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폐암 특징

흡연자가 기침 자주하면 폐암 의심

흡연자가 기침 자주하면 폐암 의심
전체 폐암 중 80% 이상이 흡연과 관계가 있다고 알려졌다. 매일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비흡연자에 비해 약 4.5배나 폐암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일명 `허파`라고도 불리는 폐는 마치 스펀지처럼 기포가 있고 말랑말랑하게 생긴 밝은 갈색 원추모양의 기관으로 좌우 가슴에 하나씩 위치해 있다.

숨을 들이마시면 입과 코를 통해 들어온 외부 공기가 기관지를 거쳐 폐포에 도달하는데 여기서 산소는 흡수되고 우리 몸의 대사가스인 이산화탄소는 다시 날숨을 통해 체외로 내뿜어진다.

이때 기관지에서 공기의 흐름이 좋지 않거나 폐포에서 가스교환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호흡곤란을 느끼게 되고 심할 경우 생명을유지할 수 없다. 폐가 오랫동안 담배연기 등 발암물질에 노출되면 세포의 유전자에 이상이 생기게 되고 이러한 변형 유전자가 쌓여암세포가 등장하게 되는 것이다.

폐암은 흡연 공해 등이 가장 큰 원인인 선진국형 암이다. 20세기에 들어서면서미국과 유럽 등에서 급격히 증가하기 시작해 현재는 세계적으로 남성 암 사망률 중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대개 남성이 여성에 비해4배 정도 더 많이 걸리며 45세 이후부터 서서히 늘어 50대 후반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흡연자가 기침 자주하면 폐암 의심

폐암은 현대의학의 눈부신 발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사망률이 높고 예후가 좋지 않은 암 중 하나다. 이는 진단을 받은 환자 중 50% 이상이 암세포가 이미 다른 기관으로 전이돼 수술이 불가능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우선 초기에 증상이 전혀 없다는 데 가장 큰 원인이 있다. 즉 폐 내부에는 신경이 없어 증상을 일으키지 않으며 증상이 나타날 정도면 이미 다른 곳으로 퍼져 있는 경우가 많은 것이다.

또 폐는 심장, 대동맥, 흉막과 같은 매우 중요한 장기에 인접하고 있어서 암세포 전이가 쉬워 발병 초기라도 수술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게다가 폐암은 다른 암에 비해 항암제나 방사선 치료가 잘 듣지 않는다. 1998년 미국 통계에 의하면 대장암 63%, 전립선암 90%, 유방암 86%의 5년 생존율을 보였지만 유독 폐암만은 14%로 치료성적이 매우 낮다.

◆ 감기증상과 비슷해 주의 필요

= 기침은 폐암 초기 증상 중 가장 흔하며 많게는 폐암 환자 75%가 잦은 기침에 시달린다.

이는 종양이 기관지 내막을 자극하거나 기관지를 폐쇄시킬 때 일어나는 것이다. 심하면 기침 때문에 잠을 못 자는 경우도 있고갈비뼈가 부러지는 수도 있다. 그 외 증상으로 천명, 짧은 호흡, 반복되는 폐렴, 기관지염, 객혈, 쉰 목소리 등이 있다.

중요한 것은 폐암 증상이 감기를 비롯한 대부분 호흡기질환 증상과 비슷하다는 점이다.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은 기침이 생겨도 그저담배 때문이려니 하고 지나치는 수가 있다는 것이다. 흡연 경력이 있는 35세 이상은 이런 증상이 있는 경우 의료기관에서 검진을받아 봐야 한다.

폐암에 대한 검사는 개인력, 가족력, 흡연에 대한 문진을 시작으로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이있으면 엑스선 검사로 이어진다. 다음으로 암인지 아닌지 또는 어떤 유형의 암인지를 현미경으로 조사하기 위해 폐에서 세포를채집한다. 일반적으로 가래 속 세포를 검사하지만 가래로 진단할 수 없는 경우에는 기관지경이라는 특수 내시경을 코 또는 입에삽입해 목에서 기관지 내부를 관찰한 후 조직이나 세포를 채취한다.

◆ 폐암 80%가 흡연과 관련

= 폐암의 직접적인 원인은 아직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지만 전체 폐암 중 80% 이상이 흡연과 관계가 있다고 알려져 있으며 발생 확률은 흡연량과 기간에 비례한다.

일반적으로 `하루에 피우는 담배 수×흡연 연수`를 흡연지수라 하는데 이 지수가 600 이상인 중흡연자는 폐암 고위험군으로분류된다. 매일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비흡연자에 비해 약 4.5배나 암에 걸릴 확률이 높아지며 금연 후에도 폐암 위험이 남아있다. 간접흡연을 하는 경우에도 폐암 위험도가 1.5배 가까이 증가한다.

폐암 가족력이 있는 경우 발병 확률이 높아진다는 보고가 있지만 유전적 요인이 폐암 발생에 어느 정도 기여하는지는 아직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 풍부한 영양 섭취ㆍ적당한 운동

=암환자는 암세포에서 분비되는 분비물로 인해 식욕부진이 심하고 영양상태가 나빠지는 경우가 많다. 흔히 암환자에게 고기류는 좋지않고 특히 돼지고기ㆍ닭고기를 피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근거 없는 얘기다. 또 맵고 짠 음식이 좋지 않다고 해서 음식을 싱겁게조리해서 맛이 없는 것을 억지로 먹는 일이 있는데 이 또한 바람직한 일은 아니다. 암치료 중 영양이 풍부한 음식을 잘 먹는 것이암에 대한 면역력을 높이고 치료를 제대로 받을 수 있도록 체력을 뒷받침한다는 점에서 꼭 필요한 일이다.

운동은암 때문에 생기는 무기력증에서 벗어나고 힘든 치료과정을 이길 수 있도록 체력을 키우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무리한 운동이나혼자 멀리까지 다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지만 산책, 체조 등 일상생활에서 흔히 할 수 있는 가벼운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좋다.

자료출처: 매일경제신문

폐암은 폐에서 발생한 악성종양(암)

폐암이란 폐에서 발생한 암(악성종양)을 말합니다. 우리 나라에서의 폐암발생은 1997년 보건복지부의 암등록자료에 의하면 남자에서전체 암발생 중 위암과 간암에 이어 3위(15.9%)이며, 폐암에 의한 사망은 남자에서 위암과 간암에 이어 3위(30.5%)로폐암 발생률과 사망률이 매우 높습니다. 폐암 발생은 전 국민의 흡연율과 밀접한 관계가 있어서 흡연율이 매우 높은(15세 이상남성 흡연율 69%, 고3 흡연율 42%; 세계 최고 수준) 우리 나라에서의 폐암 발생은 매우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폐암은 5년 생존율이 14%에 불과한 매우 무서운 암입니다. 폐암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치료법 개선, 암초기에 발견하여치료하는 것, 폐암 발생 예방 등이 있습니다. 무슨 질환이든지 예방이 가장 효과적이라는 것은 잘 알려져 있는 사실입니다. 폐암치료에 효과있는 항암제가 최근에 많이 개발되었고 수술법이나 방사선치료법이 개선되었지만 폐암환자의 생존율을 크게 높이지는못했습니다.

자료출처: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폐암 발생의 원인 및 진단

폐암은 대부분이 기관지에서 기원하는데 이를 중심부와 주변부로 나누어 생각할 수 있다. 폐암의 1/3에서는 주변부에서 발생하는데 대개 흉부 X-ray 사진상 나타나는 것이 보통이다.

주변부 폐암의 경우 1g 크기에 이르게 되었을 때 흉부 X-ray 사진을 촬영하면 폐주변부의 결절로 흔히 나타나는데 이를 고립성 폐결절(solitary pulmonary nodule)이라하며 다른 질환과 감별진단을 해야하는데 가장중요한 것은 이전(以前)에 촬영한 흉부 X-ray 사진이다. 대개 병원에 가면 가장 흔한 검사로 흉부 X-ray 사진을 찍는데 이 사진은 병원에 5년간 보존되는 것이 보통이며 따라서 흉부 X-ray 사진상 이런 폐주변부의 고립성 폐결절이 보이면 그 전에 찍었던 흉부 X-ray 사진을 찾아서 비교해 봄으로써 결절이 커가고 있는 중인지 확인할 수 있다.

우리나라는 아직 폐결핵이 만연하는 지역이므로 결핵에 의한 결절(결핵종이든 치유반흔이든 간에)이 많아 무심코 지나칠 수 있으나 환자가 흡연력이나 가족력등으로 볼 때 고위험군에 속한다면 철저히 조직검사(보통 형광투시 유도하에서 피부 밖에서 바늘을 찔러 넣어 조직검사를 하는 경피침자생검법 등이 많이 쓰인다) 등을 실시하여 확인하는 것이 안심이 된다. 왜냐하면 폐암이 자라나는 양상은 상당히 다양하기 때문에 특히 그러하다. 한편 중심부에 생기는 폐암은 기관지 내부에서 자라나기 때문에 주변부 폐암과는 다른 양상을 보이는데 그 이유는 기관지 내부에서 자라나서 커진 다음에 기관지를 폐색하거나 주변부로 파고 들어서 증상을 일으킬 때까지 보통 흉부 X-ray 사진상에서는 잘 포착되지 않기 때문이다.

이것은 흉부 X-ray 사진의 사각지대(死角地帶)에 기관지가 있기 때문인데 최근에 쓰이는 고전압촬영법을 이용하여 세심히 기관과 기관지를 추적해 보면 미세한 변화를 감지할 수 있으나 일반적으로 지나치기 쉽기 때문에 문제가 된다. 이러한 흉부 X-ray 사진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것이 흉부진찰인데 청진상 어느 국한된 부위에 한정하여 쌕쌕거리는 소리(천명음)가 들린다면 그 부분의 기관과 기관지를 막고 있는 종양이나 이물 또는 기관과 기관지 협착이 있음을 의심할 수 있으며 이런 소견은 기관지 천식 때의 천명음과는 주의깊게 진찰하면 구별된다. 더 나아가 기관지내시경검사를 함으로써 진단할 수 있다.

참고문헌

` 성인간호학 1999 조경순외 4인 <현문사>
` 최신 임상 간호 매뉴얼 1998 <현문사>
` 간호학 대사전 1997 < 대한 간호 협회 >
` 생리학 1997 최명애외 4인 < 현문사 >

폐암이란 무엇인가?

폐암은 비정상적인 세포가 암세포로 무절제한 빠른 속도의 증식으로 인해 발생한다.

폐암은 주로 한쪽 폐로부터 시작하여 임파절,그리고 폐내의 다른 조직들로 전이되고, 결국은 양폐 모두로 확산되는데, 임파절이나 혈액을 통하여 몸 전체로도 확산될 수 있다.

폐암이 잘 전이되는 장기로는 뼈, 뇌, 간, 부신, 신장, 심장 등이 있다.
폐에서는 암조직이 몇 년동안 자라오고 있어도발견되지 않는 경우가 많고, 별다른 통증 없이 상당히 진행될 수도 있다.

폐암의 대표적인 증상인 계속되는 잦은 기침의 증세를보일 때도 종종 감기나 기관지염, 또는 알러지로 오인되기도 한다.

대부분의 폐암 환자들은 흡연자이다.
그러나 모든 흡연자가 암에걸리는 것은 아니며, 반대로 전혀 담배를 피지 않는 폐암 환자들도 많이 있다.

하지만 담배는 여전히 폐암의 중요한 발암물질중의하나이며, 폐암 판정을 받은 흡연자라면 담배를 반드시 끊어야 한다.

참고문헌

` 성인간호학 1999 조경순외 4인 <현문사>
` 최신 임상 간호 매뉴얼 1998 <현문사>
` 간호학 대사전 1997 < 대한 간호 협회 >
` 생리학 1997 최명애외 4인 < 현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