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 일이 있어 에 근무를 하고 대신 그 다음날(평일) 대체 휴일을 맞이하였습니다.

물론 직원들과의 합의하에 근무를 결정했고, 일할때는 아무 생각이 나지 않았습니다. 오로지 일에만 전념했으니…

좋았던 것은 에 일한 만큼에 대한 보람은 있었다는 것입니다.

남들 놀때 놀아야 노는 맛이 난다

이제 나쁜 점에 대해 이야기 해 보려 합니다.


이 뭐 대수냐… 다음날 쉬면 되지… 하고 생각했습니다.


쉬는 날이니 뭔가 좋을 줄 알았는데,

아침에 일어나 애들 학교에 데려다 주고

아침에 인터넷 관련 정보 찾고 메일 보고나서 밥 먹고 나니 하루가 거의 다 끝나 가네요.


책을 봐도 가 없고

영화를 봐도 가 없네요.


이런날일수록 회사에 가고 싶다는 생각이 문득 드는 이유는 무엇인지…

남들 놀때 놀아야 노는 맛이 난다

역시 남들 놀때 놀아야 이 제대로 나는 것 같습니다.



facebook posting twit

  • 카페에서 맞이한 아침
  • 정치의 의미 – 원래 의미는 부조화로운것,부정적인 것을 바로 잡아 극복하는 일
  • 한국-인도 FTA 발효 – 사람들이 잘 모르는 사실, 그런데 인도 가려면 여전히 VISA 발급 받아야 해
  • 넷플릭스(Netflix)의 글로벌 가격 전략 – 가격변화 없이 미국 외 시장에서 얼마나 살아 남을 것인지 궁금해
  • 대한민국에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이름을 가진 맥주가 필요해 – 미얀마 비어 너 참 부럽다
  • 인구 감소로 생산과 소비층이 점점 줄어드는 한국에 대한 걱정과 대안
  • MERS 발병에 따른 일본의 대응 방안
    Tagged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