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잔소리

코드리뷰도 생산성 있게 – Visual Studio Code를 이용하여 코드리뷰 중 JIRA에 이슈 등록하는 방법

코드 리뷰하는 광경을 생각해 보면, 대략 이렇죠.

대략 연배 있는 선배들이 주위에 쭈르륵 앉아서 한마디 합니다.

  • 야, 니가 만든 코드 좀 열어봐!
  • 뭐 코드를 그렇게 짰냐… 좀더 구조적으로 짰어야지
  • 이건 쓸데없이 구조적인데
  • 이건 함수 분리가 제대로 안되었네
  • 이건 변수를 왜 이리 많이 선언했지?
  • 어허… 이건 객체지향의 5대 원칙에 어긋나는 코딩인데?
  • 전혀 객체지향적이지 않아….

원래 코드리뷰의 제1원칙은 “서로를 비난하거나 비방하지 않는것” 입니다. 그런데 예전의 코드리뷰는 회의실에 둘러 앉아 고참들이 개발자에게 잔소리하는 분위기가 만들어지다보니, 코드리뷰를 진행하면서 스트레스가 안쌓이면 비정상일것 같은 환경이 많이 생깁니다.

조직이 오래되면 오래될수록 이런 코드 리뷰하는 사람들의 권위의식 또는 그들의 특권의식은 하늘을 찌르게 됩니다.

이런 썩은 물들은 퍼 내야하는데, 사실 그러기가 쉽지는 않죠.

요즘 트랜드는 1-2-1 code review입니다. 그런데 이 마저도 시간이 많이 소모된다고 생각하는 모양인지 온라인 코드리뷰를 많이 채택하네요.

아직 최종 결론에 도다르지 못했지만, Visual Studio Code를 기본 개발툴로 정할까 생각중인데요. 그 이유는 Visual Studio Code가 무료이고, PC/맥/리눅스 등 다양한 플렛폼을 지원하며, C/C++/Java/C#/PHP 등 대부분의 프로그래밍 언어를 지원하기 때문입니다. 또 이를 이용하여 코드리뷰 중 간단한 방법으로 JIRA에 이슈 등록하는 것도 가능하여, 기존의 코드리뷰보다 더 빠르게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습니다.

다만 이 플러그인은 수동으로 세팅을 좀 해줘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이를 이용하면 코드리뷰를 좀 더 쉽게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https://marketplace.visualstudio.com/items?itemName=web-dave.jira

저 개인적으로는 코드 리뷰의 근본적인 목적이 품질향상인 만큼, 오히려 더 많은 코드리뷰 기회를 부여하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드네요.

Atlassian Code Review의 경우는 누가 얼마만큼 리뷰했는지 진행경과까지 볼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사용하기 번거로운 문제는 저 개인적으로 마음에 안드네요. 저는 차라리 이럴 바에는 1-2-1 code review를 하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아 거- 참 말 많으시네 – 당신 기억을 지워드리겠습니다

여자친구나 마누라에게 뭔가 말 실수를 해서 잔소리를 들으신 경험들 있으신가요?

아-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나… 이런 생각 하시는 분들 많으실 것입니다.

아래의 작품… 참 재미난 작품입니다.

애니메이션이니 차분히 감상 해 보시기를…

아 거- 참 말 많으시네 - 당신 기억을 지워드리겠습니다

음… 시끄럽군.

너의 기억을 지워주겠어.

찰싹!!

 

ㅋㅋ

 

영화 맨인블랙(Man in Black)에서 기억을 지우는 장치(Memory Modulator) 기억 나시나요?

그거 패러디한 작품인것 같은데 너무너무 재밌네요.

 

원래는 이런…

아 거- 참 말 많으시네 - 당신 기억을 지워드리겠습니다

그런데 인터넷 찾아보니 이게 이런 형태의 유사한 제품으로도 판매 되고 있네요.

아 거- 참 말 많으시네 - 당신 기억을 지워드리겠습니다

근데 이거 정말 믿으시는거 아니죠?

그저 상상속의 제품일 것이라고 믿습니다.

베이비 토크 A정 – 대화에도 기술이 필요해

회사에서 누군가와 대화를 하면서 원하는 것을 전달하고 싶을때…

상대방이 들으려 하지 않거나, 무슨소리를 하는지 알아듣지 못하는 경우 없으셨나요?

 

때로는 이것이 상대방이 멍청해서도 아니고, 상대방이 너무 똑똑해서도 아닙니다.

하고 싶은 것…. 원하는 것… 이 두 가지 다 달라서 생기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아래의 작품… 어떤 이야기가 전개 되는지 한번 감상 해 보아요.

베이비 토크 A정 - 대화에도 기술이 필요해

그죠잉-

육아의 길은 참으로 멀고도 험난합니다.

베이비 토크 A정 - 대화에도 기술이 필요해

베이비 토크 A정 - 대화에도 기술이 필요해

맞아요.

사실 남자들이 일하면서 돈버는 것도 좋겠지만, 여자들의 저런 힘든 점도 이해 해줘야합니다.

육아의 스트레스를 다른곳에 풀 수 있다면 참 좋겠네요.

베이비 토크 A정 - 대화에도 기술이 필요해

우워어어어- 아기의 말을 알아 들을 수 있다니…

베이비 토크 A정 - 대화에도 기술이 필요해

왠지 아기 말을 다 알아듣게 되면 잔소리로 들리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듭니다만…

베이비 토크 A정 - 대화에도 기술이 필요해

오오- 엄청 긍정적이고 밝은 분위기가 되네요.

베이비 토크 A정 - 대화에도 기술이 필요해

베이비 토크 A정 - 대화에도 기술이 필요해

기억상실증에라도 걸리시게 되셨나요…

베이비 토크 A정 - 대화에도 기술이 필요해

용법, 용량을 반드시 지켜달라는 경고 문구를 무시해서 퇴행현상이 오고 있나봅니다.

베이비 토크 A정 - 대화에도 기술이 필요해

베이비 토크 A정 - 대화에도 기술이 필요해

저 어린 애한테 뭔소린지 말해달라고 하는 거 자체가 말이 안되는거 아닌지…

베이비 토크 A정 - 대화에도 기술이 필요해

맨 마지막은 환청으로 마무리하는 참으로 기묘한 이야기입니다.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아래 첫 장면…

왠지 이 작품에 가사 도우미라도 등장하는 것일까요?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미래의 클라우드 서비스는 저 정도로 진화될거라는….!?

그리고 주인공 이름이 마사시인데…

그냥 보면 마사지로… 잘못 읽을 수도… –.-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키야아- 저 리얼한 잔소리 서비스…

저도 집사람이 어디 놀러가거나, 아님 제가 출장중일때 집사람의 잔소리가 그립고는 하답니다.

이번 기회에 녹음이라도 좀 해놔야겠네요.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보통 긍정적인 면접은… 탈락을 의미하던데요.

면접 중 틱틱 거리고… 뭔가 치고 받는 느낌이 있었다면 당첨 확률이 높고요…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허걱…. 기계도 뭐 어쩌라고요? 라고 말할 수 있는 시대가 온다는건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그려… 훈훈한 끝이구먼.

그치만 여전히 이름이 마사시는 마사지처럼 보인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