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기쁨

삶을 아름답게 하는 메세지

*첫번째 메세지*

남자는 여자의 생일을 기억하되 나이는 기억하지 말고,
여자는 남자의 용기는 기억하되 실수는 기억하지 말아야 한다.

 

*두번째 메세지*

내가 남한테 주는 것은 언젠가 내게 다시 돌아온다.
그러나,
내가 남한테 던지는 것은 내게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

 

*세번째 메세지*

남편의 사랑이 클수록 아내의 소망은 작아지고,
아내의 사랑이 클수록 남편의 번뇌는 작아진다.

 

*네번째 메세지*

먹이가 있는 곳엔 틀림없이 적이 있다.
영광이 있는 곳엔 틀림없이 상처가 있다.

 

*다섯번째 메세지*

달릴 준비를 하는 마라톤 선수가 옷을 벗어던지고,
무슨 일을 시작할 때는 잡념을 벗어던져야 한다.

*여섯번째 메세지*

두 도둑이 죽어 저승에 갔다.
한 도둑은 남의 재물을 훔쳐 지옥엘 갔고,
한 도둑은 남의 슬픔을 훔쳐 천당에 갔다.

 

*일곱번째 메세지*

남을 좋은 쪽으로 이끄는 사람은 사다리와 같다.
자신의 두 발은 땅에 있지만 머리는 벌써 높은 곳에 있다.

 

*여덟번째 메세지*

행복의 모습은 불행한 사람의 눈에만 보이고,
죽음의 모습은 병든 사람의 눈에만 보인다.

 

*아홉번째 메세지*

웃음 소리가 나는 집엔 행복이 와서 들여다보고,
고함 소리가 나는 집엔 불행이 와서 들여다본다.

 

*열번째 메세지*

황금의 빛이 마음에 어두운 그림자를 만들고,
애욕의 불이 마음에 검은 그을음을 만든다.

 

*열한번째 메세지*

느낌 없는 책 읽으나 마나, 깨달음 없는 종교 믿으나 마나.
진실 없는 친구 사귀나 마나, 자기 희생 없는 사랑 하나 마나.

*열두번째 메세지*

어떤 이는 가난과 싸우고 어떤 이는 재물과 싸운다.
가난과 싸워 이기는 사람은 많으나,
재물과 싸워 이기는 사람은 적다.

 

*열세번째 메세지*

마음이 원래부터 없는 이는 바보이고,
가진 마음을 버리는 이는 성인이다.
비뚤어진 마음을 바로잡는 이는 똑똑한 사람이고,
비뚤어진 마음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이는 어리석은 사람이다.

 

*열네번째 메세지*

누구나 다 성인이 될 수 있다.
그런데도 성인이 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자신의 것을 버리지 않기 때문이다.

 

*열다섯번째 메세지*

돈으로 결혼하는 사람은 낮이 즐겁고,
육체로 결혼한 사람은 밤이 즐겁다.
그러나 마음으로 결혼한 사람은 밤낮이 즐겁다.

 

*마지막 메세지*

받는 기쁨은 짧고 주는 기쁨은 길다.
늘 기쁘게 사는 사람은 주는 기쁨을 가진 사람이다.

친구에게

네가 내가 아니듯 나 또한 네가 될 수 없기에
네 모든 것을 이해하지 못하고 녜 전부를 알지 못한다고
노여워하지 않기를….

단지 침묵 속에서도 어색하지 않고
마주잡은 손짓만으로 스쳐가는 눈길만으로 대화 할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 행복하기를…

기쁨을 같이 나누어도 아깝지 않고
슬픔을 함께하여도 미안하지 않으며
멀리 있다고 하여도 한동안 보지 못한다 하여도
네가 나를 잊을까 걱정되지 않으며
나 또한 세월이 흐를수록 더욱 또렷해져 내 맘속에 항상 머물기를…

어느날 너의 단점이 발견되었다고 너의 인격을 무시하지 않으며
네가 성인 군자 같은 말만하고 행동하기를 바라지도 않으며
다만, 내가 외로울 때 누군가를 원할 때
단지 내가 혼자 있다는 이유하나 만으로 귀찮아 하지 않고
내 곁에 다가올 수 있기를…

내게 비워져 있는 마음 한구석에 네가 들어오고
비워져 있는 마음 한구석에 내가 들어가고
네가 나보다 더 곱다고 나보다 한결 지혜 있다고
가끔 질투는 할지 모르나 미워하지 않기를…
너 또한 그것을 미소로서 받아줄 수 있기를…

그리고 네가 사랑에 빠졌다고 하여 내게 향한 우정은 변치 않기를….
나 또한 축복할 수 있기를…

세상은 너무 험하고 우리는 아직 어리기에 수많은 고통과 상처 속에서
몇 날 밤을 지세울지 모르나
너로 인하여 그 밤을 무사히 넘길 수 있기를…

너로 인해 내가 존재하고 나를 통해 너를 확인할 수 있기를…

먼 훗날 우리가 죽음 앞에 서라도 친구여 사랑한다.
이 세상 끝까지…

씨뿌리는 사람의 씨앗/열림원 – 박수를 치는 데 두손이 필요한 건 아니다.

미국의 가장 유명한 연예인 중의 하나였던 지미 듀란테에게는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 하나 있다.

어느날 그는 제2차 세계 대전의 참전 용사들을 위한 쇼에 출연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지미 듀란테는 쇼 기획자에게 자신의 스케줄이 너무 바쁘기 때문에 단 몇분 밖에 출연할수 없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그는 간단한 원맨쇼를 한 뒤에 곧바로 내려와도 된다면 기꺼이 출연하겠다고 말했다. 물론 쇼 기획자는 그렇게라도 지미 듀란테를 무대에 세운다면 대성공이였다.

그런데 막상 그날이 되어 지미듀란테가 무대 위로 올라가자 이상한 일이 일어났다. 그는 짤막한 원맨쇼를 끝내고는 무대에서 내려올 생각을 하지 않았다. 박수소리가 점점 더 커지고 지미 듀란테는 계속해서 쇼를 진행해 나갔다.

이 광경을 무대 뒤에서 바라보던 쇼 기획자는 매우 흡족한 미소를 지었지만 한 편으로 지미 듀란테의 마음이 변한 이유가 무엇인지 무척궁금했다.

그렇게 15분, 20분, 30분이 흘러갔다. 마치내 지미 듀란테는 마지막 인사를 하고 무대에서 내려왔다.

무대 뒤에서 쇼 기획자가 그를 붇잡고 물었다.” 난 당신이 몇 분간만 무대에 설 줄 알았는데 어찌된 일입니까?” 지미 듀란테가 대답했다. “나도 그럴 계획이었지만 ,내가 계속 쇼를 진행한 데는 이유가 있소. 저기 무대 맨 앞줄에 앉은 사람들을 보시오”

쇼 기획자는 무대 큼새로 그가 가리키는 곳을 바라보았다.

무대 맨 앞에 두명의 참전 용사가 앉아 있었는데, 둘 다 전쟁에서 팔 한 쪽씩을 잃은 사람들이었다.

한 사람은 오른쪽 팔을 잃었고, 또 한 사람은 왼쪽 팔을 잃었다. 나란히 앉은 두 사람은 남은 한쪽 팔을 서로 부딪쳐 열심히 박수를 치고 있었다. 그것도 아주 즐거운 표정으로.

이런 날 우연이 필요한 것입니다

이런 날 우연이 필요합니다.

그 애가 많이 힘들어 하는 날

만나게 하시어

그 고통 덜어줄 수 있게

이미 내게는 그런 힘이 없어질라도

날 보고 당황하는 순간만이라도

그 고통 내 것이 되게 해 주십시요.

이런 날 우연이 필요합니다.

내게 기쁨이 넘치는 날

만나게 하시어

그 기쁨 다시는 줄 수 없을질라도

밝게 웃는 표정 보여 줘

잠시라도 내 기쁨

그 애의 것이 되게 해 주십시요.

그러고도 혹시 우연이 남는다면

무척이나 그리운 날

둘 중 하나는 걷고 하나는 차에 타게 하시어

스쳐지나가듯

잠시라도 마주치게 해 주십시요.

비의 의미

하늘이 울면

무의식이 날 창가에 세운다

떨어지는 빗방울은 그녀를 생각나게 하고

땅에 부딪히는 여린 음악소리는

그녀의 웃음소리를 가져다 준다

하늘이 울고 나는 눈물을 흘린다

쓸쓸함의 눈물을…

지금 그곳에도 비가 오고 있겠지

거기 내리는 비의 의미와

내가 느끼는 의미는 다르겠지만

두손 모아 같지는 않아도

비슷하게 해달라고 기도한다

하지만 그녀도 눈물을 흘린다

기쁨의 눈물을…

사랑, 기쁨, 슬픔에 대한 상념

『고통은 비교될 수 없는 것이다. 다만 나보다 더 크게 고통받는 사람이 있다고

우리가 스스로 위안할 뿐』

『이를테면 사랑은 그렇게 온다. 아침에 일어나 창문을 열면 날마나 바라보던 그

낯익은 풍경을 오래 바라보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면서.

흐린 아침, 가까운 산이 부드러운 회색 구름에 휩싸이고 그 낯익은 풍경이

어쩐지 살아 있었던 날들보다 더 오래된 기억처럼 흐릿할때,

그때 길거리에서 만났더라면

아무렇지도 않게 지나쳐 버렸을 한 타인의 영상이 불쑥 자신의

인생속으로 걸어들어오는 것을 느낄때….

그 느낌이 하도 홀연해서 머리를 작게 흔들어야 그 영상을 지워버릴 수 있는 그때.

만일 그것이 첫번째 사랑이라면,

첫번째가 아닌 사랑이 도대체 세상에 있을까마는,

네가 마지막 사랑이어야만 한다고 확신하지 않는 연인이 이 세상에

도무지 존재할까마는,

마치 미끄럼틀을 타고 있는 것처럼 한 발자국 내딛는 순간

그 끝에 도달해 버리는 것이다.

먼 옛날, 아주 작은 수의 사람들만이 이 세상에 살고 있을때,

인간이 거대한 자연을 경외하고 가만히 그 소리에 귀를 귀울일줄 알아 그 대가로

예지력을 가지고 있었을때 인간들은 아무도 사랑을 시작하지 않았다.

사랑의 대가로 치러야 할 일이 너무 많은것을 알았던 것이다. 』

『손가락을 걸면서 우리 영원히 사랑하자고 하는 말은, 설사 그것이 우리 영원히

죽지 말자, 하는 말보다 더 허황된 것이라 해도 그 순간 그들은

이미 영원의 일부를 살고 있는거니까.

인간은 그 순간만은 영원의 입구에서 영원이라는 아득하고 도달할 수 없는 그 단어가 주는

그 황홀함을 맛보는 법이니까』

『 ” 고통이라는 것은 말야……고통의 본질이라는 것은……

그러니까 그것이 끝나지 않을거라는 공포에서 오는거야……하지만 이것도 끝나…..

끝난다는 사실을 생각해…..길게 느껴져도…….영원히 계속된다고 느껴지는건, 바로 고통이

우리를 고통스럽게 하려고 그렇게 겁을 주는 거라구…….

정인아, 기억해…..설사 그것이 길게 느껴진다 해도 고통은 언젠가 끝난다는거…….” 』

『웃음은 위로 올라가 증발되는 성질을 가졌지만 슬픔은 밑으로 가라앉아 앙금으로 남는다고.

그래서 기쁨보다 슬픔은 오래오래 간직되는 성질을 가졌는데

사람들은 그것을 상처라고 부른다고 했다』

『행복하다고 말하는 사람은 결코 행복하지 않다는걸 명수는 안다.

그건 불행한 사람이 불행하다고 말을 꺼낼 수 있는 용기와는 다른 일이었다. 행복은

말해질 수 없는 것이다. 왜냐하면 행복은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다만 사람들이 행복이라는

실체가 어딘가에서 살고 있고 자신만이 거기서 제외되었다고 생각할 뿐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제 나름대로 불행한 것이다』

『하지만 사람마다, 경우마다 모든 것은 같을 수가 없는 것이다.

남을 배려하기 위해서, 라고 스스로 확신하는 그 순간에조차,

모두 그저 제자신의 경우에 비춰보고 행동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