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 물혹 70%가 암 될 가능성이 있지만 조기 제거하면 생존율 높아져

췌장에도 물혹이 있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이는 췌장암 전 단계인 물혹도 있고, 1기까지 진행한 것도 있습니다. 서울대병원 강남검진센터가 2016년 무증상 환자 1만 명의 CT 촬영 결과를 분석했는데, 이 중 2.2%에서 물혹이 발견되었다고 중앙일보 2017년 4월 26일자 기사에 보도 된 바 있습니다.

이 기사에서는 영상 진단을 했더니 이 중 70%는 췌장암으로 악화할 수 있는 혹이었는데, 1990년대까지는 크기가 1㎝ 넘어야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지금은 영상 장비가 발달해 3~5㎜의 작은 것도 잡아낸다고 합니다.

장진영 서울대병원 교수는 “종전에는 전체 환자 중 5% 미만에서 물혹이 있었는데 지금은 30% 정도에서 발견돼 수술한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물혹을 암 전 단계에서 제거하면 5년 생존율이 95%, 1기에서 제거하면 52%라고 하는데, 대략 다음과 같이 생겼습니다.

췌장 물혹 70%가 암 될 가능성이 있지만 조기 제거하면 생존율 높아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