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는 광경을 생각해 보면, 대략 이렇죠.

대략 연배 있는 선배들이 주위에 쭈르륵 앉아서 한마디 합니다.

  • 야, 니가 만든 코드 좀 열어봐!
  • 뭐 코드를 그렇게 짰냐… 좀더 구조적으로 짰어야지
  • 이건 쓸데없이 구조적인데
  • 이건 함수 분리가 제대로 안되었네
  • 이건 변수를 왜 이리 많이 선언했지?
  • 어허... 이건 객체지향의 5대 원칙에 어긋나는 코딩인데?
  • 전혀 객체지향적이지 않아....

원래 은 "서로를 비난하거나 비방하지 않는것" 입니다. 그런데 예전의 코드리뷰는 회의실에 둘러 앉아 고참들이 개발자에게 하는 분위기가 만들어지다보니, 코드리뷰를 진행하면서 가 안쌓이면 비정상일것 같은 환경이 많이 생깁니다.

조직이 오래되면 오래될수록 이런 하는 사람들의 또는 그들의 은 하늘을 찌르게 됩니다.

이런 썩은 물들은 퍼 내야하는데, 사실 그러기가 쉽지는 않죠.

요즘 트랜드는 입니다. 그런데 이 마저도 시간이 많이 소모된다고 생각하는 모양인지 온라인 코드리뷰를 많이 채택하네요.

아직 최종 결론에 도다르지 못했지만, 를 기본 개발툴로 정할까 생각중인데요. 그 이유는 가 무료이고, PC/맥/리눅스 등 다양한 플렛폼을 지원하며, C/C++/Java/C#/PHP 등 대부분의 프로그래밍 언어를 지원하기 때문입니다. 또 이를 이용하여 코드리뷰 중 간단한 방법으로 JIRA에 이슈 등록하는 것도 가능하여, 기존의 코드리뷰보다 더 빠르게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습니다.

다만 이 플러그인은 수동으로 세팅을 좀 해줘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이를 이용하면 코드리뷰를 좀 더 쉽게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https://marketplace.visualstudio.com/items?itemName=web-dave.jira

저 개인적으로는 의 근본적인 목적이 품질향상인 만큼, 오히려 더 많은 코드리뷰 기회를 부여하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드네요.

Atlassian 의 경우는 누가 얼마만큼 리뷰했는지 진행경과까지 볼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사용하기 번거로운 문제는 저 개인적으로 마음에 안드네요. 저는 차라리 이럴 바에는 를 하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facebook posting twit

  • 원격 폴더를 외장 하드처럼 자유롭게 써 보자 – 마운틴덕(Mountain Duck)
  • 맥/맥미니 OSX 비밀번호 잊어버렸을 때 CD 없이 초기화하는 방법
  • 외주 개발을 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업체의 현실
  • 일진들 모임
  • 매우 민망한 수영복
  • Leave a Reply