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아기 땀띠

아기 땀띠와 기저귀 발진의 발진 부위

땀띠는 아기가 더워서 땀을 많이 흘릴 때에 땀을 많이 흘리는 부위인 이마, 목, 등 등에 발생합니다. 땀샘의 구멍이 막히면서 물집 같은 것이 생기는 것을 말하죠.

기저귀발진은 Diaper Rash, Diaper Dermatitis 라고 하는데 아기의 대변과 소변에 의해서 생기는 기저귀 부위의 피부염을 통칭합니다.  피부가 붉어지고, 붓고, 물집이 잡히는 모든 증상을 포함합니다.

만일 기저귀발진이 칸디다라고 하는 곰팡이에 의한 것이라면 클로트리마졸(clotrimazole) 이 주성분인 카네스텐산제를 쓰시는 것도 방법이 되겠지요.  하지만 부형제인 탈크(talc)가 물에 젖게 되는 경우 아기의 피부에 자극을 줄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소아과 의사에게 문의하시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그러나 기저귀발진은 감염이 원인이 아닌 경우가 더 많습니다.  그런 경우에는 모이스춰베리어(Moisture Barrier) 연고를 바르시면 됩니다. 모이스춰베리어는 아기의 피부 위에 방수차단막(혹은 수분차단막)을 만듦으로써 아기의 피부를 수분, 자극물질, 미생물, 장내 소화효소(대변에 포함된)로부터 보호합니다.  삼성의료원에서 최근에 사용하기 시작한 <<엘타씰모이스춰베리어>>, <<엘타클렌징폼>>을 사용해 보십시오.

땀띠난 곳에는 베이비파우더를 바르면 안된다 !!

갓난아기는
어른에 비해 땀이 무척 많은데 비해
피부 조절 기능이 아직 미숙하기 때문에 땀띠가 잘 난다.

땀띠난 곳에는 베이비파우더를 바르면 안된다 !!

하지만 엄마의 돌보기에 따라 얼마든지 예방할 수 있는 것이 바로 땀띠다.

아기를 씻기고 나서
물기가 완전히 마르기도 전에 베이비파우더를 듬뿍 바르는 엄마들이 많다.

게다가 어딘가에 땀띠라도 나면
베이비파우더를 두껍게 발라주는데
이미 생긴 땀띠는 베이비파우더를 많이 바른다고 해서 낫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파우더에 들어 있는 화학물질이 피부를 자극해서
땀띠를 더 악화시키며 땀구멍을 막아서 피부가 숨을 못 쉬게 만든다.

이럴 때는 파우더 대신 항생 연고를 발라 주어 곪는 것을 방지해야 한다.

땀은 더워서 체온이 올라가면 흘리게 되는 것이므로
땀띠 예방을 위해서는 주위의 온도를 조절해 주는 것이 우선이다.

아무리 깨끗이 씻겨도 온도가 높다면 다시 땀이 나기 때문에 아기의 옷을 얇게 입히는 훈련을 하고 방안의 온도를 덥지 않고 쾌적하게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