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염증

임신 초기에 생기는 출혈의 원인 – 별다른 치료를 하지 않아도 되는 경우와 예방조치가 필요한 경우가 있어

임신 초기 출혈의 원인은 다양합니다. 별다른 치료를 하지 않아도 되는 흔한 원인 두 가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 비생리기 자궁출혈
  : 생리 주기를 조절하는 호르몬의 영향으로 원래 생리 예정일인 날짜에 자궁출혈이 있을 수 있습니다. 임신 기간 중 이전 생리 주기와 맞는 날짜에 한 번 이상 출혈을 경험하는 산모들도 있습니다.
 
• 착상혈
  : 수정란이 자궁 벽에 달라붙으면서 출혈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착상혈일 경우에는 보통 하루 이틀 정도 가벼운 출혈이 일어납니다.

임신 초기에 생기는 출혈의 원인 - 별다른 치료를 하지 않아도 되는 경우와 예방조치가 필요한 경우가 있어
 
드문 경우이긴 하지만 출혈의 원인이 ‘포상기태’라는 질환일 수도 있습니다. 포상기태란 배아가 제대로 자라지 않으면서 태반의 세포가 비정상적으로 계속 증식하는 증상을 말합니다. 포상기태와 자궁 외 임신일 경우에는 산모의 안전을 위해 가능한 한 빨리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질 출혈은 잠재적인 위험 상태에 대한 신호로도 볼 수 있습니다. 질 출혈의 원인이 다음과 같다면 남은 임신 기간 동안 예방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 자궁경관이 자극을 받았거나 염증이 생긴 경우
임신 호르몬으로 인해 자궁 경관 표면에서 쉽게  출혈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부부관계 후나 자궁경부암 검사를 시행한 경우에 약간의 출혈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자궁경관이나 질 감염
 
• 자궁경관 폴립(자궁 경관에 작은 종양이 있는 경우)
 
• 자궁근종(자궁 내벽이나 태반이 자리 잡은 곳에 큰 종양이 생긴 경우)
 
• 유전적 출혈 장애
 
• 쌍둥이 이상의 다태아를 임신했다가 그 중 하나나 그 이상의 태아가 사망하는 경우(자연 임신에서도 발생할 수 있지만 인공 수정을 한 경우 더 자주 나타납니다).
 
이 밖에도 넘어지거나 차 사고 또는 가정 폭력을 당하는 등 충격을 받을 경우 질 출혈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임신 초기에 생기는 출혈의 원인 - 별다른 치료를 하지 않아도 되는 경우와 예방조치가 필요한 경우가 있어

폐렴의 증상

폐렴은 폐에 염증이 생겨서 폐의 정상적인 기능에 장애가 생겨 발생하는 폐 증상과 신체 전반에 걸친 전신적인 증상이 나타난다.

폐렴의 증상

폐 증상으로는 호흡기계 자극에 의한 기침, 염증 물질의 배출에 의한 가래, 숨쉬는 기능의 장애에 의한 호흡곤란 등이 나타난다.

가래는 끈적하고 고름 같은 모양으로 나올 수 있고, 피가 묻어 나오기도 한다.

폐를 둘러싸고 있는 흉막까지 염증이 침범한 경우 숨쉴 때 통증을 느낄 수 있고 호흡기 이외에 소화기 증상, 즉 구역, 구토, 설사의 증상도 발생할 수 있다.

또한 두통, 피로감, 근육통, 관절통 등의 신체전반에 걸친 전신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전신질환의 반응에 의해 보통 열이 난다.

폐의 염증이 광범위하게 발생하여 폐의 1차기능인 산소교환에 심각한 장애가 발생하면 호흡부전으로 사망에 이르게 된다.

폐렴에 좋은 음식

폐렴에 좋은 식품중에는  토란, 당근, 녹두, 우엉, 유자, 인삼, 더덕, 칡, 두릅, 영지, 녹차, 늙은호박, 은행, 연근, 참마, 무, 생강, 수세미, 배, 모과, 호두진액, 도라지무청 등이 있습니다.  그 밖에도 단백질이 풍부한 콩 으로 만든 식품들과 생선류가 좋습니다. 조심해야 될 식품은 차갑거나  몸을 차갑게 만드는(참외,오이등) 과일과 채소들은 피하시는것이 좋습니다. 가급적이면 몸을 따뜻하게 해주고 영양분을 고루 공급해주는 식품이면 좋습니다.

폐렴에 좋은 음식

그러므로 미숫가루는 여러가지 곡물을 원료로 해서 만든것 임으로 약간 묽게 해서 드시면 좋습니다. 그리고 염증을 저거해주는 식품 가운데에는 양배추와 마늘이 있는데 양배추는 비타민을 공급해주고 염증제거에, 그리고 마늘은 목을 따뜻하게 해주며, 항균 역활을 하며, 가래를 제거해주는 역활을 합니다. 양배추는 쥬스로 만들어 공복시에 한컵씩 드시고 취침전에 드시는것이 좋습니다. 마늘은 타지 않을정도로 익혀서 7-10개 정도씩 식사때마다 드시면 좋습니다.

기관지염과 폐렴의 차이점

호흡기 질환이란 우리가 호흡하는 공기중에 유해한 물질이 우리의 몸속으로 들어와서 발생하는 질환으로 후두염, 기관지염, 폐렴, 폐결핵, 폐암등이 있는데 우선 유해한 세균이 들어와서 발생하는 질환중에는 기관지염이 있습니다. 기관지염이 심해지면 폐렴으로 그리고 기타 질환으로 이어집니다.

기관지염과 폐렴의 차이점

기관지염은 기침을 자주하거나 가래가 동반되는것이 보통이지만 폐렴의 경우는 좀 다릅니다. 폐렴은 세균,바이러스, 곰팡이등 미생물로 인한 감염으로 인해 혹은 흉부수술, 몸의 쇄약, 영양부족, 암등으로 발생하는 폐의 염증 입니다. 증상으로는 가래와 호흡곤란, 구역, 구토, 설사, 소화기 장애, 두통, 근육통, 관절통, 전신질환 등이 생길수 있습니다. 그밖에도 식욕부진, 오한 즉 춥거나 더운 현상이 일어나며, 고열이 발생하기도 합니다.(39-40) 만일 방치하시면 호흡부전으로 사망까지 이어 질수있는 질환입니다.

피부가 자주 짓무르고 가렵습니다. 여기에 연고도 자주 바르는네 낫질 않네요

피부질환은 백문이 불여일견입니다.

보지 않고는 진단이 어렵다는 뜻이지요 현재 상태는 원래 피부질환은 잘 모르겠고 자꾸 긁어서피부에 염증이 생기는 상태로 보입니다.

우선 긁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한데 가려움증을 줄이는 약물치료가 필요해 보입니다.

마데카졸은 세균감염이 있을 때 이에 대해 쓰이는 약으로 진물이 나오는데는 효과가 있을지 모르지만 원래의 피부질환에는 효과가 없어보입니다.

피부과를 방문해서 정확한 진단을 받고 이에 대해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스트레스가 머리 가려움증을 유발시키는 원인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두피뿐 아니라 얼굴에서도 피지의 분비가 늘어나게 됩니다.

지속적으로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과도한 피지분비로모공이 막히게 되어 모낭염과 같은 염증 반응이 일어나게 되는데 그렇게 되면 두피층의 각질도 심해져 비듬같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더구나 염증이 심해지면 붉어지고 많이 간지럽게 됩니다.

증상이 심하면 가까운 피부과나 병원에서 운영하는 두피 클리닉을 방문하시어적어도 약을 두피층에 도포하거나 약을 드시는 방법도 좋을듯합니다.

증상이 더 심해지기 전에 꼭 병원을 방문하세요. 탈모까지 진행되는 경우도 있으니까요.

신생아기에 흔한 증상 – 배꼽 염증, 딸꾹질, 땀.

◆ 배꼽 염증 주의하세요

배꼽이 완전히 막히는 데는 최소한 10∼20일 정도가 걸리며, 염증이 발생하면 배꼽혈관을 통해 전신성 감염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무엇보다도 소독을 철저히 해주어야 한다. 배꼽이 떨어지기 전에는 매일 목욕 후 알코올 등의 소독약으로 배꼽과 배꼽 주위를 소독해주고 잘 말려야 염증이 생기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자연적으로 떨어질 때까지 거즈로 덮거나 싸지 말고 공기에 노출시켜 건조하게 한다. 여기에 항생제 연고를 바르면 더욱 좋다.

배꼽이 떨어지고 난 후에는 그 안까지 소독하는 것이 중요하다. 배꼽이 떨어진 후 진물이나 피가 나오는 경우가 많이 있으므로 배꼽을 엄지와 집게손가락으로 충분히 벌려 배꼽 안까지 충분히 닦아내고 소독을 해주는 것이 좋다. 배꼽을 벌려도 아이에게 통증이 있는 것이 아니므로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 딸꾹질이 심해요

대개 딸꾹질은 신생아들에게 많이 나타나는 현상으로, 젖을 먹고 난 후 위가 늘어났을 때 가장 많이 발생하고, 조금 춥게 했을 때도 잘 나타난다. 아직 신경과 근육이 성숙하지 못해서 나타나는 것으로, 질병과 관계되는 경우는 극히 드물고, 아이가 커가면서 근육과 신경이 발달하면 좋아지게 된다.

몇 분 정도가 지나면 자연스럽게 멈추게 되며 특별한 합병증을 유발하지 않기 때문에 검사나 치료를 요하지는 않는다. 다만, 아이를 잠시 울려보거나 보리차나 물을 먹이면 도움이 된다. 보리차를 먹으려 하지 않는 아기들 때문에 꿀물을 먹이는 엄마들도 있는데, 1세 이하의 아기에게는 꿀에 있는 균이 장내에 머물면서 염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먹이지 않는 것이 좋다. 딸꾹질할 때는 가능하면 따뜻한 보리차를 먹이는 것이 가장 좋다.

◆ 땀이 많아요

땀은 우리 몸의 체온 조절 및 노폐물 배출에 중요한 작용을 하는데, 갓 태어난 아기는 더워도 생후 얼마 동안은 땀을 흘리지 않는다. 대부분 생후 2~18일부터 땀을 흘리게 되며, 미숙아는 2~4주가 지나야 땀이 나기 시작한다.

땀은 땀을 조절하는 자율신경계 등에 체질적인 차이가 있어 아이에 따라 많게 나올 수도 있고 적게 나올 수도 있다. 또한 젖을 먹을 때나 잠이 들고 1~2시간이 지나 이마나 머리에 땀이 나는 것은 정상적인 생리현상이다. 아이가 조금 크면 손바닥과 발바닥에서도 식은땀이 많이 나는 경우도 있다.

이렇게 땀이 많이 나는 것은 아이들이 성인에 비해 체표면적당 땀의 양이 많고, 체온도 1℃ 정도 더 높으며, 생리적,체질적 또는 환경의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엄마들은 아기가 허약해 땀을 많이 흘린다고 생각해 보약을 먹이거나 이상이 있는 건 아닌지 검사를 해보려는 경우가 있다. 물론 열이 있는 질환, 결핵 등으로 인해 땀이 많이 날 수도 있는데, 그럴 경우에는 다른 증상도 함께 동반하므로 단순히 땀을 많이 흘리는 것에 예민해 하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만성적으로 열이 동반되는 질환일 가능성도 있으므로 정기적으로 체온을 측정해보는 것이 좋고, 옷을 너무 많이 입히지는 않았는지, 방안의 온도가 너무 높지는 않은지, 이불을 두껍게 덮어주지는 않았는지 등을 살피고, 자주 땀을 닦아주고 옷을 갈아 입혀주는 것이 좋다. 특히 땀을 “갑자기” 많이 흘리는 경우에는 병적인 요인일 경우가 많으므로 이때는 병원에 방문하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