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동막해수욕장

5명 목숨 앗아간 강화 캠핑장 – 불꽃 일고 3분만에 – 6명 잠든 텐트 화염 휩싸여

2015년 3월 23일자 국민일보 신문에는 22일 오전 2시 9시 인천 강화군 동막해수욕장 인근 글램핑장 텐트 입구의 텐트 화제 사고에 대한 기사를 인천지방경찰청제공 자료와 함께 보도하였습니다.

5명 목숨 앗아간 강화 캠핑장 - 불꽃 일고 3분만에 - 6명 잠든 텐트 화염 휩싸여

이 사고로 인하여 이모(37)씨와 이씨의 첫째 아들(11), 셋째아들5명 목숨 앗아간 강화 캠핑장 - 불꽃 일고 3분만에 - 6명 잠든 텐트 화염 휩싸여 등 일가족 3명과 이씨의 친구인 천모(36)씨와 천씨의 아들(7) 등 두가족 5명이 연기에 질식해 숨졌다고 합니다. 이씨의 둘째아들(7)은 가까스로 구조되어 2도 화상을 입고 치료받고 있다고 합니다.

이 사고는 글램핑장 텐트 입구 좌측 바닥 쪽에서 불꽃이 일었고, 3분만에 텐트가 전소되었다고 하는데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관들의 조사 현장을 보면 그 텐트가 왜 3분만에 전소했는지 이해 할 수 있습니다.

5명 목숨 앗아간 강화 캠핑장 - 불꽃 일고 3분만에 - 6명 잠든 텐트 화염 휩싸여

그런데, 화재의 원인이 무엇인지는 확인되지 않아 많은 사람들이 안타까워 하고 있습니다.

5명 목숨 앗아간 강화 캠핑장 - 불꽃 일고 3분만에 - 6명 잠든 텐트 화염 휩싸여

이 글램핑장(캠핑장)의 문제는 강화군에 민박업이나 야영장 등록 신고도 하지 않았고, 화재보험에도 가입되 있지 않아 보상문제는 매우 복잡하게 풀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넓은 백사장과 울창한 숲나무가 장관인 강화 최남단 동막 해수욕장

강화군 화도면 동막 해수욕장은 마니산을 등지고 강화 최남단에 있다. 폭 10m, 길이 200m의 넓은 백사장과 울창한 소나무 숲으로 둘러싸여 있어 편안히 쉬다 갈수 있는 곳입니다.

넓은 백사장과 울창한 숲나무가 장관인 강화 최남단 동막 해수욕장

밀물 때는 해수욕장, 썰물 때는 갯벌이 되는데 자세히 보면 조그만 조개, 게 등이 살고 있는 것을 볼수 있습니다.

넓은 백사장과 울창한 숲나무가 장관인 강화 최남단 동막 해수욕장

특히 갯벌에서만 사는 염생식물이 빨간 빛으로 갯벌을 물들여 놓아 살아있는 환경을 확인할 수 있는데, 아이들과 함께 도시 가까이 있는 여름철 휴양지로 매우 괜찮은 곳입니다.

넓은 백사장과 울창한 숲나무가 장관인 강화 최남단 동막 해수욕장

동해안 해수욕장과는 달리 서해안 해수욕장은 갯벌의 기능까지 가지고 있어 4계절 항상 찾을 수 있어 좋습니다.

넓은 백사장과 울창한 숲나무가 장관인 강화 최남단 동막 해수욕장

강화의 갯벌은 크게 두 종류로 구별하는데 첫 번째, 다리가 허벅지 까지 빠지는 펄이 많이 섞여 있는 펄갯벌, 둘째 동막 갯벌처럼 발목정도까지 빠지는 모래갯벌이 있습니다.

넓은 백사장과 울창한 숲나무가 장관인 강화 최남단 동막 해수욕장

펄갯벌은 아이들이 들어가면 않되는 곳으로 펄이 물을 많이 머금고 있어 다리가 푹푹 빠지고 갯고랑이 깊으며 밀물이 밀려들기 때는 갯고랑부터 들어오기 때문에 뒤로 물들어 오는 것을 몰라 피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기므로 위험지역입니다.

넓은 백사장과 울창한 숲나무가 장관인 강화 최남단 동막 해수욕장

그러나 동막갯벌은 갯고랑이 없고 밀물 때 갯벌전체가 동시에 차례대로 물이 들어오기 때문에 물때를 쉽게 확인할수 있어 안전합니다.

또한 해변가에서 텐트를 쳐놓고 캠핑하는 묘미도 나름 흥미 진진합니다.

넓은 백사장과 울창한 숲나무가 장관인 강화 최남단 동막 해수욕장

강화군에서는 펄에 들어갔다 나온 발을 씻을 수 있도록 간이 수도시설과 급수대, 화장실등 편의시설을 만들어 관광객들의 불편을 해소시키려 노력하고 있으며 소나무 숲을 지나 길을 건너면 줄지어 많은 식당들이 색다른 맛들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넓은 백사장과 울창한 숲나무가 장관인 강화 최남단 동막 해수욕장

직접 주운 조개(대하)를 구워먹을 수 있는 곳도 있다는데요…

넓은 백사장과 울창한 숲나무가 장관인 강화 최남단 동막 해수욕장

민박과 더불어 각종 편의점이 필요한 물품을 구비하고 있어 가족과 함께 시간 내서 올만합니다.

넓은 백사장과 울창한 숲나무가 장관인 강화 최남단 동막 해수욕장

여름에는 갯벌체험으로 단체 팀들이 많아 약간 복잡하지만 여름방학이 끝나면 연인끼리, 가족끼리 해변을 거닐고 갯벌을 즐길 수 있습니다.

넓은 백사장과 울창한 숲나무가 장관인 강화 최남단 동막 해수욕장

그리고 가을부터는 빨간 염생식물들이 장관입니다.

건너편 멀리 보이는 섬들은 인천광역시 옹진군이며 맑은 날이면 멀리 인천신공항 2층 다리가 보이는데,해질녁까지 놀다보면 멋진 낙조가 장관입니다. 빨갛게 물든 저녁 노을을 보고 있노라면… 어린시절로 돌아가고 싶은 생각도 드는… 아무튼 장관입니다.

넓은 백사장과 울창한 숲나무가 장관인 강화 최남단 동막 해수욕장

또한 겨울에는 색다른 맛을 느끼는 장관이 펼쳐집니다.

넓은 백사장과 울창한 숲나무가 장관인 강화 최남단 동막 해수욕장

하루를 묵지 않고 집으로 가는 팀도 서두를 필요가 없습니다. 강화초지대교가 인천, 서울을 가깝게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넓은 백사장과 울창한 숲나무가 장관인 강화 최남단 동막 해수욕장

서울근교 또는 경기 남부/북부, 충청권에 계신 분들 중 아이들, 친지, 연인(데이트 코스), 동료 등과 좋은 추억을 만들고 싶으신 분들께 추천합니다. 일산이나 인천 부근에 계신분들은 매우 찾기가 쉬우시리라 생각이 되고, 은평구나 마포구, 서대문구, 강서구, 영등포구 등…서울 서부지역 분들도 이곳은 찾기 편한 위치에 있습니다. 서울 은평뉴타운에서 1시간 30분이면 도착한다고 하니… 매우 가까운편이지요.

넓은 백사장과 울창한 숲나무가 장관인 강화 최남단 동막 해수욕장

주소: 인천광역시 화도면 (주차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