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 가상 화폐에 대한 토론은 많은 국민들에게 관심을 가지게 할 큰 이벤트였습니다.
 
한편으로는 ()의 부정적인 측면에 대해 문과출신인 님이 토론을 통해 했던 여러 발언은 짧은 시간에 공부한 것이라고 하기에는 매우 놀랍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른 한편으로는 패널 구성이 적절했는지 생각해 보았습니다.
 
사실 이번 는 구성 자체가 적절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마치 공돌이 vs 문돌이의 구성으로 보였기 때문입니다. 
 
한 쪽은 기술적 강점을 주장했습니다.
  • 는 인센티브를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화폐라는 이름이 꼭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은 절대로 뗼 수 없으며 한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은 국가나 지역과 관계없이 누구나 참여 및 접근이 가능하고 거래의 실행이 보장되며 누구든지 거래의 내용 및 결과를 확인할 수 있으며 거래 결과는 영원히 저장되며 위변조될 수 없는 기술이라 주장했습니다.
  • 상대방의 반문에는 중앙정부의 컨트롤 없이 민간에 의해 자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이를 죽여서는 안된다는 주장을 했습니다.
  • 이 패널의 특징은 이 기술에 대한 절대적인 신뢰를 가지고 있어서 그런지 상대방의 반문에는 수학적이지 않다... 혹은 수학적으로 증명할 수 있느냐.... 자발적 참여는 수학적이지 않다는 등... 답답한 토론 행태를 보였습니다.  제 생각에 수학적 검증은 이 토론과 맞지 않는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이 토론을 하게 된 이유는 의 현재 상황과 문제점, 그리고 앞으로 나가야 할 방향에 대한 토론이었지 기술적/수학적 검증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 이 패널에 대한 제 개인적인 느낌은 사업적,사회적,경제적,정치적 파장에 대한 고려나 전문성은 미약해 보였습니다. 즉, 기술 이외의 파장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어보였습니다.
다른 한 패널은 문과출신과 공돌이 조합.
  • 아마도 둘 간에 뭔가 암목적인 토론 전략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공통된 으로 기술을 나누어 육성해야 한다는 전략을 짠 것 같습니다. 
  • 현재의 는 투기성 세력의 개입으로 인해 비정상적인 개인 투자자의 개입이 이루어지고 있는바, 이외에 이 기술을 쓸 곳이 없다면 이 기술은 폐쇄되어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이 패널은 는 폐지하고, 의 장점을 살려 산업 발전에 이바지 하자고 했습니다.  원래 의 이론은 개인간 거래()로 진행되어야 하나, 중간에 거래소가 끼어 개인간 거래를 부추기고 유통 마진을 남기고 있는 거래소의 폐지를 주장했습니다.  
 
를 보고 느낀 점은 서로 다른 배경의 사람을 모아 놓고 토론이 아닌 서로 하고 싶은 말만 발설하게 하고 끝난 것처럼 느껴집니다.
  • 패널 선정시 균형이 제대로 맞춰지지 않은 것 같습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의 가상화페는 투기의 광풍의 주체이며 기술 자체에 대한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어 보였습니다.
  • 두 패널간 사용하는 도 달랐습니다. 경제라는 단어를 가지고도 기술쪽 패널은 암호경제를... 다른 패널은 실물경제를 바라보고 토론했습니다.

앞으로 같은 가 있을 거라면, 양 패널간의 공통된 ()를 정의하고, 이를 기반으로 합의(Concensus)를 이룬 뒤, 이에 대한 옳고 그름에 대한 토론이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생각되네요.

긴급토론 () 유튜브 링크 : https://youtu.be/kEni2R2iawI

 



facebook posting twit

  • 최근 가상화폐의 폭등/폭락 원인과 그 자금 출처
  • 삼성전자 조직개편은 60대 CEO 퇴진에서 시작
  • 인도네시아 방문 중 발견한 고 노무현 대통령의 사진
  • 환율과 이자율의 상관관계
  • 국내금리가 상승하면 환율은 하락한다
  • 경상수지가 흑자면 환율은 상승한다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