 소화를 돕게 되는데, 정상 성인의 경우 하루 1~2리터 정도 분비됩니다.
    
혈당조절의 중요한 역할을 하는 췌장의 해부학적 위치 및 구조

췌장은 췌관을 통해 십이지장으로 췌액을 분비하는 외분비와 호르몬을 혈관 내로 분비하는 내분비의 2가지 기능을 가집니다. 췌장세포의 약 95%는 외분비와 관련되어 있으며 주로 주췌관을 통해 소화와 관련된 췌액을 분비합니다. 주췌관을 통해 분비된 췌액은 우리가 섭취한 영양분 중에 단백질, 지방, 탄수화물의 소화를 돕기 위해 간에서 만들어진 담즙을 분비하는 총담관과 만나 소장으로 흘러 들어갑니다.

췌장암의 90% 이상은 외분비 세포에서 발생하는데 특히 췌관에 잘 발생하여 췌관의 암을 보통 췌장암이라 부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나머지 내분비와 관련된 세포들은 일명 랑게한스섬이라고도 불리며 혈액을 통해 혈당조절에 중요한 인슐린과 글루카곤을 분비합니다. 인슐린은 혈당을 낮추고 반대로 글루카곤은 혈당을 높이는 역할을 하므로 당뇨병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이 호르몬들은 우리 몸이 음식물을 섭취함으로써 얻게 되는 에너지를 소비하고 저장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내용출처 : 보건복지부 · 국립암센터 국가암정보센터 (1577-8899) http://www.cancer.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