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조직개편은 60대 CEO 퇴진에서 시작

삼성전자 조직개편은 60대 CEO 퇴진에서 시작2017년 11월 삼성은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쇼킹한 것은 기존에 삼성전자를 이끌었던 3인방(권오현, 윤부근, 신종균)의 퇴진입니다. 이들은 그들이 이루었던 업적을 뒤로 하고 후배들에게 자리를 내줌으로써 보다 젊은 삼성전자를 만들었다는 평입니다. 매경 이코노미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아래와 같은 새로운 조직 구조를 가지게 된다고 합니다. IM 부문은 고동진사장이 이끌고, CE부문은 김현석 사장, DS부문은 김기남 사장이 이끄는 구조입니다. 이데일리는 ...

삼성전자, 임원·조직 대대적 개편

삼성전자, 임원·조직 대대적 개편삼성전자가 조직개편과 함께 대대적인 임원 감축에 나섰습니다.위기설이 잇달아 제기되는 가운데, 대규모 사업재편을 위한 사전 정지작업의 일환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보도에 정창원 기자입니다.삼성전자가 이번에 단행한 조직개편은 휴대폰 생산을 책임지는 정보통신총괄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전체 매출의 30%가 넘는 휴대폰 분야는 그동안 상품기획과 개발, 마케팅 등 각종 조직이 지나치게 세분화되어 있어 신속한 의사결정에 걸림돌이 되어 왔...

삼성전자 계열사 ‘새 판 짠다’

삼성전자 계열사 ‘새 판 짠다’삼성그룹이 주력인 전자 계열사의 대대적인 ‘새판짜기’에 들어갔다. ‘적자생존’을 모토로 한 계열사간 경쟁 구도를 허물고 ‘돈되는 사업’을 중심으로 체질 개선 작업에 나선 것. 마케팅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신규 인력 수혈과 인력 재편도 같은 맥락이다.◇가시화되는 사업 재편=삼성그룹 전자 계열사 내부의 경쟁 구도에 변화의 기류가 감지된다.삼성그룹은 1일 삼성전자 디지털미디어 총괄 박종우 사장을 삼성테크윈의 디지털 카메라 사업부문장으로 겸직 발령하면서 산하 조...

삼성전자 조직 개편 그후 …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그룹 전자계열사들이 실적 부진에 따른 구조조정 후폭풍에 휘말리고 있다. 인력 감축과 사업 구조 개편을 통해수익률을 끌어올려야 살아남을 수 있다는 위기감에 술렁이는 분위기다. 다른 계열사들도 전자에서 시작된 불똥이 언제 튈지 몰라긴장하고 있다.◆인력 감축 본격화=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달부터 본격적인 인력 구조조정에 나선 디지털미디어 총괄 부문에 이어반도체와 정보통신 총괄에서도 인력 재배치가 시작될 전망이다. 반도체 총괄은 황창규 사장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