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삼성은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쇼킹한 것은 기존에 삼성전자를 이끌었던 3인방(권오현, 윤부근, 신종균)의 퇴진입니다.

이들은 그들이 이루었던 업적을 뒤로 하고 후배들에게 자리를 내줌으로써 보다 젊은 삼성전자를 만들었다는 평입니다.

매경 이코노미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아래와 같은 새로운 조직 구조를 가지게 된다고 합니다.

IM 부문은 고동진사장이 이끌고, CE부문은 김현석 사장, DS부문은 김기남 사장이 이끄는 구조입니다.

삼성전자 조직개편은 60대 CEO 퇴진에서 시작

이데일리는 기존에 해체된 미전실과 비슷한 역할을 할 컨트롤 타워가 만들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 하였습니다. 여기서 이 미니 미전실을 이끌 수장이 누가 될지… 매우 궁금합니다.

삼성전자 조직개편은 60대 CEO 퇴진에서 시작



facebook posting twit

  • 인도네시아 방문 중 발견한 고 노무현 대통령의 사진
  • 환율과 이자율의 상관관계
  • 국내금리가 상승하면 환율은 하락한다
  • 경상수지가 흑자면 환율은 상승한다
  •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다른 나라보다 높으면 환율은 하락한다.
    Tagged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