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비타민 B6

임신부 스트레스 ‘입덧’ 피할수 없나 ?

TV 속 드라마를 보면 입덧은 임신을 알리는 신호로 사용될 뿐만 아니라 불행했던 가정의 행복 메신저로 자주 사용되곤 한다.

임신 초기인 4-8주에 시작해 16주 정도가 지나면 없어지는 입덧은 많은 임신부가 경험하는 주요 증상이다.

입덧을 할 때는 영양이나 식사시간 등을 걱정하지 말고 먹을 수 있을 때 먹고 싶은 것을 먹고 싶은 만큼 먹으면 된다. 신경을 쓰면 오히려 증상이 심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입덧 기간 중에는 소화가 잘 되지 않으므로 입맛 당기는 음식을 한꺼번에 많이 먹기보다는 조금씩, 자주 먹는 것이 좋다. 특히 아침에 일어나 속이 비어 있을 때는 입덧이 더 심해지므로 공복상태로 있지 말고 간단한 크래커나 카스테라 등을 먹는 것이 좋다.

냄새가 싫어서 음식을 가까이 하지 못할 때는 더운 음식보다 찬 음식을 먹는 것이 냄새가 적어 한결 먹기 편하며, 입덧으로 구토를 하면 수분보충을 해야 하는데 지나치면 위장의 기능이 저하되므로 물 대신에 얼음 등을 먹는 것이 좋다.

또 비타민 B6를 다량함유하고 있는 녹황색 야채와 대두를 먹으면 자율신경 조절에 도움을 주는 신경전달 물질 ‘도파민’을 활성화시켜 구토를 완화시켜 준다.

돼지고기· 쇠고기· 어패류 등에 들어있는 비타민B12를 섭취하면 신경을 안정시키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염분이 많은 음식은 임신중독중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인스턴트 식품이나 이미 조리된 음식은 염분이 많으므로 지속적으로 먹지 않도록 해야 한다.

임신중 입덧 대처법

입덧은 모든 임산부의 50~80%가 겪는 증상이며 대개 임신 6주부터 시작하여 4개월무렵에 가라앉긴 하지만 증상과 기간에 따라 개인차가 심하게 나타납니다.

위가 비어 있는 이른 아침에 흔히 나타난다고 해서 ‘아침 증세’(morning sickness)’ 라는 용어를 사용하며 구토나 메슥거림의 증상을 동반합니다.  

원인은 타인의 몸에서 배출된 ‘정자’라는 이종 단백질이 여성의 몸에 침투함에 따라 일어나는 알레르기 반응 현상이라는 설과 태반의 융모에서 분비되는 성선 자극 호르몬이 구토 중추를 자극한다는 설, 자율 신경 기능이 떨어지기 때문이라는 설 등 다양하며 한방에서는 입덧을 주로 자궁과 간장, 위가 조화를 이루지 못해 비롯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임신이 되면 월경이 멈추게 되는데, 이로 인해 자궁의 기운이 위로 상승해서 위장을 자극하기 때문에 입덧이 발생한다는 것입니다. 대체로 첫 임신인 경우와 정신적으로 불안정한 경우, 평소 위장 기능이 약하거나 빈혈이 심한 임신부일수록 입덧 증세가 심하게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고 합니다.  

입덧이 심해지면 생기는 문제는 잘 먹지 못한다는 점인데, 계속 먹지 못하면 태아의 발육에 영향을 주는 것이 아닌가 하고 걱정하는 임신부들이 많습니다.  

그러나 입덧이 시작되는 임신 초기의 태아는 불과 30∼40g 정도 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작기 때문에, 엄마의 체내에 축적된 영양분만으로도 충분히 성장할 수가 있습니다.  

물론 입덧이 너무 심해서 음식물을 전혀 못 넘기거나 심한 구토로 인해 탈수나 탈진 상태까지 이르게 되면, 임신부 자신은 물론 태아에게도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전문의의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최근에는 캐나다 의료진에 의해 비타민 B6가 입덧을 줄인다는 임상 연구 결과가 보고되기도 했는데 비타민 B6가 많이 함유된 현미밥, 옥수수, 바나나, 견과류 등을 섭취하거나, 종합영양제 중에서도 비타민 B6가 10mg 이상 들어 있는 것을 복용하면 입덧을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무엇보다 입덧을 해소하려면 마음의 여유를 갖고 음식을 식사시간에 상관없이 끌리는 대로 조금씩 먹도록 하며 소화를 위해 가급적 입안에 두고 오래 씹는 것이 좋습니다.  

입덧이 있을 때는 차고 상큼하며 신맛이 나는 음식이 입덧을 잠재우는 효과가 있습니다. 미역이나 파래 같은 해산물에 레몬을 곁들여 먹고 소금,식초,고추장 등으로 간하는 음식이 좋고 공복일 때는 증세가 더욱 심해지므로 속이 비지 않게 간식을 준비합니다.  

입덧이 계속되는 동안 구토 때문에 수분이 모자라기 쉬우므로 우유,수프,과즙,보리차 등으로 수분 공급을 해주며 지나치게 찬 음료나 얼음은 피하도록 합니다.  

한 방에서는 민간 요법으로 생강을 즙 내어 먹거나 모과차를 마시는데 생강은 속을 따뜻하게 하여 소화기관을 튼튼하게 해주고 구토를 멈추게 하며 모과는 <동의보감>에 ‘소화가 잘되게 하고 몸에 쥐가 나는 것을 치료하며 이질 뒤의 갈증을 멎게 한다’고 쓰여 있어 구토를 멈추게 하는 처방에 사용됩니다.  

이 외에도 구운 마늘, 찬 식혜, 매실 등도 입덧에 좋다고 합니다. 과로를 하거나 몸이 피곤하면 입덧이 더 심해질 수 있으므로, 입덧 중에는 충분한 휴식을 취하도록 합니다.  

누웠다 일어날 때 몸을 천천히 움직여서 일어나거나 식사 후에는 곧바로 눕지 않는 것도 입덧을 줄여주는 데 도움이 됩니다.

입덧 치료 방법

입덧은 좋아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치료가 되는 것은 아니고 증상을 완화시키면서 시간이 지나기를 기다리는 것입니다. 대부분 임신 4개월이 지나면 호전된다. 따라서 마음을 편하게 가지는 것이 제일 중요합니다. 입덧은 시간이 지나면 좋아질 것이고, 아가가 엄마에게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는 신호를 보내는 것이라고 생각하면서 자신에게 최면을 걸면 덜 힘들어집니다. 실제로 이런 최면 요법은 꽤 효과가 있습니다.

구토로 인한 탈수를 막기 위해 물을 자주 마시고, 자극이 적은 음식을 여러 번에 나누어서 소량씩 먹고, 밤에도 음식물을 소량 섭취하고 자는 것이 좋습니다. 음식물 섭취 시 구토가 너무 심하면 태아에게 안전하다고 알려진 항구토제를 사용하여 증상을 완화시킬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약제에도 계속 구토가 심하면 음식물 섭취를 일단 피하고 수액요법을 사용하여 탈수 및 전해질 불균형을 치료합니다. 비타민 B6결핍에 의해 입덧이 생긴다는 주장이 있어 비타민 B6를 투여하거나 복합 비타민 제제를 투여하기도 합니다.

한방 치료 중 침술과 지압이 효과가 있는데 특히 손바닥을 위로 향하도록 한 상태에서 팔목에서 팔꿈치 쪽으로 손가락 3개를 올려놓은 부위 중 엄지손가락 쪽 인대 부분을 눌러주거나 이 부위에 침을 놓으면 효과가 있을 수 있습니다.

입덧은 병이 아니며 임신 중 나타나는 여러 증상 중 하나이고 또 시간이 지나면 좋아집니다.

입덧은 일종의 방어기전

입덧의 정확한 원인은 잘 모릅니다. 다만 태반에서 분비되는 융모막 호르몬과 연관 있습니다고 추측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입덧이 시작되고 악화되고 호전되는 기간이 태반에서 분비되는 융모막 호르몬의 증가 및 감소 시기와 거의 일치하기 때문입니다. 입덧은 임신 5~6주 경부터 시작돼서 임신 2~3개월 경에 가장 심해지고, 임신 4개월 이후 호전되는데 융모막 호르몬도 임신초기에 나타나서 임신 12~13주경에 가장 많아지고 이후로 감소하는 양상을 보입니다.

그 외에 어떤 학자들은 비타민 중 하나인 비타민 B6결핍이 입덧의 원인이라고 하기도 하고, 또 부신 피질의 기능 이상이나 갑상선기능 항진이 입덧의 원인이라고 하는 학자도 있습니다. 또 감정적 문제나 정신과적인 요인들과 연관되어 있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즉 산모가 메스꺼움과 구토로 고생을 하면 남편을 비롯한 가족들이 산모를 위하고 아끼는 마음을 더 많이 표현하게 되니까 이러한 사랑을 받기 위한 일종의 어리광인 셈이라는 것입니다.

입덧을 하는 산모는 유산의 빈도가 낮고, 구토가 같이 동반되면 메스꺼움만 있는 경우보다 유산의 빈도가 더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1976년 Hook라는 학자는 이러한 입덧이 임신초기 태아의 중요 장기를 형성하는 기간 동안(임신 6주에서 12주) 태아에게 해가 되는 독성물질의 섭취를 억제하려는 방어기전이라고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