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유대인

아돌프 히틀러가 그렸던 그림들 – 히틀러는 오스트리아 출신, 화가로 삶을 살았다면 예술계에도 영향력 대단했을 것

아돌프 히틀러는 1889년 4월 20일에 태어나 1945년 4월 30일 56세의 나이에 생애를 마감했습니다.

독일 출신이라는 설이 한때 돌기도 했지만 히틀러는 사실 오스트리아 헝가리 제국 브라우나우암인에서 태어났습니다.

뛰어난 웅변술과 감각의 소유자인 아돌프 히틀러는 제1차 세계 대전의 패전국으로 베르사유 체제 이후 피폐해진 독일을 경제 발전으로 이끌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아돌프 히틀러가 그렸던 그림들 - 히틀러는 오스트리아 출신, 화가로 삶을 살았다면 예술계에도 영향력 대단했을 것

이후 독일 민족 생존권 수립 정책을 주장하며 자를란트의 영유권 회복과 오스트리아 병합, 체코슬로바키아 점령, 폴란드 침공 등을 일으키며 제2차 세계 대전을 일으켰는데, 전쟁 중 그의 유대인 말살 정책으로 인해 수많은 유대인들이 아우슈비츠 수용소와 같은 나치 강제 수용소의 가스실에서 학살당했습니다. 또한 히틀러는 상당수의 폴란드 사람들에게까지도 유태인이라 모함하여 유태인과 마찬가지로 강제수용소의 가스실에서 같이 학살했습니다. 여기서 나치 독일에 의해 학살된 사람들 가운데에는 집시와 장애인도 있었다.

승승장구하며 전세를 확장하던 독일은 스탈린그라드 전투와 북아프리카 전선에서 패배하였고 히틀러는 1945년 4월 29일 소련군에 포위된 베를린에서 에바 브라운과 결혼한 뒤 이튿날 베를린의 총통관저 지하 벙커에서 시안화칼륨 캡슐을 삼키고 권총으로 자신을 쏘아 자살했습니다. 그러나 독약 캡슐을 쓰지 않고 권총 자살을 했다는 이야기도 있다고 합니다.

아이러니하게도 히틀러는 1939년 노벨 평화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고 합니다.

아래 그림들은 아돌프 히틀러가 직접 그린 그림입니다.

아돌프 히틀러가 그렸던 그림들 - 히틀러는 오스트리아 출신, 화가로 삶을 살았다면 예술계에도 영향력 대단했을 것

제가 미술을 잘 모르지만, 아마츄어인 제가 보아도 히틀러의 그림은 아름다와 보입니다.

아돌프 히틀러가 그렸던 그림들 - 히틀러는 오스트리아 출신, 화가로 삶을 살았다면 예술계에도 영향력 대단했을 것

저 모자상을 보면, 히틀러가 정말 그러한 만행을 주도한 인물인지 의심스럽습니다.

아돌프 히틀러가 그렸던 그림들 - 히틀러는 오스트리아 출신, 화가로 삶을 살았다면 예술계에도 영향력 대단했을 것

아돌프 히틀러가 그렸던 그림들 - 히틀러는 오스트리아 출신, 화가로 삶을 살았다면 예술계에도 영향력 대단했을 것

아래의 무너진 담벼락을 그리면서 히틀러는 무슨 생각을 했을지 궁금합니다.

아돌프 히틀러가 그렸던 그림들 - 히틀러는 오스트리아 출신, 화가로 삶을 살았다면 예술계에도 영향력 대단했을 것

아돌프 히틀러가 그렸던 그림들 - 히틀러는 오스트리아 출신, 화가로 삶을 살았다면 예술계에도 영향력 대단했을 것

아돌프 히틀러가 화가 인생을 진지하게 걸었다면… 그의 미래도 또 다르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일본–안네의 일기 훼손 파문 확산–미일 우경화 우려, 세계적 이슈로 떠올라–일본이 파시즘으로 향하고 있지 않다는 증거 보여줄 필요 있어

2014년 3월 1일 세계일보는 나치 독일 치하 유대인 소녀의 삶은 그린 작품 안네의 일기 등 홀로코스트 관련 서적들이 잇다라 찟겨진 채 발견된 이후 파문이 커지고 있음을 보도하였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외부 국가에서는 안네의 일기 훼손 사건이 일본 침략 역사를 부정하려는 움직임과 관련이 있다, 충격적이다 등 다양한 반응이 일어나고 있어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 역시 이를 방관할 경우 일본이 파시즘으로 향하고 이다는 부정적인 모습으로 보일 수 있어 부랴부랴 진화에 나서는 모습이라고 합니다.

일본–안네의 일기 훼손 파문 확산–미일 우경화 우려, 세계적 이슈로 떠올라–일본이 파시즘으로 향하고 있지 않다는 증거 보여줄 필요 있어

이 사건이 누구의 주도로인해 어떻게 벌어지고 있는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