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정맥

직립생활을 하는 인류의 적 – 치질

치질이란 항문에 생기는 질환 즉, 치핵, 치열, 그리고 치루를 통칭해서 쓰는 용어입니다. 하지만 보통 치질이라고 하면 치핵을 표현하는 말로 흔히 쓰이는데 이는 치질 중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이 치핵이고 항문에 피가 나거나 덩어리가 빠져 나오면 일단 치핵으로 생각해도 무방하여 두 용어가 서로 혼용되고 있습니다.

치질은 직립생활을 하는 인간에게만 발생하는 질환으로 다른 포유 동물에게서는 볼 수 없습니다. 전체 성인 인구 중 약 절반 이상이 항문 질환을 갖고 있으며 이 중 약 30%~40%는 수술적 치료시기를 놓쳐서 약물 치료로도 가능한 상태를 수술로도 어렵게 만드는 경우가 많습니다.

말 못할 고민, 치질(치핵)! 왜 생길까?

아직까지 그 발생 원인을 정확히 알지 못합니다만, 최근에 제시된 학설에 의하면 항문의 점막하층에 있는 ‘항문쿠션'(혈관, 평활근 및 지지조직등으로 이루어진)이 지속적으로 압력을 받아 점막하 평활근이 손상 되어 이 항문 쿠션이 아래로 빠져나오는 것입니다.

또한 아래와 같은 이유로도 치질은 발생하는데, 여하튼 어떠한 이유이든지 간에 정맥을 지탱해주는 조직이 늘어나면 정맥이 확장되면서 정맥벽이 얇아 지고 이로 인해 출혈하게 됩니다. 지속적으로 이러한 정맥지지 조직이 늘어나고 압력이 계속 작용하면 약화된 정맥이 돌출하게 되어 치핵을 형성하게 됩니다.

정맥혈전증과 혈전정맥염 심층 비교

정맥혈전증 [, phlebothrombitis] 이란?

정맥 내의 혈액이 굳는 현상으로, 혈액 응고물은 부분적 또는 전체적으로 혈류의 흐름을 막거나 떨어져나가서 폐 등의 부위로 이동한다. 정맥에 응혈이 생기며 폐색전을 일으켜서 사망에 이르는 경우도 있다. 대부분 종아리 등 다리 아래 부분이나 하복부에 생기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다른 부위의 정맥에 생기기도 한다. 모든 연령층에서 발생할 수 있지만 60세 이상의 노인에게 많이 나타난다. 폐색전증이 일어나지 않는 한 항혈액응고제를 사용하면 대부분 치료된다.

혈전정맥염 [, thrombophlebitis]

정맥에 생기는 염증성 질환이다. 정맥밸브가 손상되거나 정맥류에 의해 기능을 상실하면 생기는데, 드물게는 종양이나 섬유화 등에 의해 정맥이 외부에서 압박을 받는 경우에도 나타난다. 지속적으로 정맥주사를맞거나 출산 직후에 많이 나타난다. 정맥주사를 맞으면 주사를 맞은 부위에서 가까운 정맥에 혈전이 생겨서 정맥 부분이 붉게 붓고가벼운 통증을 느끼거나 응어리가 생기는데, 이는 침이나 약물의 자극으로 정맥벽에 혈전이 생겼기 때문이다. 출산 직후에는 골반 내정맥에서 혈전이 생기는 경우가 있으며 그 결과 말초부정맥에 울혈이 생겨서 발이 심하게 붓거나 보라색으로 변하고 통증이 따르기도한다.

일단 정맥혈전증은 혈액이 굳는 현상이며 혈전 정맥염은 염증선 질환이라는 게 확실히 다릅니다.

그리고 정맥혈전증은 대부분 나이 드신 분이 많이 걸리시고

사망 확률은 정맥혈전증이 더 높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