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실수

300:29:1 하인리히의 법칙 – 실패를 자산화하여 효율성을 개선하여 지속적인 체질개선을 하자는 것이 인사이트

많은 경우를 보더라도 계속 잘 하다가, 한 사람의 실수로 회사/조직의 이미지가 붕괴되는 경우를 많이 볼 수 있습니다.

한 사람으로는 괜찮더라도 다른 사람들이 연거푸 실수를 하다 보면 실수가 누적돼 조직을 무너뜨릴 수 있습니다. 또 큰 전략적 차원에서 오류가 있었다면 조직 내 개개인이 아무리 잘하더라도 결과적으로 실패하기도 합니다. 전자의 경우가 운영상 실수라면 후자의 경우는 전략적 실수입니다.

300:29:1 하인리히의 법칙 - 실패를 자산화하여 효율성을 개선하여 지속적인 체질개선을 하자는 것이 인사이트

하인리히 법칙은 실수가 거듭되면 큰 사건이나 재해가 발생한다는 가르침을 줍니다. 그렇다면 어떤 이유 때문에 이렇게 상황이 악화될까? 우리는 실수 가운데 일부는 알아차리지 못하고, 일부는 알아차렸더라도 사소한 것이라고 무시하고, 또 일부는 지나친 욕심 때문에 고의적으로 무시하고는 합니다. 이런 틈새 때문에 실수가 실패로 발전한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될 것 같습니다.

300:29:1 하인리히의 법칙 - 실패를 자산화하여 효율성을 개선하여 지속적인 체질개선을 하자는 것이 인사이트

자기계발에 관한 책들 대부분은 성공학을 주제로 삼고 있습니다. 인생에서 성공하는 방법을 가르쳐 주는 책들입니다. 그런데 스포츠 경기를 할 때도 그렇지만 ‘공격이 최상의 수비’라는 신념을 가지고 수비력을 갖추지 않은 채 공격을 하다가 역공을 당해 무너지는 경우를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이탈리아 축구팀은 빗장수비로 유명합니다. 수비를 핵심능력으로 삼고 적의 공격 시 허점을 노려 역공격을 하여 점수를 따는 전략을 구사합니다. 이처럼 수비에 집중해 성공할 수도 있습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성공을 역으로 정의하면 ‘실패하지 않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실패를 하더라도 그것을 반복하지 않고 발전시키는 것이죠. 이런 맥락에서 성공학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실패학이라 할 수 있습니다.

어떤 사고가 발생하거나 제품에 결함이 생기는 실패가 발생했을 때 이를 쉬쉬하면서 덮어버리지 말고 잘 분석해 교훈을 얻고 공유함으로써 실패가 반복되지 않도록 해서 다음번에 성공하자는 것이 실패학의 기본 취지입니다. 이러한 실패학을 잘 적용하면 안전사고, 자기계발, 건축, 교통, 제조, 마케팅, 홍보 등 삶의 거의 모든 부분에서 효율성을 크게 개선할 수 있습니다.

흔히 실패학이라 하면 실수와 실패를 없애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무조건 실수와 실패를 없애는 것이 능사는 아닙니다. 실수를 없애는 가장 좋은 방법은 아무런 일도 벌이지 않는 것이지만, 그렇게 되면 전혀 진보가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미래의 불확실성을 감수하되 반복적 실수와 치명적 실수를 없애는 것이 중요합니다.

우리나라에서도 하인리히의 법칙을 무시한 사고는 산업현장 뿐만 아니라 국가 전반에서도 찾아 볼 수 있습니다.

300:29:1 하인리히의 법칙 - 실패를 자산화하여 효율성을 개선하여 지속적인 체질개선을 하자는 것이 인사이트

지금 흘러가는 조직이 잘 안된다고 생각되신다면 무조건 새로운것을 찾으실 것이 아니라, 있는 시스템 내에서의 홀(Hole)을 먼저 찾으시고, 이를 개선하셔서 체질을 강하게 만드시기를 권장 해 드립니다.

체질개선은 결국 새로운 혁신으로 이어지는 지름길이라 생각합니다.

비의 안경 쓰는 명 장면

2000년대 초반 대한민국의 훈남 비의 활약은 참으로 대단했습니다.

2011년에 군대 입대를 앞두고 JYP와의 합병을 전격 발표하여 세간을 놀라게 했는데요,
전략적인 합병이지만… 최종적으로는 탁월한 선택이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비의 안경쓰는 명장면… 감상해보아요.

비의 안경 쓰는 명 장면

ㅋㅋ 아프겠네요.

악플 다는 것이 취미인 사람들의 특징

KBS 뉴스에서는 악성 댓글을 다는 사람들의 특징을 다음과 같은 화면으로 보도하였다.

악플 다는 것이 취미인 사람들의 특징

악플이라는 것이 꼭 욕을해야 악플인것은 아니다.

대게 블로그를 통해서 악플을 달거나 자신의 블로그에 남을 비방하는 등의 행동을 하는 사람들은 위와 같은 특징을 가지는 것으로 조사가 된 모양이다.

그래야 스트레스 해소가 되고 자기 만족이 되는 모양이다.

일부는 담의 헛점이나 실수를 비꼬아서 남이 동조해주면 이를 자기만족으로 여기는 그런 사람들인것이다.

남을 비꼬기보다는 잘한것에 대해서 칭찬하는 아름다운 문화가 자리잡았으면 좋겠다.

천재 아니면 바보라고도 불리우는 AB형 인류의 특징

AB형은 성격이 들쭉날쭉하다고도 한다.

그러나 나름 계획적이고 신중하다는 이야기도 한다.

그들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 AB형은 계획을 세우고 일정을 짜는 등의 준비 능력이 뛰어나다.
– AB형은 성실하며 신중하게 생각하려는 경향이 있다.
– 혈액형이 모두 AB형인 형제는 서로 잘 이해할 수 있는 친구와 같다.
– AB형은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대하는 경우가 많다.
– AB형은 정확하여 섣부르게 행동하지 않으려하며 조심성이 많다. 따라서 실수가 없는 편이다.
– AB형은 결점이 없는 종합적인 생각이나 계획설정을 잘 한다.
– AB형은 부탁을 받으면 거절하지 못하는 친절함이 있다.

2008 베이징 올림픽 야구 예선 한일전 경기후 일본 네티즌들의 반응

8.15 광복절 다음날 벌어진 2008 베이징 올림픽 야구 예선 한국과 일본의 경기…

한국에게 5대 3으로 패하고 난 후 일본 사이트에 올라온 게시물들…

2008 베이징 올림픽 야구 예선 한일전 경기후 일본 네티즌들의 반응

우리나라보다 야구 역사가 길어서 쪽팔렸나부다…

2008 베이징 올림픽 야구 예선 한일전 경기후 일본 네티즌들의 반응

사실 일본이 실수한게 아니라 우리나라가 너무 잘한거기 떄문에 일본 야구팀은 영광으로 알아야 하는거 아닐까?

임지혜 – 누가 포도잼 병을 깨트렸나?

작년 여름, 어머니는 집안에 넘쳐나는 포도를 처리한다며 잼을 만드셨다.

무더위속에서 포도를 씻고 끓이느라 땀을 뻘뻘 흘리며 몇시간동안 힘들인끝에 빛깔 고운 포도잼이 완성되었다.

어머니는 그것을 유리병에 담아 냉장고에 넣어두셨다.

그런데 한참뒤 시장에 다녀오신 어머니가 갑자기 큰소리로 화를 내며 방으로 들어와 다짜고짜 물으셨다.

“아니, 누가 포도잼 병을 깨뜨렸어? 지혜, 네가 그랬니?”

내가 안 그랬다고 하자 이번에는 동생에게 다가가 막무가내로 혼을 내셨다.

“그럼, 네가 그랬지? 엄마가 이 더위에 땀을 뻘뻘 흘리며 고생해서 만들었더니 그걸 깨뜨리곤 몰래 휴지통에 버려? 내가 정말 너때문에…”

어머니는 몹시 화가 나셨다. 그러나 동생은 억울하다는 듯 아니라고 크게 소리를 지르다가, 끝끝내 어머니가 믿어주지 않자 밖으로 나가 버렸다.

그런데 다음날, 우리 집에 오신 이모의 손에 웬 포도잼이 들려 있었다.

“언니, 미안해! 어제 집에 왔었는데 냉장고를 열다가 잘못해서 그만 포도잼병을 깨뜨렸지 뭐유? 말하려고 했는데 아무도 없고, 또 바빠서 그냥 집에 갔지. 대신 오늘 포도잼 사 왔어”

이모의 말에 어머니와 나는 무척 당황했다. 잠시 뒤 포도잼에 얽힌 사연을 들은 이모가 동생에게 미안해 하고 있는데 그때 동생이 막 들어왔다. 동생은 손에 들린 포도잼을 어머니께 내밀면서 말했다.

“엄마, 어젠 죄송했어요. 정말 힘들게 만드신 건데 … 그래서 새로 포도잼 사왔는데 저 용서해 주실거죠?”

순간 어머니는 동생을 부둥켜 안고 정말정말 미안하다며 눈물을 글썽이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